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0111-180120 / 195,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윤석화씨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출간

      연극배우 윤석화가 지난 1년간 한 일간지에 기고한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한 권의 책으로 묶어낸다. 제목은 `작은 평화'(중앙M&B). 오는 10일 출간될 예정이다. 윤석화는 지난해 4월 남자아기 수민이(2)를 입양해 키우고 있다. 수민이에게 띄우는 편지 형식으로 된 글에는 아이에 대한 애틋한 사랑과 정성이 가득 묻어난다. `네 이름과 역할에 늘 감사하라' `외로움을 이해하는 자세로 살아라' `늘 이웃을 배려하라' 등 아들에게 주는 10가지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부시 대통령 일대기

      ... 평가를 받을정도로 활달한 성격의 소유자였지만 성적은 그리 좋은 편이 아니었다. 대학진학을위해 아버지의 권유로 입학한 필립스 아카데미에서도 성적이 좋지 않아 아버지의 모교인 예일대 입학이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뜻밖에도 예일대는 그를 받아들였다. 부시는 1964년 가을 자신이 태어난 뉴헤이븐에서 역사학도로 대학생활을 시작했지만 그의 성적은 여전히 C학점이 주류였으며 2차례나 소란행위로 경찰에 체포될 정도로 모범생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있었다. 3학년 때인 1966년 라이스대학에서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43번 부시 "41번 부시 그늘

      조지 H.W. 부시(41대 미 대통령)와 그의 아들조지 W.부시(43대 대통령). 두 사람은 모두 공화당 소속으로 미국 대통령을 한 번씩 지냈고 똑같이 연임에도전했다. 아버지 부시와 아들 부시는 이력 상으로는 뚜렷하게 닮은 꼴이다. 명문 필립스앤도버 고교와 예일대 동문이며 텍사스 석유를 기반으로 정치가의 길을 걸었다. 첫 임기 시작 때 경제가 호황이었다는 점도 비슷하고 무엇보다도 1991년과 2003년 이라크를 상대로 전쟁을 벌였다. 이들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PGA서 우즈와 겨루고 싶다"‥호주서 활약 골프신동 안우진

      ... 주니어대회에서 38회나 우승하면서 호주 아마추어 최강자로 떠올랐다. 안군은 공식대회에 4언더파 68타를 친 적이 있고 비공식 베스트 스코어는 7언더파 65타다. 한국에서 인테리어 사업을 했던 부친 안재열씨(41)는 호주에서 아들 대회를 따라다니느라 정규직업을 얻지 못하고 청소용역 등으로 생계를 꾸려나가고 있다. 매달 대회 참가비용 레슨비 등으로 5백만원이 들어가지만 월 수입은 절반에도 못미쳐 아내까지 아르바이트에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안군은 "후원해 ...

      한국경제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부시ㆍ케리 등 후보들 각각 투표

      ... 투표소에서 1표를 던졌다. 핸스컴 공군기지에 도착, 검정색 대형 SUV편으로 투표장으로 이동한 케리 상원의원은 투표한 뒤 선거일마다 찾는 식당인 유니언 오이스터 하우스에서 점심식사를했다. 부인 테레사 하인즈 케리와 그녀의 아들인 크리스 및 안드레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투표한 뒤 보스턴에서 케리와 합류했다. 케리의 수석 전략참모인 밥 슈럼은 "우리는 승리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하와이를 흔들어놓기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thumbnail
      [禪院산책] (13) 칠불사 운상선원

      ... 지나 절로 향하는 길섶에는 벌써 낙옆이 수북하다. '東國第一禪院(동국제일선원)'이라는 편액을 단 보설루(普說樓) 앞 은행나무도 노랗게 물들었다. 칠불사는 가락국의 시조인 김수로왕과 인도 공주 허황옥 사이에서 태어난 10명의 아들 중 7명이 외숙인 장유화상을 따라 출가해 모두 성불한 수행처라고 전해진다. 7왕자의 성불 소식을 들은 김수로왕은 이 곳에 큰 절을 지어 칠불사라 했다는데,창건연도가 서기 103년인 점이 특이하다. 고구려에 불교가 전해진 연도(372년)보다 ...

      한국경제 | 2004.11.03 00:00

    • [美선택 부시] 유럽왕족 버금가는 '부시왕가'

      ... 부시는 코네티컷주 상원의원을 지냈고, 동생인 젭 부시는 플로리다 주지사다. 부시 대통령은 할아버지, 아버지에 이어 3대 째 미국 명문 예일대 동문이기도 하다. 부시의 증조부 새뮤얼 부시는 철강산업에 손을 대 재산을 축적했고 아들 프레스콧을 세인트루이스 출신의 월가 거물인 조지 허버트 워커의 딸 도로시와 결혼시켜명문 일가를 이룬다. 부시 대통령과 아버지 부시는 모두 텍사스에서 석유사업으로 기반을 쌓은 후 정계로 진출하는데 외가의 도움이 컸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테러위험과 경제문제가 대세 갈라"

      ... 말했다. 그녀는 "부시 대통령은 잘못된 이유로 몇가지 선택을 했지만 케리도 우리들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힘을 갖고 있다고 확신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코네티컷 출신인 봅 그린(49)은 부시 대통령과 이라크전에 대한 분노 때문에 케리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고 밝혔다. 각각 18살과 22살 난 아들 2명을 뒀다는 그는 "부시 대통령이 재선되면 우리 아이들을 더 많이 죽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 AP=연합뉴스) yct9423@yna.co.kr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의병전역.군복무 편의' 추가 확인

      ... 광주로 내려가 병원장실에서 의병전역을 부탁했다. 최씨 등은 이후 시내 음식점과 유흥주점에서 A준장에게 200만원 상당의 향응을제공했고 현금 200만원을 추가로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부산 지역에서 일병으로 복무하던 S씨의 아들은 이로 인해 건강에 이상이없는데도 서울통합병원과 분당통합병원 2곳을 거쳐 1개월 만에 `연골판아전절제술'이라는 병명으로 의병전역했다. 경찰은 이 사건의 경우 특가법상 알선수재 혐의 공소시효 5년이 지났지만 S씨를소환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04.11.03 00:00

    • [美선택 2004] 케리 마지막 유세 밝은 미래 약속

      ... 완수하자"고 말했다. 케리는 전날 20시간동안 4개주를 돈 뒤 위스콘신에서 밤을 보냈다. 케리는 보스턴에서 투표한 뒤 선거일마다 찾는 식당인 유니언 오이스터 하우스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그의 부인인 테레사 하인즈 케리와 그녀의 아들인 크리스 및 안드레는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자택에서 투표한 뒤 보스턴에서 케리와 합류했다. 케리의 수석 전략참모인 밥 슈럼은 "우리는 승리할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 케리 선거팀은 이날밤 보스턴의 코플리 ...

      연합뉴스 | 2004.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