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93,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사퇴] 美민주, 24일 후보 지명절차 논의…56년만 오픈컨벤션 가능성도

      ... 시작할 수 있도록 후보 선출을 조기에 매듭지으려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에이미 K. 데이스 민주당 전국위 전 최고경영자(CEO)는 공화당 전당대회에서는 누구의 이름이 투표용지에 기재될지가 명확했다면서 "그들은 민주당 전당대회 31일 전에 후보를 정하고 모두가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지난 18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J.D. 밴스 연방 상원의원을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22 17:59 | YONHAP

    • thumbnail
      지방검사서 대선후보로 뜬 '제2의 오바마'

      ... 정치로 진출해 캘리포니아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조 바이든 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았다. 의회에 진출한 해리스는 검사 스타일의 날카로운 질문으로 단숨에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이 임명한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후보 청문회에서 낙태권과 관련해 “남성의 몸에 관한 결정을 정부가 대신 내리는 법안이 하나라도 있느냐”고 몰아세웠고 캐버노 후보는 “지금 당장은 생각이 ...

      한국경제 | 2024.07.22 17:56 | 김인엽

    • 트럼프 여성·이민자·젊은층, 해리스로 돌아설까

      ... 해리스 부통령(59)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면 차기 대선의 대결 구도가 이전과 완전히 달라진다. 백인 남성 간 경쟁에서 흑인 혼혈 여성과 백인 남성의 대결로 판이 바뀐다. 뿐만 아니라 나이와 출신, 경력 면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대비된다. 이 때문에 유권자들의 표심도 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을 공략했다. 이민정책을 앞세워 흑인과 히스패닉에 집중했다. 이미 미국 사회에 편입된 ...

      한국경제 | 2024.07.22 17:56 | 정인설

    • thumbnail
      경합주 여론 악화에 오바마도 등돌리자…바이든 '역전 불가' 판단

      ... 존슨 대통령이 미국에서 베트남전 반대 기류가 확산하며 지지율이 크게 떨어지자 재선에 도전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오바마·펠로시까지 사퇴 압박 바이든 대통령 사퇴 요구가 분출되기 시작한 때는 지난달 27일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TV 토론에서 인지력 저하 논란이 불거진 때다. 이후 로이드 도겟 연방 하원의원(텍사스)을 시작으로 30여 명의 의원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그럼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당내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

      한국경제 | 2024.07.22 17:55 | 정인설

    • 공화 "후보 사퇴 이어 대통령직도 내려놔야"

      ... 상원의원은 “국가 안보가 우려스럽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대통령직에서 사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화당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해리스 부통령이 모든 정책에 공동 관여했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인 JD 밴스 상원의원은 “바이든은 생애 최악의 대통령이었고 해리스 부통령은 모든 면에서 함께했다”며 “그는 거의 4년 동안 바이든의 정신적 능력에 대해 거짓말했다”고 ...

      한국경제 | 2024.07.22 17:53 | 이현일

    • thumbnail
      달러값·亞증시 약세…비트코인은 소폭 올라

      ... 헤베 첸 IG마켓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통신에 “투자자들이 낯선 정치적 상황을 맞닥뜨려 위험 회피 심리가 가속화하면 아시아 증시는 지난주보다 더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집권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판단에 비트코인 가격은 소폭 올랐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 대비 0.8% 상승한 6만7639달러(약 9387만원)를 기록했다. 마융유 BMO캐피털마켓...

      한국경제 | 2024.07.22 17:53 | 임다연

    • thumbnail
      美해리스 집권시 대북정책?…"바이든 계승…北 비핵화 목표 유지"

      ...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당선시 바이든 행정부와 일관된 대북 외교기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 목표는 분명하다"고 방송에서 밝힌 바 있어, 대북 원칙론자로서 면모를 유지할 전망이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당선시 한미간 합의한 '핵협의그룹(NCG)' 등이 흔들릴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22일 외교가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 1기 시절,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으로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24.07.22 17:39 | 김동현/김종우

    • thumbnail
      '구원투수' 해리스 "트럼프 물리칠 것"…취약한 지지기반은 약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불과 3개월여 앞두고 대선 후보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대선 TV 토론을 계기로 불거진 ‘고령 리스크’ 논란에 결국 무릎을 꿇었다. 차기 대선 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전폭 지지하고 나서면서 사상 처음으로 미국 대선에서 ‘흑인 여성’ 대 ‘백인 남성’ 대결 구도가 펼쳐질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4.07.22 17:34 | 정인설/박신영

    • thumbnail
      바이든, 결국 하차…"해리스 전폭 지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불과 3개월여 앞두고 대선 후보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대선 TV 토론을 계기로 불거진 ‘고령 리스크’ 논란에 결국 무릎을 꿇었다. 차기 대선 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전폭 지지하고 나서면서 사상 처음으로 미국 대선에서 ‘흑인 여성’ 대 ‘백인 남성’ 대결 구도가 펼쳐질 가능성이 커졌다. ...

      한국경제 | 2024.07.22 17:29 | 정인설

    • thumbnail
      배터리株 '트럼프 리스크'…코스닥 800 방어선 위태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커지면서 코스닥지수가 연일 휘청거리고 있다. 22일 코스닥지수는 2.26% 하락한 809.96에 마감했다. 지난 2월 7일(종가 기준 811.92) 후 약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약 1873억원, 기관이 787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투자자가 2604억원어치를 사들이며 매도 물량을 받아냈다.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1위인 에코프로비엠의 ...

      한국경제 | 2024.07.22 17:28 | 배태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