•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01-3510 / 9,4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철수는 초딩, 김기현은 이랬다저랬다"…홍준표의 '모두까기'

      ... 나경원 전 의원과 오찬 회동을 하고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도 "나는 왜 김 후보가 그렇게까지 해서라도 당대표가 되고 싶은지 좀 그렇다. 당대표라는 것은 자기 소신이 분명해야 한다"며 "내일 골로 갈 때 가더라도 자기 소신이 분명해야 한다. 본인도 안철수가 치고 올라오니까 답답해서 그랬겠지만, 이랬다저랬다 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09:40 | 홍민성

    • thumbnail
      "金 45.3%·安 30.4%" vs "安 35.5%·金 31.2%" [與 지지층 여론조사]

      ... 안이었다. 이어 천 후보 10.9%, 황 후보 7.8%, 윤 후보 3.2%, 조 후보 1.5%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유선 전화 면접(10.0%), 무선 ARS(90.%) 병행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2.8%포인트다. 기사에서 언급한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8 09:10 | 홍민성

    • thumbnail
      '尹 당비 300만원'에 이준석 "당비 200만원 낸 내겐 총질하더니"

      ... 당연히 파산"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전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통령은 한 달에 300만원 당비를 내는데 1년이면 3600만원"이라며 "일반 의원들이 한 달에 아마 30만원을 내고 (대통령이 당비를) 10배는 더 내는데, 당원으로서 할 말이 없을 수 없지 않냐"고 윤 대통령의 전당대회 개입 논란을 반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16:09 | 홍민성

    • thumbnail
      김기현 손잡은 나경원 "총선 승리에 필요한 역할 할 것" [종합]

      ... 김 의원의 잇따른 '러브콜'에도 연신 '숙고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기 때문이다. 나 전 의원은 앞서 지난달 25일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번 전당대회에서 그 어떤 역할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바 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총선 승리라는 가치를 함께 공유하고 발표한 만큼, 남은 기간 본격적인 연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14:52 | 홍민성

    • thumbnail
      "지금도 간첩이 없다고 생각하나"…김기현, 안철수에 색깔론 공세

      ... 관련해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는 전날 "이 의원식 논리라면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함을 느끼고 목숨의 위협을 감수하고 자유대한민국으로 넘어온 태영호·지성호 의원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궁금하다"며 "이제 뭐 윤핵관인지 아닌지 사상검증이라도 하겠다는 거냐. 당신들의 머릿속에는 과연 자유민주주의나 헌법정신이라는 가치가 있긴 한가"라고 지적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10:58 | 홍민성

    • thumbnail
      "배달료 올릴 거니 음식값 올리라더라"…배달 포기한 식당

      ... 수수료 체계 개선(43.8%)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노동자 지위 인정(13.7%), 갑질 완화(12.9%), 위험 보상(12.5%)이 뒤를 이었다. 음식 배달을 경험한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지불하는 배달료는 평균 2000원대(57%), 3000원대(31%)로 나타났으며, 음식값의 약 10%를 적정 배달료로 인식하고 있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09:03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검찰, '백현동 특혜 의혹' 성남시청 등 압수수색

      ...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와 정모 아시아디벨로퍼 대표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 대상이다. 압색 대상은 총 40여곳이다. 백현동 사건은 2015년 아시아디벨로퍼가 용도를 한 번에 4단계(자역녹지→준주거) 상향 변경하는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08:53 | 홍민성, 이송렬

    • thumbnail
      조민 "자질 충분" 자신감에…의사들 "1년 남짓한 애가" 황당

      ... "(함께 일하는 동료나 선배들로부터 의사로서)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조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과 고려대에서 입학 취소 처분을 받은 상태다. 이에 조 씨는 국립대인 부산대에 행정소송을, 사립대인 고려대에는 민사소송을 각각 제기해 입학 취소 처분의 효력을 다투고 있다. 부산대 의전원 합격 취소는 본안 판결 때까지 효력을 정지하라는 법원 결정을 받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08:10 | 홍민성

    • thumbnail
      고민정 "대법원판결이 중요한가요?"…당황한 한동훈 "네?"

      ... 이유는 강제징용에 관한 대법원판결을 뒤집지 말라는 제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소스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 장관과 고 의원 간 질의응답은 성사될 때마다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고 의원이 한 장관에게 "어떻게 이렇게 공감력이 없냐"고 호통친 영상은 유튜브에서 2~3일 만에 수백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07:53 | 홍민성

    • thumbnail
      "네가 억울할까 내가 억울할까"…조민 인터뷰에 정유라 반응이

      ... 충분했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며 "(함께 일하는 동료나 선배들로부터 의사로서)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도 많았지만,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며 "저는 저 자신에게 떳떳하다.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제 방식대로 잘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7:3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