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21-3530 / 9,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민정 "대법원판결이 중요한가요?"…당황한 한동훈 "네?"

      ... 이유는 강제징용에 관한 대법원판결을 뒤집지 말라는 제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소스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 장관과 고 의원 간 질의응답은 성사될 때마다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5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고 의원이 한 장관에게 "어떻게 이렇게 공감력이 없냐"고 호통친 영상은 유튜브에서 2~3일 만에 수백만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7 07:53 | 홍민성

    • thumbnail
      "네가 억울할까 내가 억울할까"…조민 인터뷰에 정유라 반응이

      ... 충분했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며 "(함께 일하는 동료나 선배들로부터 의사로서)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도 많았지만,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며 "저는 저 자신에게 떳떳하다.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지만, 저는 한국에서 제 방식대로 잘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7:33 | 홍민성

    • thumbnail
      정청래, 한동훈에 "김건희 수사 왜 뭉개나…왜 깐족대요"

      ... 4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앞두고 친야(親野)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딴지일보'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려 조언을 구한 바 있다. 당시 '정청래입니다. 부탁이 있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다음 주 대정부질문 정치 분야 세 번째 타자로 출전한다. 여러분들의 조언을 구한다"고 했다. 여당 인사들에게 어떤 질문을 하면 좋을지 누리꾼들에게 물은 것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7:16 | 홍민성

    • thumbnail
      한동훈 "민주당, 차라리 '특정인 처벌금지법' 만들라"

      ... 막으려는 잘못된 의도만 부각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한 장관은 이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유튜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얼굴을 처음으로 드러내며 '과연 검찰·언론·정치권이 자신의 가족들에게도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한 데 대해선 "법무부 장관이 언급할 만한 얘기가 아니라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5:54 | 홍민성

    • thumbnail
      안철수 겨냥한 이철규, 색깔론 공세…김용태 "사상검증하나"

      ... 헌법정신이라는 가치가 있긴 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장제원, 이철규 이런 현역 의원들이 이렇게 계속 특정 후보의 선거운동을 하는 걸 보고만 있을 거라면 차라리 현역 의원이 선거 운동에 가담할 수 있게 해달라"며 "어차피 이분들은 스스로 당헌·당규나 법을 초월한 영역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만 말이다"라고 비꼬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5:21 | 홍민성

    • thumbnail
      쯔위 엄마는 좋겠네…41억 펜트하우스 '통큰 효도' 화제

      ... 지불했다고 한다. 또 최근에는 그룹 블랙핑크의 리사가 국내 전통 부촌인 서울 성북구 성북동 단독 주택을 75억원에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7월 리사가 매입한 이 단독주택은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외손녀인 장선윤 롯데호텔 전무가 살던 집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에 연면적 689.22㎡(208.48평) 규모다. 대지면적은 655㎡(198.13평)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1:17 | 홍민성

    • thumbnail
      "尹,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 개입?" 질문에 이준석 대답은

      ... 대목을 끌어와 "대선 때는 자랑스럽다고 하다가 대선 끝나고 본인들 행적이 비판받으니 그걸 멸칭이라고 하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본인이 지원사격에 나선 천하람 당대표 후보에 대해선 "오늘 지지율 나온 걸 보면 첫 진입 숫자로는 굉장히 높게 나왔는데, 그렇다면 (윤핵관이) 위기의식을 느끼는 대로 반응하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0:41 | 홍민성

    • thumbnail
      '윤안연대' 썼다 역풍 맞은 안철수…홍준표 "역린 건드려"

      ... 해당 표현을) 나쁜 표현이라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저는 쓰지 않을 생각"이라며 "사실 제가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고 그렇게 생각하실 줄도 몰랐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를 끝으로 당일 일정을 전부 중단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상황 점검과 정국 구상을 위해 조정했다"고 설명했지만, 대책 마련에 나섰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10:24 | 홍민성

    • thumbnail
      조국 딸 조민, 얼굴 공개…"의사 자질 충분하다더라" 작심 발언

      ... 명의로 발급된 인턴활동확인서에 대해서는 배우자인 정 전 교수의 혐의만 인정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 혐의를 두고 "피고인이 대학교수의 지위에 있으면서도 수년 동안 반복해 범행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입시 제도의 공정성에 대한 사회적 신뢰를 심각하게 훼손해 죄책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조 전 장관은 형이 최종 확정된 이후에 수감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08:36 | 홍민성

    • thumbnail
      "만져보고 싶었다"…10대 시신 성추행한 장례식장 직원에 '발칵'

      ... "죽은 여성의 몸을 만져보고 싶었다", "사진 찍는 스릴을 느끼고 있었다", "성적 욕구가 있어 만지고 싶다는 욕망을 억제할 수 없었다" 등의 범행 동기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측 어머니는 "지금까지 한 번의 사과도 없었고 방청석에서 한 번의 인사도 하지 않았다"며 "용서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2.06 07:43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