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91-23700 / 28,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여자골프] 한국 자매들 선두그룹 점령

    ... 레이디스를 제패했고 상금랭킹 13위에 올라 있는 송보배(22.슈페리어)가 선봉에 섰다. 27일 미야자키 미야자키골프장(파72.6천442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뿜어낸 송보배는 2위그룹에 ... 걸었다. 시차와 피로 누적이라는 악재에도 버디 4개를 뽑아낸 신지애는 파3홀 두 곳에서 나온 보기가 아쉬웠다.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첫 한국인 상금왕이 유력한 이지희(29.진로)도 공동 2위에 올라 피날레 우승을 향해 첫 걸음을 내디뎠다. ...

    연합뉴스 | 2008.11.27 00:00

  • 한국선수들 상위권 포진…신지애 공동 2위

    ... 일본으로 건너간 신지애(20·하이마트)는 1언더파 71타를 쳐 송보배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를 달렸다. 또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 첫 한국인 상금왕이 유력한 이지희(29ㆍ진로)도 공동 2위에 올라 피날레 우승을 향해 첫걸음을 내디뎠다. ... 11번홀 버디와 13번홀 보기를 교환하는 등 무난한 플레이를 했다. 신지애는 대회 후반으로 갈수록 경기력이 살아나는 만큼 한국ㆍ미국ㆍ일본 메이저대회 석권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1.27 00:00 | 한은구

  • NYT "소렌스탐 잃은 대신 신지애 얻다"

    ... 신지애를 얻을지도 모른다. " 뉴욕타임스(NYT)는 26일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소렌스탐의 은퇴시기에 맞춰 ADT챔피언십에서 우승함으로써 완벽한 타이밍에 미국 골프팬들에게 존재를 각인시켰다면서 신지애를 집중 조명했다. 신문은 신지애가 한국에서는 '마지막 라운드의 여왕'으로 불리지만 미국에서는 볼을 직선으로 친다고 해서 '초크라인(Chalk Line.분필선)'으로 알려졌다면서 14살 때 스크래치골퍼가 된 후 '차세대 박세리'라는 ...

    연합뉴스 | 2008.11.27 00:00

  • thumbnail
    뉴욕타임스 '스토리' 집중조명 … "LPGA 소렌스탐 잃고 신지애 얻었다"

    ... 20살의 신지애를 얻을지도 모른다. ' 뉴욕타임스(NYT)는 26일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0ㆍ하이마트)가 소렌스탐의 은퇴시기에 맞춰 ADT챔피언십에서 우승함으로써 미국 골프팬들에게 존재를 각인시켰다면서 신지애를 집중 조명했다. 신문은 신지애가 한국에서는 '마지막 라운드의 여왕'으로 불리지만 미국에서는 볼을 직선으로 친다고 해서 '초크라인(Chalk Line.분필선)'으로 알려졌다면서 14살 때 스크래치골퍼가 된 후 '차세대 박세리'라는 ...

    한국경제 | 2008.11.27 00:00 | 한은구

  • [골프계] KLPGA 인기상 온라인 투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내달 9일까지 홈페이지(www.klpga.com)에서 '하이마트 2008 한국여자프로골프 대상 시상식' 인기상과 베스트드레서 부문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다. 인기상은 1차로 기자단 투표를 통해 선정된 선수 8명과 올 시즌 우승자,상금순위와 대상포인트 10위 안에 든 선수들이 후보다. 베스트드레서 부문은 KLPGA 정규투어에서 베스트드레서로 1회 이상 선정된 선수 7명이 후보로 올라왔다.

    한국경제 | 2008.11.26 00:00

  • 한국자매들 뭉쳤다…렉서스컵골프 28일 개막

    ... 키드'들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세계최강을 꿈꾸는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일본메이저대회 리코컵 LPGA챔피언십에 참가하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지만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박인비(20.SK텔레콤)와 이선화(22.CJ), 지은희(21.휠라코리아) 등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맹활약한 한국 선수 8명이 나선다. 또한 대만의 청야니와 캔디 쿵, 일본의 시모무라 마유미, 오마타 나미카가 힘을 보탠다. 아시아팀은 2005년 ...

    연합뉴스 | 2008.11.26 00:00

  • thumbnail
    [천자칼럼] 골프 포정(疱丁)

    ... 보일 때 쓰인다. 뛰어난 예술가와 장인에게 많이 한 말인데,탁월한 기량을 보이는 최상위급 스포츠 선수에게 써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다. 골프에서도 마찬가지다. 가만히 놓인 공을 좋은 재질로 잘 만들어진 클럽을 휘둘러 날리는 단순한 동작이건만 어렵긴 얼마나 어려운가. 이걸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월등한 프로선수들이야말로 현대판 포정이 아니겠는가. 최근 미국 LPGA투어 시즌 최종대회인 ADT챔피언십에서 우승해 100만달러의 상금을 거머쥔 신지애 선수도 ...

    한국경제 | 2008.11.26 00:00 | 허원순

  • 골프지존 신지애, 화려한 피날레 지켜보라

    ...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신지애는 27일부터 나흘간 일본 미야자키현 미야자키 골프장(파72.6천442야드)에서 열리는 일본여자프로골프 마지막 메이저대회 리코컵 LPGA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신지애는 지난 10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 우승을 할 때마다 "마음을 먹었다고 해서 우승이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운이 따라야 한다"라고 말해 왔다. 하지만 한국대회에서 7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승을 올렸을 뿐 아니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도 ...

    연합뉴스 | 2008.11.25 00:00

  • [LPGA] 지애, 새 여제 탄생 신호탄을 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새로운 여제의 탄생을 준비하라'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본격적으로 LPGA 투어에 뛰어들기도 전에 미국 본토에 자신의 존재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신지애는 24일(한국시간) ... 새로 시작한 최종일 경기에서 신지애는 웹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신지애는 올해 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 MFS호주여자오픈 4라운드에서 웹과 연장전 끝에 패한 기억이 있어 부담을 가질 만도 했다. 당시 "웹에게 ...

    연합뉴스 | 2008.11.24 00:00

  • [LPGA] 신지애 "신인왕 거쳐 세계 1위가 목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8시즌 마지막 대회로 열린 ADT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라 상금 100만달러를 차지한 신지애(20.하이마트)는 공식 인터뷰에서 "2009년 LPGA 투어 신인왕이 목표"라며 여유를 잃지 않았다. 24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 트럼프인터내셔널골프장(파72.6천52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로 우승한 신지애는 "올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처음 우승할 때는 약간 긴장됐지만 ...

    연합뉴스 | 2008.11.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