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411-5420 / 6,8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란ㆍ박태환 "4년 뒤 런던도 기대하세요"

      ... 전유물이었던 남자 중장거리 자유형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심어준 박태환도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이 자신감을 앞으로도 쭉 이어나가는 선수가 되겠다"고 짧은 포부를 밝혔다. 배드민턴 혼합복식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카메라를 향해 '살인 윙크'를 날려 신세대 스타로 급부상한 이용대(20.삼성전기)는 공항에서 환호성을 지르며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을 보고 나서야 인기를 실감하는 듯했다. 그는 "관심을 많이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올림픽 선수단 얼굴 좀 보자' 공항 들썩

      ... 생중계했다. 사진과 카메라 기자들은 선수단의 입국 장면과 환한 표정을 담느라 플래시 세례가 끊이지 않았고 1,2층에 빼곡히 모여 든 수 백여 명의 팬들은 '대~한민국' '파이팅' '오빠~' 등을 연호하며 비명을 질러댔다. 특히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살인 윙크'를 보내며 유명세를 탄 이용대(20.삼성전기)를 보려는 10대, 20대 여성 팬들도 몰렸다. 이용대를 보려고 공항까지 찾아 왔다는 신혜숙(20.여)씨는 "올림픽에서 이용대 선수를 처음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올림픽 결산] ⑥`단골손님' 도핑.판정논란 이번에도

      ... 한 뒤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심판이 동메달리스트인 중국의 후빈위안이 놓친 타깃 하나를 명중시킨 것으로 잘못 판정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의 항의는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세계인의 가슴을 울린 `부상투혼' =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이효정과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이효정과 짝을 이뤄 금메달에 도전했던 이경원은 15일 열린 중국 두징-위양 조와의 결승에서 1세트 도중 발목을 심하게 접질려 국민들의 애간장을 녹였다. 압박붕대를 한 채 어금니를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이제는 런던이다] ① 슈퍼코리언들 '아직 배가 고프다'

      ... 가능하지만 태권도라는 종목의 특수성이 오히려 관건이 될 전망이다. 먼저 전체 8개 체급 가운데 출전하는 4개 체급에 선정이 돼야 하고 그리고 난 뒤에 치열한 국가대표 선발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살인 윙크'로 유명세를 탄 배드민턴 이용대(20.삼성전기) 역시 4년이 지나도 겨우 24살 '새파란' 나이일 뿐이다. 오히려 같이 혼합복식 파트너로 나왔던 이효정(27.삼성전기)이 그 때까지 계속 호흡을 맞출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 문제일 뿐이다. 이용대는 또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베이징 2008] "야구 결승전·박태환 가장 인상적"

      ... 플래카드 아래로 선수단이 입국장을 통해 나오자 이들을 마중온 가족과 팬들,취재진 등 1000여명이 몰려들어 공항은 순간 북새통을 이뤘다. 1,2층에 빼곡히 모여든 수백여 명의 팬은 '대∼한민국' '파이팅' '오빠∼' 등을 연호했다. 특히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살인 윙크'를 보내며 유명세를 탄 이용대(20·삼성전기)를 보려는 10대,20대 여성 팬들도 몰렸다. 이어 이날밤 서울광장과 세종로 주변에서 열린 선수단 환영축제에는 영웅들의 얼굴을 보려는 시민 ...

      한국경제 | 2008.08.25 00:00 | 김경수

    • [베이징 2008] 서울광장 환영인파 2만여명 … 선수단 인기 실감

      ... 몰려들어 공항은 순간 북새통을 이뤘다. 사진과 카메라 기자들은 선수단의 입국 장면과 환한 표정을 담느라 플래시 세례가 끊이지 않았고 1,2층에 빼곡히 모여든 수백여 명의 팬은 '대∼한민국' '파이팅' '오빠∼' 등을 연호했다. 특히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살인 윙크'를 보내며 유명세를 탄 이용대(20·삼성전기)를 보려는 10대,20대 여성 팬들도 몰렸다. 메달리스트들이 다니는 학교 학생들도 대규모로 나와 플래카드를 내걸고 환호를 보냈다. 양궁...

      한국경제 | 2008.08.25 00:00 | 김경수

    • [올림픽 결산] ③세계 스포츠계 공룡이 된 중국

      ... 이점까지 안아 무난하게 종합 1위 꿈을 이뤘다. 하계올림픽 무대에서 절대 강자로 군림해왔던 미국을 밀어내고 마침내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다. 중국의 사상 첫 올림픽 종합우승 원동력은 전략 종목인 체조와 역도, 다이빙, 사격, 배드민턴, 탁구 등에서 예상대로 대선전을 펼쳤기 때문이다. 특히 2004년 아테네 대회 남자 허들 110m 챔피언인 `황색 탄환' 류샹이 부상에 발목을 잡히는 바람에 가장 많은 47개의 금메달이 걸린 육상에서 단 1개도 건지지 못한 상황에서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올림픽 결산] ① 세계 10강 지켜낸 한국스포츠

      ... 단단히 해냈다. 이번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선사한 최민호(28.한국마사회)를 앞세운 유도는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보태 두터운 선수층을 자랑했고 태권도도 출전한 4체급에서 모두 금메달를 따내 종주국의 위용을 과시했다. 배드민턴은 혼합복식에서 이용대(20)-이효정(27.이상 삼성전기)조가 우승하는 등 금메달과 은메달, 동메달을 1개씩 수확했다. 특히 `꽃미남' 이용대는 금메달을 딴 뒤 TV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날려 대회 내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국야구는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올림픽] 한국 `10-10' 초과 달성…아시아 2위 복귀

      ... 메달을 명중시킨 가운데 역도에서는 사재혁(강원도청)이 깜짝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고양시청)은 세계 신기록을 번쩍 들었다. 대회 중반을 넘어서며 `살인 윙크'의 이용대가 이효정(이상 삼성전기)과 짝을 이룬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금빛 스매싱을 날렸고 국기 태권도는 임수정(경희대)과 손태진(삼성에스원), 황경선, 차동민(이상 한국체대)이 처음으로 4체급을 싹쓸이하는 금자탑을 세웠다. 폐막 하루 전에는 이승엽(요미우리)과 국내프로야구 올스타로 구성된 ...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thumbnail
      [김기훈 대표의 백그라운드 잉글리쉬] 46. 주제별 영어 표현 - ⑧ 스포츠·올림픽 <끝>

      ... exercise) 안마(pommel horse) 링(rings) 도마(vault) 평행봉(parallel bars) 철봉(horizontal bars) 2단 평행봉(uneven bars) 평균대(beam) 등의 종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배드민턴이나 탁구,테니스에 있는 단식/복식은 각각 single/double로 쓰면 된다. -기타 스포츠 관련 표현 스포츠(sports)는 복수형으로 쓰지만 좋아하는 스포츠 한 가지를 말할 때는 sport가 된다. Baseball ...

      한국경제 | 2008.08.23 13:49 | 박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