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21-4030 / 5,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국 폭동 사흘째..캐머런 총리 휴가반납

      런던 북부 토트넘에서 시작된 청년들의 폭동이 사흘째 이어지면서 휴가중인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8일 밤(현지시간) 급거 귀국길에 올랐다. 총리실은 이날 밤 "총리가 밤 비행기를 타고 영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캐머런 총리는 지난주부터 2주 일정으로 이탈리아 토스카나에서 휴가중이었다. 캐머런 총리는 9일 오전 비상각료회의를 소집해 폭동 및 세계 경제 불안에 따른 대책을 점검할 예정이다. 캐머런 총리는 세계 경제가 요동치고 런던의 ...

      한국경제TV | 2011.08.09 00:00

    • 런던 폭동 사흘째 확산, 英 총리 급거 귀국

      [0730]영국 런던 북부 토트넘에서 시작된 청년들의 폭동이 사흘째 이어지면서 휴가중인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8일 밤(현지시간) 급거 귀국길에 올랐다. 총리실은 이날 밤 “총리가 밤 비행기를 타고 영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캐머런 총리는 지난주부터 2주 일정으로 이탈리아 토스카나에서 휴가중이었다. 캐머런 총리는 9일 오전 비상각료회의를 소집해 폭동 및 세계 경제 불안에 따른 대책을 점검할 예정이다. 캐머런 총리는 세계 경제가 ...

      한국경제 | 2011.08.09 00:00 | seta1857

    • 영국 폭동 사흘째…전국 확산

      지난 6일부터 영국에서 발생한 소요가 사흘째 이어지며 런던을 포함한 영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최근 영국경제가 악화되는 가운데 런던 북부 토트넘 지역 저소득층의 반감이 커지면서 사태가 악화됐습니다. 휴가중이던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급히 귀국하는 등 영국정부가 폭동진압에 노력하고 있지만 소요는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이근형기자 lgh04@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8.09 00:00

    • thumbnail
      英전역에 폭동…한국 관광객 2명도 강도 피습

      ... 약탈까지 일어나며 영국을 비상사태 상황으로 몰고 가고 있다. 휴가를 취소하고 급거 귀국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9일 비상각료회의를 열고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11일 임시 의회를 소집,폭동 문제를 다루기로 했다. 9일 가디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일 영국 토트넘에서 시작된 시위는 런던 버밍엄 리버풀 등 인근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225명이 체포되고 36명이 기소됐다. 시민 1명이 사망하고 ...

      한국경제 | 2011.08.09 00:00 | 강유현

    • 런던 북부 폭동…경찰 총격에 반발

      경찰 차량ㆍ건물 방화, 상가 약탈도 영국 런던 북부 토트넘에서 6일 밤 폭동이 발생해 경찰 26명과 시위대 등 수십여명이 다치고 경찰 순찰 차량과 버스, 건물 등이 불에 탔다. 경찰의 총격으로 한 남성이 숨지자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우발적인 사건이지만 다문화 사회에 내재된 불만이 무분별한 폭력 양상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화에 약탈 `전쟁터 방불' = 시위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홈경기장 인근의 ...

      연합뉴스 | 2011.08.07 00:00

    • thumbnail
      아프간 연인들, 허락없이 사랑했다가 사형 위기

      ... 이들을 끌어내 소년을 폭행했다. 군중들은 두 사람이 혼전순결을 잃었다며 돌팔매로 사형시키거나 교수형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단 경찰이 이들을 제지했지만 관습의 힘은 만만치 않았다. 군중들은 경찰차를 불지른 뒤 경찰서에 몰려가 폭동을 일으켰다. 이 과정에서 1명이 숨지고 이 불쌍한 연인들은 수감됐다. 소녀의 큰아버지는 가족의 이름을 더럽혔다며 명예살인을 주장했고 소녀의 부친도 어쩔 수 없다며 동의했다. 아프간 당국은 국제사회의 시선을 의식해 이들을 보호하고 ...

      연합뉴스 | 2011.08.02 00:00

    • 북유럽 노리는 극우세력…노르웨이에 '최악 테러'

      ... 우토야섬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청소년 85명이 숨지는 등 총 9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외신들은 집권당인 노동당의 이민정책에 반대하는 극우주의자들이 한 짓으로 보고 있다. 브레이비크는 "유럽이 이슬람주의에 물들어가고 있고 이는 폭동이 일어나지 않는 한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의 적은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의 조력자와 다문화주의자"라고 온라인에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그는 체포된 후 "잔혹했지만 필요했던 것"이라며 범행을 자백했다. 외신들은 이번 사건을 극우주의자의 ...

      한국경제 | 2011.07.24 00:00 | 강유현

    • "고양이에 생선을 맡기다니"..탈옥도운 교도소장

      ...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멕시코 연방검찰은 15일 북동부 타마울리파스주(州)의 누에보 레라도의 한 교도소에서 발생한 탈옥사건을 도운 혐의로 교도소장과 교도관 6명을 구금했다고 20일 EFE통신이 전했다. 당국은 교도소장 등이 폭동이 난 뒤 수형자들이 교도소 내 터널을 통해 외부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일정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형벌집행센터(SEC)로 알려진 문제의 교도소에서 발생한 폭동으로 7명이 숨지고 수형자 61명이 탈옥했으며 교도관 5명이 ...

      한국경제TV | 2011.07.21 00:00

    • thumbnail
      [경제사 뒤집어 읽기] (19) 프랑스의 가장 추웠던 겨울

      ... 시작됐다. 식량 부족은 곧 영양불량 상태를 초래해 많은 병사자가 나왔다. 식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이지만 부패한 고기나 오염된 음식을 먹다가 소화불량에 걸리고 이질,티푸스,열병에 시달렸다. 먹을 것을 요구하는 폭동도 빈발했다. 이 현상을 연구한 역사가의 분석에 의하면 1709년 2월부터 6월까지 프랑스 전역에서 155번의 식량 폭동이 일어났고,그해 여름에 다시 38번 더 발생했다. 다행히 그 다음 해 농사가 어느 정도 안정돼 더 극단적인 ...

      한국경제 | 2011.07.08 14:20 | 박정호

    • 이스라엘軍 "시리아 정권 유지 가능성 여전"

      ... 일련의 개혁 작업을 간과해서는 안되며 여기에는 임금개선 및 보조금 지급과 일자리 창출 등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사드 대통령의 군대는 현재까지 충실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이는 진압군이 시위대 진압이 총체적인 폭동을 막기 위한 합법적인 행위라고 믿고 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20~30여명의 장교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다른 군 이탈자는 없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권의 급격한 변화는 급진성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

      연합뉴스 | 2011.07.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