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771-23780 / 29,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보배, 국내 출전정지 아픔딛고 '화려한 재기'

      ... 한국선수들은 또 1988년 구옥희 이후 송보배까지 미LPGA투어에서 총 87승을 올리는 성과를 이뤘다. 일본 여자 프로골프 투어에서는 시즌 10승째이고,1985년 구옥희 이후 통산 93승째다. 아마추어 국가대표 시절이던 2003년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프로로 전향한 송보배는 2004년과 2005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최우수선수로 선정될 정도로 일찍이 재능을 보인 선수.프로 데뷔 후 2006년까지 국내에서 5승을 올리며 순항했다. 그러나 2008년 ...

      한국경제 | 2009.11.08 00:00 | 김경수

    • [LPGA] 한국Vs일본, 우승 경쟁 불꽃

      세계최강 한국여자골프군단과 홈코스의 일본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노클래식에서 마지막날까지 접전을 펼치게 됐다. 7일 일본 미에현 시마의 긴데스 가시고지마 골프장(파72.6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송보배(23)가 11언더파 133타로 단독 선두로 나섰고 김인경(21.하나금융)과 이지마 아카네(일본)가 공동 2위(10언더파 134타)에 오르는 등 한국과 일본 선수가 상위권을 양분했다. 톱10 안에 든 선수 중 ...

      연합뉴스 | 2009.11.07 00:00

    • [LPGA] 신지애, 첫날 3타차 공동 8위

      새로운 골프여제 등극을 노리는 신지애(21.미래에셋)가 일본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미즈노 클래식 첫날을 순조롭게 마쳤다. 신지애는 6일 일본 미에현 시마의 긴데스 가시고지마 골프장(파72.6천506야드)에서 ... 5언더파 67타로 공동 2위, 일본을 주무대로 삼고 있는 전미정(27.진로재팬)과 송보배(23)가 4언더파 68타로 공동 4위에 올라 한국 군단의 두터운 벽을 쌓았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9.11.06 00:00

    • 신지애, 3타차 공동 8위 순항

      ... 달렸고 박희영(22 · 하나은행)이 키자와 노부코(일본)와 함께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였다. JLPGA(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에서 활동 중인 송보배(23)와 전미정(27 · 진로재팬)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4위에 나란히 올랐다. ...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스코어를 줄였으나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제주 사이프러스골프앤리조트(파72)에서 벌어진 LET(레이디유러피언투어) · KLPGA투어 '대신증권 · 토마토투어 한국여자마스터즈'(총상금 ...

      한국경제 | 2009.11.06 00:00 | 김진수

    • 이원희-김미현 부부 아들 출산

      유도 올림픽금메달리스트 이원희(28.한국마사회)와 한국 여자골프의 '슈퍼 땅콩' 김미현(32.KTF) 부부가 첫 아들을 낳았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김미현은 4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2.7㎏의 건강한 ... 전했다.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며 김미현은 당분간 집이 있는 올랜도에서 머무를 예정이다. 지난 6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 LPGA를 끝으로 일찌감치 시즌을 접었던 김미현은 내년 초 복귀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11.05 00:00

    • thumbnail
      조윤지 "스포츠가족 DNA덕에 장타 날렸죠"

      ...골프) 2부(드림)투어 상금왕인 조윤지(18 · 캘러웨이 · 사진)는 2대에 걸친 스포츠 가문 출신이다. 그는 프로야구 삼성 감독 대행과 경북고 감독을 역임한 조창수씨(60)와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여자배구 동메달의 주역 조혜정씨(56)의 ... KPGA투어에서 프로골퍼로 활동 중이며,조창수씨는 조윤희의 캐디를 보고 있다. 스타 스포츠가족의 피를 이어받아 프로데뷔 첫해에 일을 낸 조윤지는 강원도 원주 육민관중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4년 골프에 입문했다. "초등학교 ...

      한국경제 | 2009.11.03 00:00 | 김진수

    • 신지애, 일본에서 다관왕 경쟁 끝내자

      LPGA 미즈노클래식, 2년 연속 우승 도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미즈노클래식(총상금 140만달러) 2년 연속 우승으로 투어 다관왕의 발판을 놓을 태세다. 6일부터 사흘간 일본 미에현 시마의 긴테쓰 가시고지마골프장(파72.6천506야드)에서 열리는 미즈노클래식에 출전하는 신지애는 우승할 경우 2년 연속 정상과 함께 투어 각종 부문 1위 자리를 굳힐 수 있다. 현재 신지애가 노리는 타이틀은 올해의 선수와 ...

      연합뉴스 | 2009.11.03 00:00

    • thumbnail
      [김미현의 알콩달콩 골프] (끝) "골프는 삼각형의 스포츠랍니다"

      "짐을 내려놓은듯 홀가분합니다. " 1년6개월 동안 한국경제신문에 '김미현의 알콩달콩골프'를 연재해온 김미현 프로(32 · KT)가 지난달 30일자로 칼럼을 마무리했다. 출산을 앞두고 미국에 머무르고 있는 김 프로는 "제 글을 ... 대회밖에 나가지 못했다. 그러나 내년에는 시즌 초반부터 뛸 것이며,아직 은퇴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국선수의 성공비결은 연습과 유전자 여러 스포츠 가운데 세계적 선수를 가장 많이 배출한 종목이 여자골프다. 미LPGA투어 ...

      한국경제 | 2009.11.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유럽투어 우승 아직도 얼떨떨"…쑤저우 타이후 오픈1위 서보미

      "지금도 꿈인지 생시인지 얼떨떨해요. 너무 기뻐서 한잠도 못 잤어요. " 1일 중국에서 끝난 LET(유러피언여자골프)투어 '쑤저우 타이후 레이디스오픈' 챔피언 서보미(28 · 핑)는 아직도 우승이 실감나지 않는 듯한 표정이다.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소속인 그에게 LET 우승의 의미는 남다르다. 프로전향 후 지난 6년 동안 국내와 미국무대에서 활약했으나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기에 더 감격적이었다. 서보미는 고등학교 1학년 때인 1998년,박세리가 ...

      한국경제 | 2009.11.02 00:00 | 김진수

    • thumbnail
      골프를 위한 휴대폰 '최나연폰' 나왔다

      LG전자가 골프 등 레저 기능을 특화시킨 풀터치폰 '프로폰'을 SK텔레콤 전용으로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가격은 63만8000원이다. 이 제품은 전국 280개 골프장의 세부 정보 제공은 물론, GPS 기능을 이용해 경기 중 ... LCD 화면을 탑재해 위성DMB와 모바일 게임 등 멀티미디어를 즐기는 데도 용이하다. 조성하 LG전자 MC사업본부 한국사업부 부사장은 "프로폰은 보다 강력해진 GPS기능을 기반으로 골프를 비롯한 각종 레저 서비스 기능을 특화 시킨 제품"이라며 ...

      한국경제 | 2009.11.02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