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81-3590 / 9,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이재명, 당대표직 내려놓고 검찰 출석하라" 맹폭

      ... 맛'으로 더는 피해 갈 수 없다"며 "방탄용 포퓰리즘 비판이 억울하다면 이 대표는 대장동 횡재부터 토해내시라"고 비판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1부(부장검사 엄희준)·반부패수사 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오는 28일 오전 이 대표를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15:33 | 홍민성

    • thumbnail
      "추운데 온수 안 나와"…분노한 60대, 셋집에 불 질렀다

      ... 옥탑방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온수가 나오지 않자 홧김에 라이터를 이용해 불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15㎡ 크기의 옥탑방을 완전히 태우고 20여 분 만에 꺼졌다. 불이 다른 세대로 번지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추운 날씨에 따뜻한 물이 나오지 않아 화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10:00 | 홍민성

    • thumbnail
      "뭐야 기절했네?" 깔깔댄 인천 모텔 10대들…신상 털렸다

      ... 해" 등의 말이 뒤따라 들린다. 또 다른 영상에는 한 소년이 계단에서 뛰어 내려오면서 공중으로 날아올라 남성의 얼굴을 발로 가격하는 이른바 '날아차기'를 하는 모습도 담겼다. 가해자들은 웃으며 "뭐야 기절했어" 등의 말을 내뱉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영상을 찍고 유포한 청소년들까지 모두 검거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08:39 | 홍민성

    • thumbnail
      "6살 딸까지 찍혔다"…화장실 화분에 '몰카' 심은 꽃집 사장

      ... 본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직원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불법 촬영물에서) 아이 얼굴이 정면으로 나왔다"며 "그걸 보고 마음이 무너졌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가 낮아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았다"며 "직원 외에 다른 피해자들도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08:22 | 홍민성

    • thumbnail
      비혼이니까 축의금 대신 여행비 10만원씩 달라는 친구 [이슈+]

      ... 높았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다른 제도로 지원해 주는 게 좋을 것 같다', '저출산 사회에 회사가 비혼을 장려하는 것 같다' 등의 이유를 꼽았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구성원 개개인의 가치관과 선택을 존중해주는 것 같다', '비혼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결혼하려다가 비혼 할 사람은 없을 것 같다' 등을 선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07:58 | 홍민성

    • thumbnail
      "땡큐 나경원"…상한가 친 '안랩' 주가에 개미들 '환호'

      ... 양자 대결'에서는 안 의원이 김 의원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유선 19.5%·무선 80.5%)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9%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95% 신뢰수준,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5 17:41 | 홍민성

    • thumbnail
      "집 데려다줘요" 경찰 부른 고교생, 거절하니 "이름 뭐예요?"

      ... 아니다. 실제로 경찰차를 타고 귀가하기 위해 허위 신고를 했다가 입건된 사례가 다수 확인된다. 2019년 8월 인천 부평구에서는 한 50대 남성이 "돈이 없으니 집까지 데려다 달라"고 요구했다가 벌금 1000만원을 선고받았다. 2015년 6월 경기도 부천에서는 자정 무렵 택시비를 아끼려고 "납치당했다"고 허위 신고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5 17:23 | 홍민성

    • thumbnail
      "이준석 시절 문제 반복돼선 안 돼"…김재원, 與 최고위원 출마

      ... 않겠냐"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까지 국민의힘 최고위원 출마를 공식화한 주자는 원내에서 태영호·지성호 의원, 원외에서는 김 전 최고위원을 비롯해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김가람 전 한국청년회의소(JC) 중앙회장, 보수 유튜브 채널인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 등이다. 전임 지도부에서 최고위원을 지낸 허은아 의원과 김용태 전 최고위원이 출마를 고심 중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5 14:49 | 홍민성

    • thumbnail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나경원, 與당대표 불출마에 전대 '양강구도' [종합]

      ... 39.4%으로, 안 의원이 오차범위 밖에서 김 의원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유선 19.5%·무선 80.5%) 임의전화걸기(RDD)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9%포인트(국민의힘 지지층 95% 신뢰수준,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5 12:14 | 홍민성

    • thumbnail
      [속보] 나경원, 與 당대표 불출마…"용감하게 내려놓겠다"

      ...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며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5 11:01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