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41-23650 / 29,2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일여자골프] 신지애-미야자토 '전과는 달라요'

      한국과 일본 여자골프의 에이스 격인 신지애(21.미래에셋)와 미야자토 아이(24)가 4일부터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리는 교라쿠컵 제10회 한일대항전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특히 둘 다 이 대회의 지난 기억과는 달라진 모습을 자신하며 ... 출전해 1승1패를 기록했던 미야자토는 "아무래도 그때는 프로 전향한 지도 얼마 되지 않았었지만 지금은 경험도 있고 한국 선수들에 대해서도 많이 알고 있다"면서 "특히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도 했기 때문에 자신감도 ...

      연합뉴스 | 2009.12.03 00:00

    • [한일여자골프] 양국 주장 "승리는 우리 것"

      교라쿠컵 제10회 한일여자프로골프 대항전 개막을 하루 앞두고 두 나라 주장들이 승리를 장담했다. 3일 일본 오키나와의 류큐 골프장(파73.6천550야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나온 이지희(30.진로재팬)와 사이토 유코(42)는 서로 "상대도 훌륭한 선수들이 많지만 반드시 승리로 대회를 마치겠다"고 말했다. 이지희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에는 워낙 훌륭한 선수들이 많다. 어리다는 지적도 있지만 그만큼 패기나 열정이 앞선다"면서 "경기 방식도 스트로크 ...

      연합뉴스 | 2009.12.03 00:00

    • thumbnail
      서희경 vs 요코미네 韓日 상금왕 '위너'는?

      2009시즌 한 · 일여자프로골프 상금왕 · 다승왕인 서희경(23 · 하이트)과 요코미네 사쿠라(24)가 '교라쿠컵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 첫날 맞붙는다. 서희경은 4일 일본 오키나와의 류큐GC(파73)에서 열리는 대회 1라운드에 한국팀의 여덟번째 주자로 나서 요코미네 사쿠라와 대결한다. 요코미네는 지금까지 한 · 일전에서 일곱 번 싸워 한 번도 지지 않은 '한국팀 킬러'로,올 시즌 한 · 일 양국에서 상금왕을 차지한 두 선수의 자존심 대결에 관심이 ...

      한국경제 | 2009.12.03 00:00 | 김진수

    • thumbnail
      [2009 한경 광고대상] 이동통신 발전 재조명…희망과 자부심 불어넣어

      ... 생활에 필요한 각종 맞춤형 서비스를 즐기면서 4000만명 이동통신 가입자가 행복을 키워 나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프로골퍼 최나연 선수가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LPGA)에서 우승했을 때는 '한국인의 자부심' 편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이 ... 사람과 기술이 함께 어우러지는 행복한 미래를 보여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통화 품질 등 산업 관련 이슈에서부터 한국인의 자부심과 같은 사회적인 이슈까지 두루 포괄하는 주제로 이동통신 산업의 폭넓은 영향력을 잘 보여줬다는 평가다. ...

      한국경제 | 2009.12.03 00:00 | 김태훈

    • 김인경, 유럽여자골프대회 출전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랭킹 8위에 오른 김인경(21.하나금융)이 9일(한국시간) 개막하는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오메가 두바이 레이디스 마스터스(총상금 50만유로)에 초청을 받아 출전한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에미리트 골프장에서 나흘 동안 열리는 이 대회에는 재미교포 위성미(20.나이키골프),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등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인경은 이 대회를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12.02 00:00

    • [국격시리즈⑧] 인재육성, 미래를 책임진다.

      ... 긍정적인 이미지를 전했고 이를 통해 글로벌뱅크로 도약하고자 하는 저희 은행의 의지를 간접적으로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한국여자프로 역사상 최초로 LPGA 상금왕을 확정지은 신지애. 국내에서 마땅한 후원자를 찾지 못해 애를 태웠던 신지애 ... 올초 미래에셋은 신지애 선수에게 75억원을 투자하면서 해외진출을 보장했고 신선수는 이에 보답하듯 연이어 우승하며 한국여자골프 수준을 한단계 높였을 뿐 아니라 미래에셋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렸습니다. 중장기 투자를 펀드 투자의 원칙으로 ...

      한국경제TV | 2009.12.02 00:00

    • thumbnail
      신지애 "한일전만은 양보못해" vs 미야자토 아이 "고향에서 질 수 없다"

      '세리 키즈'로 세대교체한 한국여자골프대표팀과 역대 최강으로 꼽히는 일본여자골프대표팀이 양보할 수 없는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4,5일 이틀간 일본 오키나와의 류큐GC(파73)에서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열리는 '제10회 쿄라쿠컵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이 그 무대다. 역대 전적은 한국이 4승1무3패(1취소)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올해는 양팀이 역대 최고 전력을 갖추고 있어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다는 평가다. 13명의 한국대표팀은 일본여자골프를 꿰뚫고 ...

      한국경제 | 2009.12.01 00:00 | 김진수

    • 신지애-미야자토 '한일 대항전 양보 없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에서 상금왕과 신인왕을 석권한 신지애(21.미래에셋)와 일본 골프의 대표 주자인 미야자토 아이(24)가 쿄라쿠컵 제10회 한일여자프로골프대항전에서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4일부터 이틀간 ... 등 1승1패를 기록했던 미야자토와 신지애의 맞대결이 성사되면 이번 대회 최고의 빅카드가 될 전망이다. 올해 일본여자프로골프에서 상금왕에 오른 요코미네 사쿠라(24)도 그동안 한일전에 강한 면모를 보여와 한국으로선 경계 대상이다. ...

      연합뉴스 | 2009.12.01 00:00

    • 골프여제, 라이트에서 오초아까지

      1950년 설립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여자프로스포츠 단체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내년이 되면 창립 60주년이 되는 LPGA 투어는 걸출한 골프여제를 배출했고 이제 신지애(21.미래에셋)도 한국의 지존에서 세계의 지존으로 가는 발걸음을 시작했다. 그렇다면 LPGA 투어 초창기 골프여제는 누구였을까. 골프전문가들은 주저없이 미키 라이트를 꼽는다. 1935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태어난 라이트는 1958년에 프로에 데뷔해 LPGA ...

      연합뉴스 | 2009.11.28 00:00

    • 여자골프 계약금 폭등 조짐, 골프단들 당혹

      ... 영입하는 이른바 `스토브 리그' 기간. 특히 올해 KLPGA에서는 대회가 축소되는 불황 속에서도 시즌 막판까지 상금왕과 다승왕 경쟁이 치열했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는 한국인 최초의 상금왕이 배출되고 한국 선수가 11승을 올리는 등 한국여자골프의 위상이 치솟았다. 이 때문에 상품성이 높은 여자골프팀을 새로 창단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지만 당장 내년 시즌 우승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확실한 선수는 열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다. 수요는 늘고 ...

      연합뉴스 | 2009.1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