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71-3680 / 4,2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냄새 못 맡으면 파킨슨병 신호

    ... 의학전문지 메디컬뉴스 투데이가 23일 보도했다. 로스 박사는 남성 2267명을 대상으로 냄새를 식별하는 후각인지기능 검사를 실시하고 최장 8년간 관찰한 결과 이 테스트에서 성적이 가장 낮은 그룹이 가장 높은 그룹에 비해 파킨슨병 발병률이 5배나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후각기능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 파킨슨병 증세가 시작되기까지는 최소 4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후각기능 저하는 노령,흡연,과도한 카페인 섭취,위장운동 저하,인지기능 저하,주간 수면과다증 ...

    한국경제 | 2008.03.24 00:00 | 신동열

  • thumbnail
    [건강한 인생] 유방암 수술 받았는데 양성종양이라고?

    ... 유두종(intra ductal papilloma)이었다. 이들 양성 종양은 악성 경향이 높지 않고 정상인에 비해 암이 될 확률이 1.5∼2배 정도로 수술의 필요성이 높지 않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국내 유방암 연간 신규 발병률이 인구 10만명(남자 포함)당 22.1명임을 감안하면 무시할수 없는 위험이지만 대학병원급에서 실제로 이들 양성질환이 암이 되는 경우는 1년에 한 두건 찾아볼까 말까할 정도다. 유방암 전문가들은 양성 종양이라하더라도 원칙적으로 증식성이 ...

    한국경제 | 2008.03.17 00:00 | 정종호

  • 수면부족-과다 모두 당뇨병 위험

    ... 나왔다. 일본 니혼(日本) 대학의 가네이타 요시다카 박사는 전국 2만3천명의 건강진단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하루 수면시간이 6-8시간인 그룹이 당뇨병 환자의 수가 가장 적은 반면 하루 6시간미만이나 8시간이상 자는 그룹은 당뇨병 발병률이 3-5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남성 직장인들의 경우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이하인 사람은 5시간이상인 사람에 비해 7년 후에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1.2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가네이타 박사는 말했다. 이밖에 성인여성의 ...

    연합뉴스 | 2008.03.13 00:00

  • 美 흑인여성, 약진에도 불구 여전히 차별 받아

    ... 공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6년 주택담보 대출을 신청한 흑인 여성의 수가 백인 남성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게 해리스 소장의 근거다. 한편 공공보건전문가인 도리스 브라운 박사는 흑인 여성들의 암, 당뇨, 심장질환 발병률이 다른 인종.성별 집단의 평균을 상회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반면 흑인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시사하는 내용도 있었다. 알렉시스 허먼 전 노동부장관은 기업가로 진출하는 흑인 여성들이 크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

    연합뉴스 | 2008.03.05 00:00

  • [리포트] 한국타이어 돌연사 "직무 연관성"

    ...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현직 수행중 특히 현장과 연관될 수 있는 직무와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추정..“ 약 넉달동안 역학조사에서 한국타이어 근로자들의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은 전국 통계보다 무려 5.6배나 높았습니다. 협심증 발병률도 일반인에 비해 의미가 있을 정도로 높았습니다. 한국산업안전공단이 지적한 열악한 작업환경은 고온과 과로입니다. 고무에서 내뿜는 수증기로 일부 작업장은 여름에는 40도가 넘는 환경이 계속됐고 야간조를 일하고 다시 오전조를 뛰는 ...

    한국경제TV | 2008.02.20 00:00

  • 패스트푸드, 肝 손상시켜

    ... 간으로 운반해 처리되게 함으로써 혈관벽을 청소, 관상동맥질환 위험을 낮추어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프랑스 사람들이 지난 20년 동안 버터, 크림, 치즈, 육류 등 지방이 많은 식품을 즐기면서도 고혈압과 심장병 발병률이 비교적 낮은 이른바 "프렌치 패러독스"를 설명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니스트롬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학협회에서 발행하는 '소화관(Gut)'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파리 AFP=연합뉴스) skhan@yna....

    연합뉴스 | 2008.02.14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알레르기

    일본의 의사 작가 와타나베 준이치는 '둔감력'이란 저서에서 평소 무디고 둔한 사람들은 암 발병률이 낮고,어려서 고생한 사람은 다소 상한 음식을 먹어도 식중독에 덜 걸린다고 주장했다. 지나치게 깨끗한 환경이 되레 알레르기나 천식 등의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는 '위생가설'과 통하는 얘기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소아학 회의에서도 비슷한 이론이 발표됐다고 한다.아이를 알레르기에서 구하려면 좀 더럽게 키우라는 게 그것이다. 어린이 면역체계는 유아기에 ...

    한국경제 | 2008.02.13 00:00 | 박성희

  • 잇몸질환, 신장질환과 연관있다

    ... 나왔다. 미국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의 모니카 피셔 박사는 제3차 전국보건영양조사(NHNES)에 참가혹 있는 1만2천947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치주질환과 치아손실이 있는 사람은 치아가 건강한 사람에 비해 만성신장질환 발병률이 각각 60%와 8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참가자들 가운데 치주질환 환자는 3.6%, 치아를 잃은 사람은 10.5%, 고혈압환자 23.5%, 과체중인 사람이 36.4%였다. 이들의 전체적인 만성신장질환 발생률은 ...

    연합뉴스 | 2008.01.31 00:00

  • [건강한 인생] 가족건강을 지키자 (10) 비만‥허리만 굵은 '마른 비만' 뇌졸중ㆍ심장병 위험 높아

    ... 형이라 하더라도 체지방의 분포(체형)가 비정상적이면 주의가 필요하다. 즉 모든 비만한 사람들에게 심혈관 질환이 발생하는 것은 아니며 체중이 정상이더라도 허리둘레가 굵으면 콜레스테롤이나 혈당수치가 증가하면서 뇌졸중 심장병 등의 발병률도 높아지게 된다. 그 이유는 내장지방이 많기 때문이다. 정상체중이지만 대사적으로 비만해 허리가 굵은 이들을 '마른 비만'(MONW:Metabolically obese but normal weight)이라고 부른다. 영동세브란스병원 ...

    한국경제 | 2008.01.09 00:00 | 정종호

  • 햇빛 쬐야 오래산다

    ... 박사는 밖에서 보내는 시간이 같다고 했을 때 적도 바로 밑의 호주에 사는 사람은 영국인보다 3.4배, 스칸디나비아 주민보다는 4.8배나 비타민D가 많다고 밝혔다.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들을 보면 대장암, 폐암, 유방암, 전립선암의 발병률이 적도 이북에서 이남으로 내려올수록 올라가지만 암환자의 생존율은 적도 이남에서 이북으로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모안 박사는 밝혔다. 모안 박사는 특히 햇빛 노출이 가장 많은 계절에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생존율이 높고 ...

    연합뉴스 | 2008.0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