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81-23690 / 28,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희경-김하늘 "포스트 신지애는 바로 나"

    19일 중국서 2009년 시즌 개막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가 2009년 시즌 개막전인 '오리엔트차이나 레이디스오픈'(총상금 25만달러.우승상금 4만5000달러)를 중국 샤먼의 오리엔트GC(파72.길이 6460야드)에서 19일부터 사흘간 연다. KLPGA와 중국골프협회(CGA) 공동 주관으로 한국을 비롯 중국 태국 대만 등 아시아 지역 골프선수 총 108명이 참가한다. 한국은 내년 투어를 이끌어갈 상위 랭커 44명이 총출동한다. 지난 3년간 ...

    한국경제 | 2008.12.17 00:00 | 한은구

  • 이연정, LPGA 투어 클래스A 과정 합격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뛰었던 이연정(3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클래스A 자격증을 땄다. 17일 KLPGA에 따르면 이연정은 LPGA 투어의 까다로운 구술시험과 필기시험을 지난 달 모두 통과해 KLPGA ... 전현지(37), 이영귀(44), 정은아(32)에 이어 네번째로 클래스A 멤버가 됐다. 2005년 명지대 일반대학원에서 프로선수 출신으로 처음 박사 학위를 받았던 이연정은 남편을 따라 미국으로 건너갔고 임신과 출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

    연합뉴스 | 2008.12.17 00:00

  • thumbnail
    ★들도 별 수 없는 '고무줄 스코어' … 오초아 11타로 '가장 안정'

    ... 방배동의 김모씨(50)는 가장 좋은 스코어가 76타,못 친 스코어는 95타로 19타의 스코어 편차를 보였다. 올해 한국경제신문 선정 아마추어 랭킹 1위에 오른 진성근씨의 경우 7언더파 65타가 베스트였고 12오버파 84타가 최악이었다. ... 기량을 발휘했다. 내년에 오초아의 경쟁자로 나설 신지애는 가장 잘 친 스코어가 6언더파 66타이고 최악은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나온 6오버파 79타다. 편차는 13타. PGA투어 상금왕 비제이 싱은 3월 월드골프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08.12.17 00:00 | 한은구

  • 벌써 2009년?… 중국에서 여자골프 개막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가 올해도 가기 전에 2009년을 준비한다. 2009년 KLPGA 시즌 개막대회 오리엔트차이나 레이디스오픈이 중국 샤먼의 오리엔트 골프장(파72.6천460야드)에서 19일부터 사흘간 열린다. 이번 대회는 데뷔 이후 3년간 한국무대를 호령했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로 진출하면서 그 빈자리를 누가 차지하느냐를 판가름하는 대회다. 한국을 포함해 중국, 태국, 대만 등 아시아지역 ...

    연합뉴스 | 2008.12.16 00:00

  • thumbnail
    위성미 "옛날의 내가 되지 않겠다"

    ... 전만 해도 그냥 애에 불과했고 그냥 (볼을) 후들겨 팼죠. 하지만 이제는 더 영리해지고 옛날과는 전혀 다른 선수가 되고 싶어요" 2009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식 멤버로 새 출발하는 위성미(19.나이키골프)가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한국을 찾았다. 할아버지 장례식에 참석하려고 2년만에 한국에 온 위성미는 16일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대학 생활과 내년 시즌 투어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각오를 밝혔다. 올해 손목 ...

    연합뉴스 | 2008.12.16 00:00

  • 신지애, 올해 가장 많은 것을 이룬 골프선수

    ... 30차례 미국, 일본, 한국 투어 대회에 출전해 10승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신지애는 작년 12월에 미리 치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개막전을 포함하면 11승을 기록했고올해 성적만으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3승,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1승, 한국에서 6승을 올렸다. 골프닷컴은 또 무릎 부상으로 시즌을 접지 않았다면 우즈가 최고의 선수였을 것이라고 평가했고 LPGA 투어에서 7승을 거둔 오초아는 1,2승을 더 추가할 ...

    연합뉴스 | 2008.12.15 00:00

  • [스포츠10대뉴스] ④신지애, 세계 제패 시동

    `한국의 지존에서 세계의 지존이 될 수 있을까' 2008년이 시작되면서 여자골프계의 관심은 갓 스무살이 된 신지애(20.하이마트)에게 집중돼 있었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9승을 올리며 국내 무대에서는 적수가 없었던 신지애는 올해 초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일본, 한국 등지를 오가며 세계 정상의 문을 두드렸다. 3월 일본여자프로골프 요코하마 타이어 PRGR 레이디스컵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신호탄을 쏜 신지애는 ...

    연합뉴스 | 2008.12.15 00:00

  • 박태환 금메달, 언론이 뽑은 스포츠 '톱 뉴스'

    ... 종합 7위에 오른 뉴스가 3위, 한국 야구가 결승에서 쿠바를 3-2로 물리치고 세계제패에 성공하면서 13년 만에 프로야구 500만 관중 시대에 복귀한 것이 5위,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의 역도 세계신기록과 올림픽 금메달이 6위에 ... 주인공인 문대성 동아대 교수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에 당선된 뉴스도 7위로 톱 10에 포함됐다. 이밖에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3승을 수확하며 세계 정상을 향해 힘찬 ...

    연합뉴스 | 2008.12.15 00:00

  • 소렌스탐, 마지막 골프대회서 공동 7위

    영원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톱10에 진입하며 마지막 골프대회를 마쳤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소렌스탐은 14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의 에미리트골프장(파72.6천412야드)에서 열린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우승컵은 13언더파 275타를 친 안야 몽케(독일)에게 돌아갔고 유일하게 출전한 한국 선수 양희영(19.삼성전자)은 소렌스탐과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

    연합뉴스 | 2008.12.14 00:00

  • thumbnail
    '한국여자골프대상' 활짝 웃는 신지애

    11일 오후 강남구 역삼동 리츠칼튼 서울호텔에서 열린 '하이마트 2008 한국여자프로골프 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신지애가 활짝 웃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8.12.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