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231-19240 / 29,2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한국산 2년차 전성시대'…'소포모어 징크스'는 없다

      ... 빠지는 일이 많다. 신인 때 워낙 잘했기에 이듬해에 겪는 심리적 부담이 더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소포모어 징크스'는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2년차 전성시대라는 말이 ... 수준에 올라 있다"고 말했다. 신인 시즌은 미국 무대 적응 기간일 뿐이라는 뜻이다. 장하나와 김효주는 한국에서 상금왕까지 차지했고 김세영은 한국여자골프투어에서 5승을 올렸다. 미국에 건너간 지난해에 '준비된 ...

      연합뉴스 | 2016.03.22 07:05

    • thumbnail
      김세영 '27언더파 마법'…72홀 최다 언더파 타이 우승

      ... ‘영웅’이던 안니카 소렌스탐(46·스웨덴)의 책을 얼마 전 다시 꺼내 읽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JTBC파운더스컵에 출전하기 직전이었다. 소렌스탐은 메이저 대회 10승을 포함해 LPGA ... 파5홀에서 5타를 줄이는 등 사막 코스 와일드파이어를 쉽게 요리했다. 313야드는 버바 왓슨, 더스틴 존슨 같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표 장타자들의 이번 시즌 평균 비거리와 맞먹는 수치다. 11번홀(파5)이 백미였다. 5번 우드로 ...

      한국경제 | 2016.03.21 17:34 | 이관우

    • thumbnail
      김세영 JTBC 파운더스컵 우승, “가족과 매니저 도움으로 좋은 결과”

      김세영이 JTBC 파운더스컵 우승 소감을 전했다. 21일(한국시간) 김세영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와일드파이어골프장(파72·653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8개를 엮어 10언더파 62타, 최종합계 27언더파 261타로 1위를 차지했다. 김세영은 대회를 마친 뒤 “가족과 매니저의 도움으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최근 경기에서 자신감이 떨어졌는데 ...

      스타엔 | 2016.03.21 15:12

    • 김세영, jtbc 파운더스컵 역전우승··통산 4승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김세영(23·미래에셋)이 하루 10언더파라는 경이적 스코어로 2016 시즌 첫 우승컵에 입맞춤했다.김세영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538야드)에서 열린 jtbc 파운더스컵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8개 10언더파 62타를 기록, 합계 27언더파 261타로 2위 리디아 고를 5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지난해 3승을 거둔 김세영은 ...

      한국경제TV | 2016.03.21 10:20

    • [ LPGA] 2년차 김세영, 섬의 여왕에서 사막의 여왕으로

      지난해 3승은 섬에서…올해 첫 승은 사막에서 열린 코스 '아일랜드의 강자에서 사막의 강자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년차 김세영(23·미래에셋)이 2016 시즌에도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무서운 질주를 이어갔다. 김세영은 21일(한국시간) 끝난 JTBC 파운더스컵에서 시즌 첫 승이자 통산 4승을 올렸다. 흥미로운 것은 김세영이 지난해 거둔 3승이 모두 섬에서 열린 대회에서 나온 것이었다. 첫 ...

      연합뉴스 | 2016.03.21 10:18

    • thumbnail
      LPGA 김세영,역전으로 시즌 첫승…최다언더파 타이 기록

      통산 4승…한국선수 올해 6개 대회서 4승 합작 박성현, 처음 출전한 미국 본토 대회서 공동 13위로 선전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김세영(23·미래에셋)이 폭풍타를 앞세워 2016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세영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천538야드)에서 열린 JTBC 파운더스컵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8개를 쓸어담아 ...

      연합뉴스 | 2016.03.21 09:49

    • thumbnail
      송곳샷 vs 장타…지은희·김세영 우승 경쟁

      지은희(29·한화)가 부활샷을 날리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7년 만에 우승을 노린다. ‘역전의 여왕’ 김세영(23·미래에셋)도 폭발적인 장타를 앞세워 시즌 첫 승을 정조준했다. 지은희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GC(파72·6538야드)에서 열린 JTBC파운더스컵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합계 18언더파 198타로 전날 선두였던 ...

      한국경제 | 2016.03.20 20:23 | 최만수

    • 'LPGA' 김세영, 이글 두방…2R 단독 선두

      ... 공동 5위…랭, 2타차 추격 박인비, 1타 모자라 컷 탈락 김세영(23·미래에셋)이 이글 두 방을 앞세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JTBC 파운더스컵 둘째 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지난해 신인왕 김세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천5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2개와 버디 3개, 보기 1개로 6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5언더파 129타를 ...

      연합뉴스 | 2016.03.19 10:12

    • thumbnail
      박세리 "올 시즌까지만 뛰고 현역 은퇴"

      ... 명예롭게 ‘마지막 시즌’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1998년 LPGA투어에 데뷔한 박세리는 US여자오픈과 브리티시여자오픈 등 메이저 5승을 포함해 통산 25승을 거둬 국내 골프계는 물론 세계여자프로골프계 발전에 큰 ... 못한 게 가장 큰 아쉬움으로 꼽힌다. 9개월여 만에 LPGA투어에 출전한 박세리는 오는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한국여자골프 대표팀 감독을 맡아 선수들을 이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3.18 17:37 | 이관우

    • 김민선·김다나·김현수, 까스텔바쟉이 의류 후원

      프랑스 골프웨어 브랜드 까스텔바쟉이 한국여자프로골퍼(K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김민선(21·CJ), 김다나(27·문영그룹), 김현수(24·롯데)를 후원한다. 까스텔바쟉은 18일 서울 서초구 프라디아에서 후원 조인식을 열고 골프 의류와 액세서리 지원을 약속했다. 2015년 3월 국내에 들어온 까스텔바쟉은 전국에서 약 15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3.18 17:35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