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581-22590 / 27,1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어린이 12명 성폭행범 `15년형 감형' 파기 환송

      ... 어린이들과 성적 접촉을 더 좋아하는 이른바 소아기호증이 인정돼 항소심에서 징역15년형으로 감형받은 성폭행범에게 대법원이 소아기호증 자체만으로는 감형 사유가 될 수 없다며 사건을 다시 심리하도록 했다.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초등학생 여자 어린이 12명을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모(39)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5년형으로 감형한 원심을 깨고 검사의 상고를 받아들여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이씨는 2005년 2월께부터 ...

      연합뉴스 | 2007.02.20 00:00

    • 大法 "설로수는 설화수 짝퉁 아니다"

      청담화장품의 화장품 브랜드 '설로수'는 태평양 '설화수'의 짝퉁이 아니란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설화수를 판매하고 있는 ㈜태평양이 설로수라는 상표의 등록을 무효로 해달라며 ㈜청담화장품을 상대로 낸 상표등록 무효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사건을 특허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설화수 상표의 저명성 판단에 큰 영향을 미치는 태평양의 광고실적이 높다고 할 수 없고 설화수를 사용한 ...

      한국경제 | 2007.02.19 00:00 | 이태훈

    • 차 빼려고 6m 몰아도 음주운전‥대법 "150만원 벌금 당연"

      ... 0.185%의 만취상태로 나왔다. 1,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불과 6m를 운전했다고 하나 혈중 알코올 농도 0.185%의 술에 취한 상태에서 자동차를 운전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 1부(주심 고현철 대법관)는 "피고인이 주장하는 사정만으로 음주운전 행위가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할 수 없으며 피고인의 음주운전 사실이 운전을 마친 이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적발된 것이라고 해도 도로교통법 위반죄를 면할 수는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고 ...

      한국경제 | 2007.02.19 00:00 | 이태훈

    • "차 빼려고 6m 몰아도 음주운전"…벌금 150만원

      ... 사실이 인정된다"며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박씨는 "동네 주민이 주차한 차를 빼 달라고 해 어쩔 수 없이 골목길에서 6m가량 운전을 한 것이 전부"라고 주장했으나 대법원의 판단은 엄격했다. 대법원 1부(주심 고현철 대법관)는 "피고인이 주장하는 사정만으로 음주운전 행위가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할 수 없으며 피고인의 음주운전 사실이 운전을 마친 이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적발된 것이라고 해도 도로교통법 위반죄를 면할 수는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고 ...

      연합뉴스 | 2007.02.19 00:00

    • 대법 "사회통념 넘는 사채高利 무효"

      ... 고율의 사채(私債) 이자는 무효이며 이미 낸 이자도 돌려받을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는 연 40%로 최고이율을 제한하는 이자제한법을 부활하자는 정치권 논의를 가속화시킬 전망이다. 대법원 전원합의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15일 오모씨가 "원금과 이자 4800만원을 달라"며 연 243%의 이율로 1300만원을 빌려간 심모씨 등 2명을 상대로 낸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선량한 풍속 등 사회질서에 위반한 사항을 내용으로 하는 법률행위는 무효"라며 ...

      한국경제 | 2007.02.15 00:00 | 정태웅

    • [인사] 법관인사

      ... 김유진(金裕眞), 김현정(金玹姃), 노미정(盧美正), 노연주(盧 姸朱) ▲ 〃 순천지원 진재경(陳載慶) ▲전주지법 김이경(金梨卿), 박세진(朴世珍), 윤남현(尹男玄) ▲ 〃 군산지원 한종환(韓宗煥) ▲제주지법 김현곤(金賢坤) ◇연구법관 김용관(金容寬), 김인겸(金仁謙), 김정학(金貞鶴), 이범균(李범均), 이윤직(李允稙), 정경현(鄭炅玄), 허홍만(許洪萬), 황진효(黃秦孝), 고영태(高永太), 김경환(金敬桓), 김기현(金起賢), 김동아(金東亞), 김형훈(金炯勳), 남양우(南良祐), ...

      한국경제 | 2007.02.12 00:00

    • thumbnail
      [CEO들의 세상사는 이야기] (9) 최수부 광동제약 회장 "도둑질 빼고 안해본 일 없어"

      ... 데워 20∼30분간 녹인 후에야 일어날 수 있었지.그때 거울을 보니 사람 얼굴이 아니다 싶더라고요." -형편이 좀 나은 집안에서 자랐다면 뭘 하셨을 것 같습니까. "내 기질로 볼 때 아마 사법고시에 합격해 진짜 정의로운 법관이 됐을 것 같아.아,그리고 나 정도의 배짱이면 건설업을 해도 좋았을 것 같아요." -제약업과는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됐나요. "1960년 봄쯤 어느 날 한 사람이 동생에게 취직자리를 구해주는 대가로 얼마간의 경비를 요구했어요.취직하기가 ...

      한국경제 | 2007.02.08 00:00 | 김동윤

    • '조폭과 해외 골프여행' 현직 판사 사표

      ... 1명으로부터 이 기업가를 소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업가를 소개해 준 전 군산지원 판사와 A판사는 2001년부터 3년간 전주지법에서 함께 근무했었다. A판사는 2005년 전주지법에서 정읍지원으로 전보됐으며 작년 7월 독일로 법관연수를 떠났다가 검찰의 수사 소식을 전해 듣고 대법원에 사표를 제출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전화 통화 등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A판사가 조폭 출신의 기업가와 골프 여행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 기업가가 폭력조직 일원이었다는 사실은 ...

      연합뉴스 | 2007.02.08 00:00

    • [한경에세이] 過去事

      ... 것은 '불균형'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사실 암울한 일제 치하에서 모두가 독립투사가 될 수는 없었을 것이다. 또 '유신독재'라는 구호를 외쳤다는 이유만으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면서 어쩔 수 없는 현실적 한계에 갈등을 겪었던 법관도 많았을 것이다. 이들을 한꺼번에 싸잡아 '왜 그때 양심에 따라 저항하지 못했느냐'고 매도하는 것은 지나치다 할 수 있다. 하지만 간과해선 안 될 점이 있다. 소위 과거 청산의 대상이 된 지식인들이나 판사들은 바로 국가의 근본 ...

      한국경제 | 2007.02.07 00:00 | 정용성

    • "최저임금 산정때 근속수당 포함시켜야"

      대법원 1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정모씨 등 운전학원 강사 11명이 사업주를 상대로 낸 임금 청구 소송에서 "근속수당은 최저임금을 산정할 때 포함시켜야 한다"며 사건을 서울북부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근속수당은 소정의 근로시간 또는 근로일에 대해 매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지급되는 임금이고 근로자의 생활보조 혹은 복리후생 성격의 임금은 아니기 때문에 최저임금 적용을 위한 임금(비교대상 임금)에 산입되지 않는 임금 또는 ...

      한국경제 | 2007.02.06 00:00 | 김병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