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741-23750 / 29,5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지애·유소연도 바꿨다는데…스틸샤프트 써볼까

      한국의 간판 여자골퍼 신지애(22 · 미래에셋)와 유소연(20 · 하이마트)이 올 시즌 바꾼 게 있다. 바로 샤프트다. 두 선수는 동계훈련을 마친 뒤 샤프트를 그라파이트에서 스틸로 갈아끼웠다. 샤프트는 클럽의 그립과 헤드를 연결하는 막대 모양의 부품.골프클럽의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다. 남자선수는 대부분 스틸샤프트로 된 아이언을 쓰지만 여자선수는 그라파이트를 많이 사용한다. 그라파이트는 스틸에 비해 50g정도 가볍고 탄력이 좋아 헤드스피드를 ...

      한국경제 | 2010.04.22 00:00 | 김진수

    • 오초아 떠난 LPGA…판도 격변 예상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21일 현역 은퇴를 선언하면서 향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판도에 커다란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오초아가 빠진 LPGA투어는 절대강자가 없는 춘추전국시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 오초아는 ...), 청야니(대만),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폴라 크리머(미국), 미야자토 아이(일본), 위성미(21.나이키골프),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등이 후보로 꼽힌다. 특히 지난해 오초아를 제치고 상금왕을 차지한 '예비 골프 ...

      연합뉴스 | 2010.04.21 00:00

    • thumbnail
      로레나 오초아 은퇴 선언…벌써 복귀설?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29)가 선수 생활을 접는다. 오초아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에서 떠날 것"이라고 밝혀 '원조' '골프 여제'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처럼 최정상의 자리에서 은퇴를 결정했다. 오초아는 2003년부터 LPGA 투어에 참여해 그 해 신인상을 받았다. 2002년에는 LPGA 2부 투어인 퓨쳐스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를 차지했으며 LPGA 투어에 뛰어 들어 2004년 ...

      한국경제 | 2010.04.21 00:00 | crispy

    • 여자골프에도 한류 열풍

      프로골프계, 한국 선수 경계심 높아져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에도 한류 선풍이 몰아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올들어 JLPGA 투어에서 개막전을 포함해 지금까지 끝난 6차례 대회에서 한국은 개막전인 ... 안선주(2천544만엔)가 2위, 이들보다 대회 출전 수가 적은 신지애(982만엔)가 3위에 올라있다. 이 때문에 일본 프로골프계는 어느 해보다 한국 선수가 JLPGA 상금 여왕을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며 경계감을 나타내고 있다. 그만큼 ...

      연합뉴스 | 2010.04.19 00:00

    • thumbnail
      박인비, 세 번 2위 끝에 연장 우승

      박인비(22 · SK텔레콤)가 세 차례 2위 끝에 마침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는 18일 일본 구마모토현 구마모토구코C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니시진레이디스클래식(총상금 7000만엔)에서 ...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고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상금은 1260만엔(약 1억5000만원). 2008년 US여자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던 박인비는 지난 시즌을 '무관'으로 마친 뒤 올 들어서는 미국과 일본LPGA투어 ...

      한국경제 | 2010.04.18 00:00 | 김경수

    • [뉴스카페] 뉴질랜드 유학파, 그린의 다크호스로

      ...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김다나는 중학교 2학년 때 유학을 간 뒤 이듬해 골프를 시작한 케이스.그는 "현지에서 골프를 시작한 선수도 있고 아예 골프를 배우기 위해 유학 가는 선수도 많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는 한국에서 골프 유학을 ... 주니어 무대를 휩쓸다시피 한다. 주니어 대회가 많아 선수들이 대회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다만 2008년에 여자프로대회가 생길 정도로 프로무대는 열악한 편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4.18 00:00 | 김진수

    • 박인비 3전4기끝 일본대회 우승

      [한경닷컴] 박인비(22·SK텔레콤)가 세 차례 2위끝에 마침내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박인비는 18일 일본 구마모토현 구마모토구코C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니시진레이디스클래식(총상금 7000만엔)에서 ... 있다.2주전 미국LPGA투어 KIA클래식에서 2위를 한 것까지 포함하면 올해 네 번 2위를 한끝에 우승컵에 입맞춤했다.프로통산 2승째다. 올시즌 첫 승에 도전했던 신지애는 1타가 뒤져 연장전에 합류하지 못하고 3위를 차지했다.한국선수들은 ...

      한국경제 | 2010.04.18 00:00

    • 최나연, LPGA 이벤트 대회서 4위

      최나연(23.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이벤트 대회인 모조6에서 4위를 차지했다. 최나연은 17일(한국시간) 자메이카 몬테고베이의 시나몬힐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패자부활전에서 크리스티 커(미국)에게 패하면서 16명이 참가한 이 대회에서 4위에 올랐다. 최나연은 상금으로 5만 달러를 받았다. 총상금 100만 달러를 걸고 이틀 동안 6홀 매치플레이 형식으로 열린 이번 대회는 이벤트성 행사라 상금은 시즌 순위에 포함되지 ...

      연합뉴스 | 2010.04.17 00:00

    • [롯데마트골프] 김보배, 연장전 끝에 첫 우승

      김보배(23.현대스위스저축은행)가 연장전 접전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김보배는 16일 제주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82.6천254야드)에서 열린 롯데마트 여자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신인 허... 8언더파 208타로 동타를 이룬 뒤 연장 두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극적인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2005년 프로 무대에 데뷔했지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던 김보배는 국내 1인자 서희경(24.하이마트)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연합뉴스 | 2010.04.16 00:00

    • thumbnail
      김보배, 연장 끝 첫승

      김보배(23 · 현대스위스저축은행 · 사진)가 연장전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김보배는 16일 제주 롯데스카이힐CC(파72)에서 끝난 KLPGA투어 롯데마트여자오픈에서 3라운드 합계 8언더파 208타(71 · 70 · 67)로 '신인' 허윤경(20 · 하이마트)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두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역전우승했다. 2005년 프로에 데뷔했지만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한 김보배는 국내 '1인자' 서희경(24 ...

      한국경제 | 2010.04.16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