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2421-62430 / 85,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초등생 상습 추행 '배움터 지킴이' 항소심서 감형

      자신이 일하던 초등학교의 저학년 여학생들을 상습 추행한 '학교 배움터 지킴이'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제1형사부(한창훈 부장판사)는 1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직 학교 배움터 지킴이 원모(67)씨의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1심에서는 징역 7년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정보공개 5년, 출소 후 6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은 원심대로 유지했다. 재판부는 "원씨가 ...

      연합뉴스 | 2013.05.10 14:28

    • 김광현 전 코스콤 사장 배임수재 무죄 확정

      ...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광현 전 코스콤 사장이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3부(주심 민일영 대법관)는 배임수재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사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부는 "김 전 사장에게 돈을 줬다고 주장한 김모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고 나머지 증거만으로는 유죄로 판단하기에는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김 전 사장은 2009년 코스콤이 발주한 IT공사 수주를 도와주는 대가로 IT업체 대표 김씨에게서 1억원을 ...

      연합뉴스 | 2013.05.10 13:07

    • 부산저축銀 박연호 회장 파기환송심도 징역 12년

      재판부 "범죄 규모에 비춰 엄히 처벌해야 마땅" 서울고법 형사7부(윤성원 부장판사)는 10일 9조원대 금융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기소된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63) 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김양(61) 부회장에게도 원심처럼 징역 10년형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대법원이 원심에서 유죄로 판단한 일부 혐의를 무죄 취지로 판단하고 손해액을 조정하라며 사건을 돌려보냈으나 저축은행 사건으로 피해를 본 많은 사람들을 ...

      연합뉴스 | 2013.05.10 10:57

    • 법원, 씨티은행 189억 배상 판결‥씨티 “항소할 것”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1부(부장판사 최승록)는 반도체 제조업체 아이테스트가 한국씨티은행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은행이 '키코 계약을 즉시 청산하지 않으면 기존 대출금을 회수하겠다'고 원고를 압박하며 조기 청산을 강요해 손해를 끼쳤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로 인한 손해 80억여원과 키코 상품의 위험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데 따른 109억원 등 189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씨티은행 ...

      한국경제TV | 2013.05.10 08:59

    • 남양유업 사태 10년 전 현대차와 닮은꼴

      ... 밀어내기 관행을 확인한 공정위는 2007년 200억대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그러나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서울고등법원은 2008년 목표달성 강요와 관련한 공정위의 과징금 부과가 위법하다며 현대차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현대차가 판매목표 설정으로 달성하려던 것은 매출신장으로 인한 이윤 극대화일 뿐 대리점을 압박해 퇴출하거나 경쟁력을 약화시키려던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판시했다. 밀어내기 관행이 있었더라도 이를 정당한 기업활동으로 판단한 것이다. ...

      연합뉴스 | 2013.05.10 06:07

    • "은행의 키코 조기청산 강요는 불법"

      ... 청산을 위해 대출회수를 압박했다면 손해배상을 해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1부(부장판사 최승록)는 9일 반도체 제조업체 아이테스트가 한국씨티은행을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은행이 '키코 계약을 즉시 청산하지 않으면 기존 대출금을 회수하겠다'고 원고를 압박하며 조기 청산을 강요해 손해를 끼쳤다”며 “이로 인한 손해 80억여원과 키코 상품의 위험성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데 따른 109억원 등 189억원을 ...

      한국경제 | 2013.05.10 05:19 | 정소람

    • "과거사 희생자 아님을 반증못하면 국가가 배상해야"

      ... 사건' 희생자와 원고들의 사망한 부친이 같은 사람이라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하지만 2심은 국가가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반증하지 못할 경우 정황에 따라 동일인으로 추정할 수 있다며 원고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고인과 과거사위 결정문상 희생자의 이름이 같고 증인신문 결과 고인이 여순사건 직후 연행돼 돌아오지 못한 사실 등을 인정할 수 있다"며 "고인과 희생자를 동일인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국가는 재소자의 죄명, ...

      연합뉴스 | 2013.05.10 04:48

    • "통상임금 정의 명확히" 위헌법률심판 제청 기각

      ... 들어 통상임금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인천지법 민사11부(부장판사 김범준)는 9일 삼화고속 노조가 사측을 상대로 제기한 임금청구 소송 선고공판에서 사측이 낸 근로기준법 56조에 대한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통상'이라고 함은 '일상적으로'라는 뜻이어서 통상임금을 정기적·일률적으로 지급하는 고정 임금이라고 충분히 해석할 수 있다”며 “어떤 임금항목이 통상임금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근로기준법이 정하지 않고 있더라도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된다고 ...

      한국경제 | 2013.05.09 20:54 | 정소람

    •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1심 벌금 1400만원 선고…직위상실 위기

      ... 벌금 1100만원과 추징금 338만원을 선고했다. 상급심에서 이 같은 1심 판결이 유지될 경우 장 교육감은 직을 상실하게 된다. 정치자금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이 확정 판결되면 그 직에서 자동 퇴직하는 직위상실이 되기 때문. 재판부는 "정치자금 투명성 입법 취지에 비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그러나 학교발전에 기여하고 범죄 사실이 없는 점 등을 감안해 이같이 선고한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

      한국경제 | 2013.05.09 20:26 | 한지아

    • thumbnail
      [10COMMENTS]윌 스미스 1년 만의 방한 “우리는 스미스, 패밀리 패밀리 패밀리~”

      ... 김용만은 2008년 1월부터 2011년 5월까지 총 13억 원 상당의 인터넷 사설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김용만 측은 “김용만의 실제 도박액수는 크지 않다. 13억여 원이라는 수치는 베팅 횟수가 누적된 금액”이라며 재판부의 판결을 기다리는 중이다. 10. '꾸준히 축적한 13억'과 '한방에 13억'의 차이점은?! 요즘은 쿨하게 인정하고 후속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대세입니다. 잊을만하면 한 명씩 등장하는 '겜블러'들에게 묻겠습니다. “그게 정말 그렇게 ...

      텐아시아 | 2013.05.09 18:17 | 김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