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441-19450 / 28,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기 없이 버디 9개 '불꽃타'…조윤지, 5년 만에 우승

    ‘버디 사냥꾼’ 조윤지(24·하이원리조트)가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최고 상금 대회인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에서 버디 9개를 잡아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프로에 ... 언니 조윤희 씨도 프로골퍼 출신으로 지금은 KLPGA 이사를 맡고 있다. 스포츠 집안에서 자란 그는 2010년 프로에 데뷔, 그해 볼빅라일앤스코트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이후 우승을 하지 못하다 오랜만에 우승컵을 ...

    한국경제 | 2015.07.19 21:23 | 최만수

  • 조윤지, KLPGA투어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 … 김민선 준우승 전인지 4라운드 기권

    ... 4년11개월 만에 우승컵을 보탠 조윤지는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미소를 짓다가 금세 눈물을 쏟아냈다. 조윤지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감독 대행을 지낸 야구인 조창수 씨(66)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리스트이자 ... 서울 KIXX 감독을 역임한 배구인 조혜정 씨(62)의 둘째딸. 언니 조윤희 KLPGA 이사(33)와 함께 자매 프로 골프 선수로 활동하며 '스포츠 명가'의 일원이었지만 그동안 프로 무대에서는 대부분 조연에 머물렀던 ...

    한국경제 | 2015.07.19 17:08 | 최인한

  • [BMW여자골프] '버디 사냥꾼' 조윤지, 5년만에 통산 2승

    ... 4년11개월 만에 우승컵을 보탠 조윤지는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미소를 짓다가 금세 눈물을 쏟아냈다. 조윤지는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감독 대행을 지낸 야구인 조창수(66) 씨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리스트이자 ... 서울 KIXX 감독을 역임한 배구인 조혜정(62) 씨의 둘째딸. 언니 조윤희(33) KLPGA 이사와 함께 자매 프로 골프 선수로 활동하며 '스포츠 명가'의 일원이었지만 그동안 프로 무대에서는 대부분 조연에 머물렀던 ...

    연합뉴스 | 2015.07.19 16:49

  • 홀인원하고 2억짜리 자동차 행운 … KLPGA투어 BMW 레이디스챔피언십 서하경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새내기 서하경(22·대방건설)이 홀인원 한방으로 웬만한 투어 대회 우승 상금 못지않은 거액의 부상을 받는 행운을 누렸다. 서하경은 19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스(파72·6642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BMW 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4라운드 12번홀(파3·177야드)에서 5번 아이언으로 티샷한 볼이 홀에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서하경은 대회 타이틀 ...

    한국경제 | 2015.07.19 15:16 | 최인한

  • 전인지, 탈진…BMW레이디스여자골프 최종라운드 기권

    전인지, 탈진…BMW레이디스여자골프 최종라운드 기권 전인지 선수(하이트진로)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BMW레이디스여자골프 최종라운드를 기권했다. 전인지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US여자오픈을 제패하고 ... 기권했다. 전인지는 이날 경기 시작에 앞서 진단서와 함께 기권 의사를 대회 경기위원회에 제출했다. 전인지는 US여자오픈 우승 직후 귀국해 기자회견과 방송 출연, 프로암 출전과 이 대회 1∼3라운드를 치르느라 하루도 쉬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15.07.19 10:42 | 오정민

  • 장하나 백규정, LPGA투어 마라톤클래식 3라운드 단독 1,2위

    올 시즌 LPGA 투어 루키인 장하나(23·비씨카드)와 백규정(20·CJ오쇼핑)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 3라운드에서 단독 1,2위에 오르며 첫 승 기대를 높였다. 장하나는 19일(한국시간) ...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첫 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장하나, 백규정 외에 다른 한국 선수들의 선전도 이어지며 한국 여자골프 군단의 시즌 11승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

    한국경제 | 2015.07.19 10:30 | 최인한

  • '탈진' 전인지, BMW레이디스여자골프 최종라운드 기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US여자오픈을 제패하고 귀국하자마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BMW레이디스챔피언십에 출전한 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피로를 이기지 못하고 19일 최종 라운드에 기권했다. 전인지는 이날 경기 시작에 앞서 진단서와 함께 기권 의사를 대회 경기위원회에 제출했다. 전인지는 US여자오픈 우승 직후 귀국해 기자회견과 방송 출연, 프로암 출전과 이 대회 1∼3라운드를 치르느라 하루도 쉬지 못했다. 경기 ...

    연합뉴스 | 2015.07.19 10:29

  • [LPGA] 장하나·백규정 첫 승 기대…3R 나란히 1·2위

    ... 올 시즌 LPGA 투어 루키인 장하나(23·비씨카드)와 백규정(20·CJ오쇼핑)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 3라운드에서 나란히 단독 1,2위에 오르며 첫 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첫 우승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장하나, 백규정 외에 다른 한국 선수들의 선전도 이어지며 한국 여자골프 군단의 시즌 11승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

    연합뉴스 | 2015.07.19 09:54

  • thumbnail
    'BMW여자골프' 배선우, 3라운드 단독선두…첫 승 기대

    배선우(21·삼천리)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MW 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오르며 첫 승 기대감을 부풀렸다. 배선우는 18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넵스)은 이날 1언더파 71타를 치고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 18위를 기록했다.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 내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본격 진출하겠다고 선언한 전인지(21·하이트진로)는 ...

    연합뉴스 | 2015.07.18 18:25

  • thumbnail
    'LPGA' 장하나 이틀 연속 선두 유지…백규정 2타차 추격

    경기 일몰 중단…박인비 등 2라운드 못 마쳐 장하나(23·비씨카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이틀 연속 단독선두를 달리며 첫 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장하나와 함께 올 시즌 ... 1∼3번홀(파4·3·4)까지 4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맹타를 휘둘렀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 한국 여자골프 군단은 시즌 11승을 합작하게 된다. 시즌 11승은 2006년과 2009년에 ...

    연합뉴스 | 2015.07.18 09: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