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531-3540 / 9,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바타2 보는 내내 초장 냄새 진동"…강남 영화관 무슨 일?

    ... 이 영화관 관계자는 뉴스1에 "해당 내용이 고객 불편 사항에 접수된 건 맞다"며 "외부 음식물 제한이 따로 없고 일일이 짐을 확인하기 어렵다 보니 이런 상황이 종종 있다. 현장에서 관람객의 불편 사항이 접수되면 즉시 들어가서 제재를 한다"고 밝혔다. 한편, 2008년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 조치 이후 국내 영화관에는 외부 음식물을 반입할 수 있게 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7 07:38 | 홍민성

  • thumbnail
    이마 다친 안철수…"영광의 상처, 머리 깨지는 한 있어도 총선 승리"

    ... 적임자라고 자부한다. 윤 대통령과 단일화를 한 게 옳은 결단이었음을 증명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는 내년 3월 8일 개최된다.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은 유흥수 당 상임고문이 맡는다. 이번 당헌·당규 개정으로 새롭게 도입된 결선투표를 실시하더라도 최종 결과 발표는 현 비상대책위원회 임기 만료일인 3월 12일 이전 마무리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15:59 | 홍민성

  • thumbnail
    與 "이재명 검찰 출두" vs 野 "김건희 특검 협조"

    ... 잣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김 여사 모녀에 대해) 조사도 없이 무혐의로 가닥을 잡았으나 눈치를 살피느라 발표하지 못한 채 끙끙댄다는 말이 세간에 파다한데, 이 대표에겐 이미 종결된 사건을 다시 살려 소환을 통보했다"며 "국민의힘도 상식과 양심이 있다면 국민의 뜻에 따라 '김건희 특검'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14:20 | 홍민성

  • thumbnail
    주호영 "민주, 이재명 수술 미루면 팔다리 절단해야 할지도"

    ... '성남FC 제3자 뇌물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지난 21일 이 대표에게 오는 28일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그날 예정된 광주 일정을 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소환에 불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해 "야당 탄압 파괴 공작, 정적 죽이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10:51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광주행·文 만남 추진에…김기현 "같이 죽자는 물귀신 작전"

    ...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 당의 많은 의원은 '이재명 대표 죽이기'에 똘똘 뭉쳐서 싸워야 한다고 보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반면 조응천 의원은 이 대표 사법 리스크와 관련 지난 22일 MBC 라디오에서 "혐의가 입증된 게 없으니 이 대표가 당당하게 싸워나가길 원한다"면서도 "당이 당당하게 싸울 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09:41 | 홍민성

  • thumbnail
    "할머니 패딩 사드리는 게 소원"…산타 울린 손주의 편지

    ... 기르는 부모님과 함께 '고기 파티'를 하고 싶다는 사연도 전해졌다. 이 사연을 보낸 6살 어린이는 "엄마와 아빠, 누나, 형아, 동생과 같이 고기를 많이 먹고 싶다"며 "고기 굽는 팬을 갖고 싶다"고 소원을 빌었다. 서구 관계자는 "지역사회의 관심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08:39 | 홍민성

  • thumbnail
    황교안, 유승민·이준석에 "당 망치는 암덩어리…도려내야"

    ... 열심이고 대통령 국정운영을 힘들게 하는 온갖 짓거리들을 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황 전 대표는 지난 10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차기 전당대회를 앞두고 첫 공식 출마 선언이었다. 황 전 대표는 ▲국회 4·15 부정선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선거제도 개혁 ▲공천 윤리기준 강화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등을 약속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08:04 | 홍민성

  • thumbnail
    LG이노텍, '이노드림펀딩'으로 꽃피운 임직원 기부문화

    지난 달 20일 LG이노텍에 9살 민성(가명)군의 어머니가 보낸 메일 한 통이 도착했다. 두 달 전 LG이노텍 임직원들이 민성군 앞으로 전달한 후원금에 대한 감사 메일이었다. 민성군의 가족은 사업실패로 큰 빚을 지게 되면서, 발달장애를 갖고 있던 민성군의 치료를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민성군의 안타까운 사연은 LG이노텍 임직원 온라인 기부 프로그램인 ‘이노드림펀딩’을 통해 소개됐다. 한 달 동안 진행된 펀딩에 임직원 240명이 ...

    한국경제 | 2022.12.26 08:04 | WISEPRESS

  • thumbnail
    "차 2대로 수년째 주차장 알박기"…바퀴까지 꺾어놨다 [아차車]

    ... 수년째 차지해 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차량 두 대를 주차했을 때는 기둥 옆에 사람이 못 지나다니게 우측으로 핸들(바퀴)을 꺾어놓고, 싼타페를 알박기할 때는 좌측으로 꺾어놓아 다른 차량이 주차하지 못하게 한다"고 했다. 이어 "알박기는 양심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나 하나 편하자고 눈살 찌푸리는 행동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6 07:40 | 홍민성

  • thumbnail
    "무단횡단인데 차 잘못이라고"…한문철도 '무죄' 기원한 사고 [아차車]

    ... 46.6% 감소했다. 사망자 수도 직전 5년 평균치인 609명에서 2020년 337명으로 44.6% 줄었다. 한편,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책임은 원칙적으로 보행자에게 있지만, 운전자 부주의가 조금이라도 입증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 운전자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 따라 업무상 과실 또는 중과실 치사상의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최대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12.25 06:30 | 홍민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