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71-280 / 30,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PF 위기'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채권 행사 중단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유동성 문제를 겪고 있는 태영건설이 28일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작업)을 신청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태영건설은 이날 오전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오전 중 채권은행에 채권단협의회를 구성하자고 통보할 예정이다.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통보를 받은 채권금융사들은 이날부터 태영건설에 대한 채권 행사를 중단한다. 이후 14일 이내에 1차 채권자협의회를 열고 실사 및 워크아웃 ...

    한국경제 | 2023.12.28 09:11 | 강현우/최한종

  • thumbnail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PF발 '건설사 줄도산' 확산 우려

    ... 일몰됐던 기업구조조정촉진법이 엊그제 재시행된 것 또한 태영건설의 워크아웃설에 무게감이 실리고 있다죠? 네 지난 10월 일몰됐던 기업구조조정촉진법, 기촉법이 26일 시행됐습니다. 시장에선 당초 태영건설이 만기를 연장하거나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체결하는 데 집중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채권단이 다수여서 자율협약이 여의치 않다보니 워크아웃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가능성도 나옵니다. 기촉법에 근거하는 워크아웃은 채권단이 75% 이상 동의하면 개시되는데 이후 대출 ...

    한국경제TV | 2023.12.28 08:15

  • thumbnail
    태영건설, 28일 워크아웃 신청

    ... 계획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태영건설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워크아웃 신청을 의결할 계획이다. 지난 8일 국회를 통과한 워크아웃 신청의 근거법인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이 적용되는 첫 사례다. 기촉법상 워크아웃은 부실 징후 기업이 채권단에 신청하며, 채권단의 75% 이상이 동의하면 시작된다. 지난 9월 말 기준 태영건설의 순차입금은 1조7436억원이다. 주요 채권은행은 산업은행(2001억원), 국민은행(1600억원) 등이다. 순차입금보다 큰 문제는 PF 대출에 선 ...

    한국경제 | 2023.12.27 18:38 | 강현우

  • thumbnail
    태영건설 이르면 내일 워크아웃 신청…"모든 옵션 검토"(종합2보)

    ... 만기를 줄줄이 앞뒀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TY홀딩스가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위기 진화에 나섰으나 유동성 지원이 여의찮을 경우 재시행된 기촉법의 첫 적용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나온다. 기촉법에 근거하는 워크아웃은 채권단이 75% 이상 동의하면 개시된다. 이후 대출 만기 조정, 신규 자금 지원 등을 통해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유도해 일시적으로 경영난을 겪는 기업의 재도약 발판이 된 사례도 적지 않다. 그러나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

    한국경제 | 2023.12.27 18:36 | YONHAP

  • thumbnail
    중기·벤처 구조조정 돕는 한국성장금융…5조 기업구조혁신펀드 투자 '조기완료' [긱스]

    ... 예정이다. 성장금융은 프로젝트펀드 투자 역량을 바탕으로 자동차 기계 조선 철강 등 주력 산업의 구조조정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워크아웃 상태이던 대한조선은 지난해 8월 기업구조혁신 2호 프로젝트 펀드의 투자를 받아 회생 채무를 상환해 채권단 관리절차를 종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구조조정 자금 수요가 증가하면서 기업재무안정 PEF 부문에서 마중물 역할도 톡톡히 했다. 국내 항공사 가운데 최초로 모든 노선 운영을 중단했던 이스타항공은 연초 VIG파트너스를 새 주인으로 ...

    한국경제 | 2023.12.27 17:57 | 허란

  • thumbnail
    태영건설 "모든 옵션 다 검토"…'부동산PF위기'에 워크아웃 수순(종합)

    ... 만기를 줄줄이 앞뒀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TY홀딩스가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위기 진화에 나섰으나 유동성 지원이 여의찮을 경우 재시행된 기촉법의 첫 적용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나온다. 기촉법에 근거하는 워크아웃은 채권단이 75% 이상 동의하면 개시된다. 이후 대출 만기 조정, 신규 자금 지원 등을 통해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유도해 일시적으로 경영난을 겪는 기업의 재도약 발판이 된 사례도 적지 않다. 그러나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

    한국경제 | 2023.12.27 15:44 | YONHAP

  • thumbnail
    'F4' 회의서 태영건설 워크아웃설 논의…PF 도미노 위기 우려

    ... 알려졌다. 신용평가사들도 신용등급 전망을 하향 조정하고 있다. 태영건설은 워크아웃설과 관련한 해명 공시에서 "현재 경영 정상화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는 없다"고 했다. 워크아웃은 채권단 75% 이상 동의로 일시적 유동성을 겪는 기업에 만기 연장과 자금 지급 등을 해주는 제도다. 워크아웃을 신청할 수 있는 근거인 기업구조조정촉진법(기촉법)은 지난 10월 일몰됐다가 국회와 국무회의 통과를 거쳐 전날부터 시행됐다. ...

    한국경제 | 2023.12.27 10:35 | YONHAP

  • thumbnail
    '부동산PF 위기설' 태영건설 워크아웃 가나…"다양한 방안 검토"

    ... 만기를 줄줄이 앞뒀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TY홀딩스가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위기 진화에 나섰으나 유동성 지원이 여의찮을 경우 재시행된 기촉법의 첫 적용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나온다. 기촉법에 근거하는 워크아웃은 채권단이 75% 이상 동의하면 개시된다. 이후 대출 만기 조정, 신규 자금 지원 등을 통해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유도해 일시적으로 경영난을 겪는 기업의 재도약 발판이 된 사례도 적지 않다. 그러나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할 경우 단기적으로는 ...

    한국경제 | 2023.12.27 09:38 | YONHAP

  • thumbnail
    兆단위 빅딜 쓸어담은 MBK…딜라이브·네파 '아픈 손가락'도

    ... 매각하며 차익으로 약 2조2000억원을 거뒀다. MBK의 전략이 항상 성공을 보장한 것은 아니었다. 어지간한 PEF 운용사라면 존폐 위기에 내몰렸을 만한 실패 사례도 적지 않다. 홈플러스 외에도 법정관리에 들어간 영화엔지니어링, 채권단 관리 절차에 돌입한 딜라이브,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등은 MBK의 ‘아픈 손가락’으로 꼽힌다. 한 글로벌 PEF 대표는 “MBK처럼 초창기에 큰 실패를 거두고도 펀드 사이즈를 계속 키울 수 있었던 ...

    한국경제 | 2023.12.26 18:15 | 차준호/하지은

  • thumbnail
    하림 "HMM 유보금, 경쟁력 강화에 써야…구조조정 등도 고려 안 해"

    ... 경영원칙 아래 각 사의 전통과 기업문화가 잘 존중되고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영구채 전환 유예를 통해 추가 배당금을 받을 의도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하림그룹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예비 입찰 단계에서 채권단이 보유한 영구채 전환을 유예해달라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하림 관계자는 "오버행 이슈 해소를 통한 이해관계자 보호를 위해 일정 기간 영구채 전환 유예와 관련한 의견을 제시(마크업)했다"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논의될 ...

    한국경제TV | 2023.12.26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