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51-23660 / 29,2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 여제'는 하나…이번주말 끝장본다

      올 시즌 한국과 미국의 '골프 퀸'은 누구일까. 세계 여자프로골프 '2강'인 한국과 미국의 여자골프투어 상금 및 올해의 선수상 경쟁이 막판까지 뜨겁다. 두 투어 모두 이번 주말 열리는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주인공이 가려진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다음 달 9일 여는 '한국여자프로골프 대상 시상식'에서 무대에 오를 세 부문의 주인공은 이미 가려졌다. 국내 · 해외 대상 수상자는 각각 서희경(23 · 하이트) 신지애(19 · 미래에셋)로 결정났고 ...

      한국경제 | 2009.11.17 00:00 | 김진수

    • thumbnail
      [블로그 뉴스] 누가 미셸위 LPGA 첫 우승을 기뻐할까?

      ... 등과 1천만달러의 후원 계약을 체결해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으나 잇따른 구설수로 '미운오리새끼'로 전락했던 한국계 미국국적의 미셸 위 선수가 마침내 이름값을 했네요. 미셸 위 선수는 16일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처음 우승컵과 입맞춤했습니다. 언론에서 이와 관련한 뉴스를 집중 보도하고 있어 경기 결과나 위 선수의 그동안 행적은 이해가 깊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오랜 기간 마음 ...

      한국경제 | 2009.11.17 00:00 | mina76

    • 신지애-오초아 '올해의 선수 결판 내자'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와 '골프 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올해의 선수 자리를 놓고 정면 충돌한다. 둘은 20일(한국시간)부터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리는 LPGA 투어 챔피언십에 나란히 출전한다. 상금왕과 신인왕을 확보한 신지애는 이 대회를 통해 올해의 선수, 최저타수, 다승왕까지 5관왕 도전에 나서고 오초아 역시 상금왕은 ...

      연합뉴스 | 2009.11.17 00:00

    • 신지애, 한국인 최초 LPGA 투어 상금왕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16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쳐 공동 3위에 오른 신지애는 상금 6만5천936달러를 받았다. 시즌 상금을 177만5천104달러로 끌어올린 신지애는 2위 크리스티 커(미국)의 149만5천812달러를 28만달러 가까이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thumbnail
      꿈 꾸는듯…미셸 위 첫 우승

      재미교포 여자프로골퍼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가 16일(한국시간) 미국LPGA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 트로피를 끌어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 대회에서 신지애(21 · 미래에셋)는 공동 3위를 기록,한국선수로는 최초로 미LPGA투어 시즌 상금왕에 올랐다.

      한국경제 | 2009.11.16 00:00 | 김진수

    • thumbnail
      첫승 부담 턴 천재소녀…"그동안 맥주 세리머니 부러웠어요"

      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가 마침내 첫승 관문을 통과했다. 미셸 위는 16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CC(파72)에서 끝난 미국LPGA프로골프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그토록 고대하던 ... '성(性)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2006년 11월 일본 남자대회인 카시오 오픈에서 17타 차,2007년 1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14타 차로 커트 탈락하면서 비난은 거세졌고 손목 부상까지 겹치며 2007년을 최악의 ...

      한국경제 | 2009.11.16 00:00 | 김진수

    • [LPGA] '미운 오리' 위성미, '백조'로 변신하나

      ... 전락했던 재미교포 골프 선수 위성미(20.나이키골프)가 마침내 무거운 족쇄를 벗어던졌다. 위성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 '성(性)벽'을 뛰어넘지 못했다. 2006년 11월 일본 남자대회인 카시오 오픈에서 17타 차, 2007년 1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14타 차로 컷 탈락하면서 그 비난은 더 거세졌고 위성미는 손목 부상까지 겹치며 2007년을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신지애 "상금왕으로 만족 못한다"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말을 바꿨다. 2009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시즌이 시작할 때부터 신지애가 공식석상에서 밝힌 목표는 올해의 신인왕이었다. 이후 시즌 3승을 올리며 다승왕과 상금왕, 올해의 ... 콰달라하라에서 끝난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3위에 올라 시즌 마지막대회 LPGA 투어 챔피언십 결과에 관계없이 한국인 최초의 상금왕을 확정짓자 신지애는 더욱 진지해졌다. 신지애는 "상금왕이 확정돼서 기쁘기는 한데..."라며 말끝을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LPGA] 천만달러 소녀 위성미, 첫 우승

      신지애, 한국인 최초 상금왕 확정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20.나이키골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며 마침내 이름값을 했다. 또한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는 이번 대회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확정짓지는 못했지만 한국인 최초로 상금왕에 오르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위성미는 16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

      연합뉴스 | 2009.11.16 00:00

    • [LPGA] 신지애 3위…위성미 공동 선두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공동 3위로 밀렸다. 신지애는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의 과달라하라 골프장(파72.6천638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1개에 보기 3개를 기록해 2오버파 74타를 쳤다. 전날까지 2위와 3타 차 단독 선두였던 신지애는 이날 9언더파 207타가 돼 김송희(21), 폴라 크리머(미국)와 함께 공동 3위로 내려앉았다. 그러나 아직 ...

      연합뉴스 | 2009.1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