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81-3290 / 4,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브렉시트] 케리 美국무, 내일 브뤼셀·런던 방문

    ... 긴밀한 협력 관계에 변함이 없을 것임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유럽을 지탱하는 양대 기구인 EU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서 미국을 가장 강력하게 지지해온 영국의 이탈로 미국이 의존해온 유럽의 집단안보체제가 약화돼 분쟁 지역인 중동과 북아프리카 등의 혼란이 가중되고, 우크라이나의 크림 반도 병합 이후 가해진 대(對) 러시아 제재 효과에 힘이 빠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ykhyun14@yna.co.kr

    연합뉴스 | 2016.06.26 21:28

  • thumbnail
    [브렉시트 쇼크] 프렉시트·넥시트·첵시트 '제2 영국 나오나'…잠 못드는 EU

    ... ‘EU 이원화’론이다. 영국의 탈퇴는 EU의 군사적 영향력에도 타격을 준다. 영국과 프랑스는 EU 내 최대 군사대국이었다. 미국의 전통동맹이던 영국이 떠나 EU의 군사적 영향력은 쪼그라들게 된다.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하는 등 수시로 동유럽을 넘보고 있는 러시아에 대한 견제력이 그만큼 약해질 수 있다. ■ 1958년 프랑스 서독 등 유럽 6개국이 1958년 1월1일 유럽경제공동체(EEC)를 출범시켰다. EEC는 1993년 유럽연합(EU)으로 ...

    한국경제 | 2016.06.24 17:50 | 이상은

  • 소프라노 김은경, 추억을 노래한 '아름다운 시절' 발매

    ... 로리(Annie Laurie)'는 17세기 말에 사관생도였던 윌리엄 더글러스(William Douglus)가 사랑했던 여성을 그리워하며 지은 시에 스코틀랜드 작곡가인 앨리시아 스코트(Alicia Scott)가 곡을 붙여 탄생했다. 이후 크림전쟁이 일어나자 크림반도에 상륙한 스코틀랜드 군인들이 고향에 두고 온 사랑하는 이들 그리워하며 부르기 시작하면서 널리 퍼져나갔다고 한다. 미국 대중가수 칼라 보노프(Karla Bonoff)가 부르며 유명세를 얻은 'The Water ...

    한국경제TV | 2016.06.08 09:52

  • G7 정상, 대러 제재 유지 재확인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다. 정상들은 27일 일본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린 이틀간의 회의를 정리한 정상선언문에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한 규탄 입장을 재차 표명하고, 병합을 승인하지 않으며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언문은 "(대러) 제재 시기는 러시아의 민스크 협정 이행과 우크라이나 주권 존중과 연관돼 있다"면서 "제재는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16.05.27 17:23

  • 북한규탄·중국겨냥…G7 정상선언 주요 내용

    ... 유지에 있어서 결정적으로 중요하다. ▲정치외교 북한에 의한 지난 1월 핵실험과 뒤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한 표현으로 규탄한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함해 국제사회의 우려에 대응하도록 강력히 요구한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한 규탄을 재차 표명하고, 병합을 승인하지 않으며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계속할 것을 재확인한다. 해양안전보장에서는 국제법에 기반한 주장을 하는 것, 힘과 위력을 사용하지 않는 것, 분쟁해결에는 중재절차를 포함한 사법절차에 따른 평화적 ...

    연합뉴스 | 2016.05.27 13:12

  • G7 정상, 재정전략 · 구조개혁 과감하게 실시 합의 … 폐막 공동 선언

    ... 대해 G7이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문제에 대해서 "탈퇴는 성장에 있어서 한층 심각한 리스크"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G7 정상은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해서도 "규탄 입장을 재차 표명하고, 병합을 승인하지 않고 제재를 가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5.27 11:11

  • G7 정상 "남중국해·동중국해 상황 우려…브렉시트 반대"

    ... 중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어어 "재정전략을 기동적으로 실시해 구조개혁을 과단성있게 추진하는데 대해 G7이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G7 정상은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해서도 "규탄 입장을 재차 표명하고, 병합을 승인하지 않고 제재를 가한다는 점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도쿄 이세시마연합뉴스) 최이락 이세원 특파원 choinal@yna.co.kr

    연합뉴스 | 2016.05.27 11:10

  • 고르비 "푸틴의 크림 병합은 올바른 결정…나도 그랬을 것"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크림 병합은 올바른 결정이었으며 자신이 비슷한 상황에 있었어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前) 소련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고르바초프는 이날 영국 선데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사건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그는 "나는 항상 사람들의 자유의지를 존중하며 대다수 크림 주민들은 러시아로의 귀속을 지지했다"면서 ...

    한국경제 | 2016.05.23 06:19

  • thumbnail
    [천자칼럼] 미국의 신고립주의

    ... 가지 부작용이 생겼다. 이로 인한 피로감도 쌓였다. 2008년 금융위기에 된통 당한 뒤로는 더 그랬다. 마침 셰일 혁명 덕분에 중동에 대한 관심도 줄었다. 미국이 발을 빼자 중동 화약고가 터졌다. 그러나 이젠 남의 일이 됐다. 크림 반도가 러시아에 넘어가도 마찬가지였다. 그 사이에 재정적자는 자꾸 늘었다. 세계를 향해 펼쳤던 전선이 자국의 민생 문제로 좁혀지기 시작했다. 이 와중에 등장한 게 트럼프 현상이다. 더 이상의 대외 개입을 줄이고 국내로 눈을 돌리자는 ...

    한국경제 | 2016.05.06 17:33

  • 중국, 자금줄 막힌 러시아 LNG 프로젝트에 '구원투수'로 등장

    ... 주도하고 있으며,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과 중국의 중국석유(CNPC)도 각각 20%의 지분을 갖고 있다. 나머지 9.9%는 중국 국부펀드가 소유하고 있다. 2017년부터 LNG를 수출할 예정인 이 프로젝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합병한 이후 미국과 서유럽 국가들의 제재 대상에 최대주주인 노바텍이 오르면서 사업자금 확보에 위기를 맞았다. 노바텍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젠나디 팀첸코가 공동 소유주여서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 자금 ...

    연합뉴스 | 2016.04.30 0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