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61-3670 / 4,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약물치료 안되는 류마티즘 환자 10% 미만…"

      ... 감수성 약물로 맞춤치료하면 괜찮아요. 치료가 늦어져 환자의 와병기간과 거동장애가 늘어나면 사회경제적 비용이 엄청나기 때문에 조기발견과 약물에 대한 더 넓은 보험적용이 필요합니다. "그는 "한국 등 아 · 태지역은 서구와 류마티즘 발병률이 비슷하지만 무릎 어깨 관절의 문제로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은 환자가 훨씬 많고,젊은 여성 루프스 환자도 더 많다"며 "이에 대한 역학조사 및 기초과학 연구를 통해 서구와 다른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종호 기자 ...

      한국경제 | 2009.05.05 00:00 | 정종호

    • 돼지독감 확산, 전세계 위협

      ... 돼지독감으로 지금까지 8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감염자 수는 1000여명을 훌쩍 넘겼다. 돼지독감 바이러스는 원래 돼지에서 발생하던 질병으로 돼지와 직접 접촉하는 소수의 사람만 간혹 감염됐지만 이번에 변종 바이러스가 생기면서 발병률이 높아졌다. 사람 간에도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공포감을 더하고 있다. 호세 앙헬 코르도바 멕시코 보건장관은 "지난 13일 오하카주에서 시작된 돼지독감으로 81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

      한국경제 | 2009.04.26 00:00 | 강현철

    • 국제백신硏, 값싼 콜레라 백신 상용화

      ... 17만7천963건의 콜레라 감염 사례가 발생, 4천31건이 사망한 것으로 WHO에 보고됐으며 이 중 94%가 아프리카에서 발생했다. 존 클레멘스 IVI 사무총장은 "샨콜 승인은 아시아와 다른 콜레라 발생지역 주민들에게 경구용 백신이 널리 사용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안전하고 효과적인 콜레라 백신은 콜레라 발병률을 낮춰 궁극적으로 전 세계의 콜레라 퇴치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scitech@yna.co.kr

      연합뉴스 | 2009.04.20 00:00

    • [한방컬럼]코 알레르기 향기요법 효과

      ... 면봉에 오일을 콧속 점막에 바르면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병원에서는 유칼립투스와 박하향, 파인 등의 향기요법도 환자의 코 상태에 따라 혼합하여 사용하는데 알레르기 체질은 주로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 순으로 자주 나타나는데 발병률이 각각 70%, 20%, 10%로 추산된다. 체질에 따라 향기치료를 달리하여 태음인의 콧물에 있어서는 주로 유칼립투스, 소양인의 코막힘에는 박하향인 페파민트(Peppermint)를 사용하고 소음인의 콧물, 재채기에는 파인(Pine)향이 ...

      한국경제TV | 2009.04.14 00:00

    • 아모레, 핑크리본캠페인 부산서 첫 출발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서경배)이 19일 부산 해운대 올림픽 공원에서 개최되는 부산대회를 시작으로 10월까지 전국에서 '핑크리본캠페인'을 전개합니다. 올해로 9번째 맞는 이번 대회는 여성암 발병률 1위인 유방암에 대한 예방의식을 높이고 조기검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모두 12만명이 캠페인에 참가했으며 참가비 11억원이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돼 유방암 예방과 치료법 개발에 사용됐습니다. 이승필기자 s...

      한국경제TV | 2009.04.13 00:00

    • 50대이상 식품관련 세균감염 위험 높아

      ... 31%만 입원했고, 살모넬라균 감염자의 경우 50대 이상은 40%가 입원한 반면, 4세 이하는 19%만 입원했다. CDC의 전염병학자인 캐비타 트리베디 박사는 어린이들이 조금만 아파도 부모들이 병원으로 데려가는 바람에 어린이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조사결과는 앞으로 식품관련 세균 감염과 관련해 어린이들 보다 어른들에게 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한다는 점을 가르쳐 주고 있다"고 해석했다. 특히 이번 조사결과는 그동안 어린이와 노인들이 식품관련 ...

      연합뉴스 | 2009.04.11 00:00

    • 파킨슨병, 이젠 노인질환 아니다

      ... 제임스 파킨슨(1755~1824)의 생일을 기념해 지정됐다. 가장 대표적인 신경계 퇴행성 질환의 하나인 파킨슨병은 치매(알츠하이머), 뇌졸중(중풍)과 함께 노인 3대 질환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노령인구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전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매우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요즘은 40대에서도 파킨슨병 발병률이 증가하면서 평균 발병연령이 55세로 낮아지는 등 파킨슨병이 점차 중년층에도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고대 구로병원 고성범 교수는 "우리나라 ...

      연합뉴스 | 2009.04.07 00:00

    • thumbnail
      [건강한 인생] 냉수와 온수 사이!…물 온도 따져서 마시세요

      ... 양의 물을 마시면 소화효소를 희석시켜 일시적으로 소화 및 흡수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다. 뜨거운 물을 마시면 식도 점막이 자극을 받아 식도염이나 식도암이 유발될 위험이 높아진다. 뜨거운 차와 국물을 많이 마시는 일본에서 식도암 발병률이 높다는 보고가 나온 바 있다. 고열 등에 의한 잦은 물리화학적 손상이 점막세포의 재생을 지나치게 자극하다 보면 암세포화될 확률이 높아진다고 추정된다. 변비가 있는 사람은 장운동 촉진과 원활한 배변을 위해 아침 공복에 찬물을 ...

      한국경제 | 2009.04.06 00:00 | 정종호

    • thumbnail
      [뉴스타트! 평생건강증진] (2) 매년 회사서 받는 건강검진으로 안심말고…

      ... 평생건강증진센터 건강증진의학과 교수를 떠올리고 전화를 걸어 다음날 만나기로 약속했다. 다음은 나 여사가 최 교수에게 물어본 주요 궁금증. ◆40대에 왜 암 정밀검진이 필요한가 암은 대개 40세 이전까지는 드물지만 40세가 지나면 발병률이 증가하고 남자의 경우는 50세가 넘어가면 더욱 가파르게 증가한다. 평균수명(남자 75.1세,여자 82.3세)까지 살 경우 3~4명 중 한 명은 암이 생길 수 있다는 통계가 나와 있다. 따라서 40대 이후에 첫 정밀검진을 받아보고 ...

      한국경제 | 2009.04.06 00:00 | 정종호

    • "차를 식기전에 마시면 큰일 납니다"

      ... 자주 마시면 식도암을 비롯한 소화기계 질환에 걸릴 확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자들은 이란 북부의 골레스탄 지방을 사례로 들었다. 이 지역 주민들은 담배를 거의 피지 않고 술도 매우 적게 마신다. 그러나 식도암 발병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다. 연구원들은 이 지역 주민 가운데 목에 질환이 있는 사람 300명과 건강한 사람 571명을 샘플로 골라낸 뒤 생활습관을 꼼꼼히 따져봤다. 두 그룹의 공통점은 차를 많이 마신다는 것. 하루에 거의 1리터의 ...

      한국경제 | 2009.04.03 00:00 | ram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