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671-23680 / 29,2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계 "LPGA에 신지애 시대 열렸다"

      ... 놓쳤지만 신지애(21.미래에셋)가 신인왕과 최연소 상금왕, 다승 공동1위(3승) 등 3개 타이틀을 거머쥐었다는 소식에 골프계 원로와 동료는 한국여자골프사에 큰 획을 그었다며 환영했다. 선종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회장은 "신지애의 ... 이상의 연륜이 느껴졌다"며 "자신이 세운 목표를 이뤄내는 모습에 대단하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놀라워했다. 한국과 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를 오가며 활동 중인 배경은(24.볼빅)은 "신지애는 나이에 비해 어른스럽고 자기 관리가 철저한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신지애, 골프여제 서곡을 쓰다

      `역대 최연소 신인왕과 역대 최연소 상금왕까지' 한국여자골프의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이 24일 시즌 마지막 대회인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아깝게 놓쳤지만 아무도 생각 못한 짧은 시간에 ...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국가대표를 포기하고 프로에 뛰어들었던 신지애는 2006년부터 한국 무대를 평정하며 무서운 10대로 떠올랐다. 2008년이 끝나갈 무렵 한국여자프로골프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신지애 "골프 시작하고 두 번째 울었어요"

      "골프 시작하고 오늘 두 번째 운 거에요" 평소 낙천적인 성격으로 잘 알려진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를 코앞에서 놓친 아쉬움을 숨기지는 못했다.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 공동 8위에 오른 신지애는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 1점 차로 로레나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thumbnail
      1점 모자랐지만… "미래의 여제, congratulation!"

      ... '올해의 선수상'은 아쉽게 놓쳤지만 역대 최연소 신인상과 상금왕,다승왕(공동 3승)을 거머쥔 것 자체가 '준비된 골프여제'라는 사실을 잘 증명해준다. 신지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GC(파72)에서 열린 ... 입버릇처럼 말한다. 신지애는 국가대표로 선발돼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출전을 눈앞에 뒀지만 돈을 벌기 위해 프로행을 택했다. 지난해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3개 메이저대회 석권을 포함한 7승,시즌 상금 사상 첫 7억원 ...

      한국경제 | 2009.11.24 00:00 | 김진수

    • 신지애-오초아 승부 가른 마의 17번 홀

      17번 홀(파3)에서 승부가 갈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올해의 선수의 주인공은 마지막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까지도 윤곽을 드러내지 않다가 결국 LPGA 투어챔피언십 17번 홀에서 신지애(21.미래에셋)와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희비가 엇갈렸다.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 16번 홀까지 11언더파로 단독 2위에 올라 있던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LPGA] 세계 정상 자존심 지킨 오초아

      4년 연속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다. 대회에서 우승한 뒤에는 "신께 감사한다"는 말로 인터뷰를 시작한다. 하지만 대회만 시작되면 샷에만 집중하는 ... 대회 코스에서 성호를 긋는 모습은 좀처럼 보이지 않았다. 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가 시작된 19일(이하 한국시간) LPGA 투어 챔피언십에서도 오초아는 1,2라운드 때 성호를 긋지 않았지만 올해의 선수가 결정되는 24일 3라운드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그래도 장하다…끝까지 잘 싸운 신지애

      "축하합니다(Congratulations)!!" 아쉽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올해의 선수를 놓친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24일(한국시간) LPGA 투어챔피언십 최종 라운드를 마친 뒤 미국 골프 채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리포터가 건넨 첫 마디이다. 워낙 다 잡은 것처럼 보였던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사상 두 번째 올해의 선수, 상금왕, 신인왕, 최저타수 석권을 놓쳐 당장 아쉬움이 큰 것은 어쩔 수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신지애, LPGA 올해의 선수상 아쉽게 실패

      '골프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09시즌 올해의 선수상을 눈앞에서 놓쳤다. 신지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터니안 골프장(파72.6천650야드)에서 열린 시즌 마지막 대회 LPGA 투어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공동8위(6언더파 210타)로 밀려났다. 올해의 선수 포인트 3점을 보태는데 그친 신지애는 11언더파 205타로 2위를 차지한 로레나 ...

      연합뉴스 | 2009.11.24 00:00

    • [여자골프] 서희경-유소연 대결, 흥행 몰이

      ... 모든 상을 휩쓴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에 밀려 2인자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하지만 신지애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로 진출한 뒤 서희경은 상금왕과 다승왕, 최저타수상,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대상까지 차지하며 ... 감소됐다. 이 때문에 일본여자프로골프 무대로 눈을 돌리는 선수도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지난 8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1차 퀄리파잉스쿨에 출전 신청을 한 한국 선수는 무려 16명이나 돼 2006년에 이어 다시 일본 ...

      연합뉴스 | 2009.11.23 00:00

    • 캐디로 변신한 LPGA 투어 프로 전설안 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준우승까지 했던 선수가 캐디로 변신했다. 2004년 4월 LPGA 투어 다케후지클래식에서 크리스티 커(미국)와 무려 연장 7번째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분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던 전설안(28) ... 때도 알아보시는 분들이 많았고 캘리포니아나 포틀랜드 쪽 대회에도 격려해주시는 팬들이 많다"며 "어떤 분은 '전 프로가 2부 투어나 한국, 일본 투어에 간 줄 알고 아무리 인터넷 사이트를 뒤져도 안 나오더라'고 원망하시기도 했다"고 ...

      연합뉴스 | 2009.1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