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61-3270 / 4,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 흑해 등서 대규모 해군 훈련…미국 "깊이 우려"

    ... 소함대 소속 군함 25척 이상 참가" 러시아 해군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로 흑해 등의 해역에서 긴급 전투태세 점검 훈련에 나섰다. 러시아군의 비정기 전투태세 점검 훈련은 근년 들어 수시로 있어 왔으나 크림반도 문제를 두고 고조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긴장이 여전한 상황에서 우크라이나 인근 지역에서 대규모 훈련이 벌어지는 데 대해 관련국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 공보실은 26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전날 ...

    연합뉴스 | 2016.08.26 16:20

  • [증시라인13] 9월에 주목해야하는 유럽의 두 개 이벤트

    ... 브렉시트는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될 공산이 큽니다.두번째 중요한 이벤트는 러시아와 나토의 본격적 대립입니다.러시아가 크림을 꿀꺽 삼킨 것이 지난 2014년 3월이었으니까 벌써 2년 반이 흘렀습니다.러시아는 크림만 먹은 것이 아니라 돈바스 ... 것이고, 결국 발트해의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도 나토 가입 여부를 적극 타진 중에 있습니다.푸틴이 크림반도를 꿀꺽 삼킴으로서 주변 국가들의 두려움을 깨운 것이죠.사실, 6월 이전까지만 해도 유로존에서 영국이 이탈되면서 나토의 ...

    한국경제TV | 2016.08.25 16:40

  • 러·獨·佛 3국 정상 전화통화…우크라 사태 논의

    ... 휴전과 중화기 철수에 관한 합의가 철저히 지켜져야 한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고 크렘린궁은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달 초 우크라이나가 크림 반도에서 테러를 저지를 목적으로 비정규전 요원들을 보내 심각한 도발을 자행한 데 대해 다른 정상들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주민투표를 통해 병합한 뒤 실효지배하고 있다. 3국 정상들은 앞으로 우크라이나 문제 논의를 위한 접촉을 계속하기로 했으며 다음달 4~5일 ...

    연합뉴스 | 2016.08.24 00:19

  • thumbnail
    [글로벌 컨트리 리포트] 요동치는 국제정세…'내 편' 없던 러시아, 각국서 러브콜

    ‘고립무원(孤立無援).’ 지난해까지만 해도 러시아는 국제무대에서 외톨이였다. 문자 그대로 누구의 도움도 없이 홀로 서 있었다. 2013년 3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자국 영토로 병합하면서 유럽연합(EU)의 경제제재가 시작됐다. 시리아 내전 과정에서 독재자로 비판받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을 지원하자 국제사회의 눈총이 쏟아졌다. 급기야 터키 공군에 전폭기를 격추당하는 모욕까지 당했다. 상황은 올해 들어 급반전했다. 격변하는 ...

    한국경제 | 2016.08.21 17:55 | 박종서

  • [글로벌 컨트리 리포트] 러시아, 경제는 여전히 '울상'

    ... 떨어졌다. 러시아는 재정 수입의 50%, 전체 수출의 70%를 석유와 천연가스 등 에너지산업에 의존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의 경제제재도 큰 타격을 줬다. EU는 러시아가 무력을 내세워 친(親)EU로 돌아서려던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병합하자 2014년 7월부터 돈줄을 바짝 죄었다. 로스네프트 노바텍 등 5개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의 원유 수출을 막고 가즈프롬뱅크 등 5개 러시아 은행과의 거래도 차단했다. EU는 대(對)러시아 경제제재 기한을 올해 7월에서 내년 ...

    한국경제 | 2016.08.21 17:50 | 박종서

  • 러 "우크라와 단교 안해"…크림반도문제 다자대화 시사

    외무장관 "단교는 최후의 수단"…여전히 "우크라 테러 기도" 주장 크림반도를 둘러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긴장 고조 속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외교 관계를 끊을 계획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 회동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단교는 최후의 수단"이라며 ...

    연합뉴스 | 2016.08.16 15:33

  • 朴대통령, 내달초 푸틴 만나 사드우려 불식·북핵공조 외교

    ... 참석을 계기로 이뤄지는 것이다. 특히 이번 양자 회담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를 둘러싼 한반도 주변국간 대립으로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 공조가 깨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성사됐다. 따라서 박 ... 정상회담을 했으나 양자방문 형식으로 러시아를 찾는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2013년 11월 푸틴 대통령이 한반도 주변국 주요 정상 가운데는 처음으로 방한했으나 우크라이나 사태와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등으로 국제사회의 대(對)러시아 ...

    연합뉴스 | 2016.08.03 17:14

  • 트럼프 '무슬림비하-親러 발언' 역풍…공화 1인자 라이언도 비판

    ...9;의 요원"이라고 말했고,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매케인의 트럼프 비판에 대해 그가 자신의 선거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해 그런 발언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병합을 두둔하는 듯한 트럼프의 발언도 역풍이 거세다. 트럼프는 전날 ABC 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과 관련, "내가 들은 바로는 크림반도 사람들은 차라리 러시아에 속해 있는 것을 선호한다"고 ...

    연합뉴스 | 2016.08.02 06:24

  • 트럼프 '무슬림비하' '親러시아발언' 이중악재로 고전

    ... 우리나라와 자신의 가족을 위해 싸우다 목숨을 바친 모든 이는 영웅"이라고 거 든 뒤, "만일 그 당시에 트럼프가 대통령이었다면, 후마윤은 지금 아마도 살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병합을 두둔하는 듯한 트럼프의 발언도 역풍이 거세다. 트럼프는 전날 ABC 방송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과 관련, "내가 들은 바로는 크림반도 사람들은 차라리 러시아에 속해 있는 것을 선호한다"고 ...

    한국경제 | 2016.08.02 06:18

  • "우크라이나, 북한과 맺은 민간교류협정 폐기"

    ... 올레나 제르칼 외교부 차관은 표결에 앞서 "북한이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과의 호혜적 협정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합병하자 북한이 러시아를 지지해온 점을 지적한 것이다. 우크라이나의 북한과 협정 폐기로 양국 간 교류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며,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더 심화하고 있다고 RFA는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북한의 대외무역 ...

    연합뉴스 | 2016.07.28 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