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3221-323230 / 371,9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들에 공기총 쏜 아버지 영장

      대구 중부경찰서는 7일 돈 문제로 다툼하던 중아들을 공기총으로 쏜 혐의(살인미수)로 김모(7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일 오후 2시께 대구시 중구 남산동 자신의 집에서돈을 달라며 자신을 때리려고 위협하는 아들(40)을 둔기로 친 뒤 공기총으로 오른쪽머리 부분을 3차례 쏜 혐의다. 김씨의 아들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김씨는 범행 후 달아났다 이날 오후 자신의 거래처인 대구시내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美ㆍ日, 미군작전 '사전협의' 추진

      ... 역할분담협의에 포함시켜 미국의 통보→양국협의→일본정부내의 조정 및 의사결정 등의 체제를 갖추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사전협의대상에는 핵탄두 반입도 포함되지만 핵을 적재한 함정의 기항 등은 `통과'로 간주해 대상에서 제외키로 밀약을 맺은 혐의가 짙다고 마이니치는 지적했다. 베트남전과 걸프만전쟁 당시 미군의 출동도 `이동'으로 해석해 사전협의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그동안 제도자체가 형해화된 상태였다. 사전협의제도는 애초 미국의 전쟁에 일본이 끌려들어가지 않기 위해 마련됐지만미군의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노동사무소, 비리 재발 방지책 마련해야"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전주지방노동사무소 관리과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7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노동사무소는비리 발생 가능성이 있는 업무를 전반적으로 돌아보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촉구했다. 전북 민노총은 이어 "소장 다음으로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관리과장이 뇌물을받은 혐의로 구속되는 등 직원들의 전반적인 기강해이가 심각히 우려된다"며 이같이밝혔다. 전북 민노총은 또 "노동부가 최근 반노동자적 행보로 불신을 사고 있는 마당에터져나온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빗나간 효심'..노모 드리려 갈비세트 절도

      서울 노량진경찰서는 7일 설을 앞두고 어렵게 살고 있는 80대 노모에게 선물하기 위해 갈비세트를 훔친 혐의(절도)로 임모(52.무직)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임씨는 6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J마트 내 정육점에서 LA갈비 2세트(시가 4만7천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경찰에서 "설을 맞아 어머니가 평소 좋아하시는 소갈비를 사드리고 싶었지만 가진 돈이 5천800원밖에 없어 순간적으로 손이 가게됐다"고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美서 엄마가 "세 아이 굶겨죽였다" 자백

      미국 앨라배마주 헌츠빌에서 올해 33세의한 여성이 자신의 세 아이를 굶겨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고 미언론보도들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헌츠빌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살인 혐의로 체포된 냇쉐이 이본 워드라는 여성이 11, 9, 8세의 두 딸과 아들을 "일부러 굶겨 죽였다"고 자백했다. 세 아이는 지난 4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911 응급요원들에 의해 침대도 없는 세방에 각각 따로 떨어져 영양실조 상태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69억대 고객주식 '꿀꺽'..외국증권회사 간부 구속

      서울중앙지검 조사부(황윤성 부장검사)는 7일 시가 수십억원대의 고객업체 주식을 빼돌린 혐의(특경가법상 횡령) 등으로 외국계 A증권회사 과장 김모.원모씨 등 2명을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증권사 서울지점 증권결재부 과장으로 재직하던 김씨 등은 작년1∼5월 S사로부터 보호예수받아 증권예탁원에 예치해 보관하고 있는 시가 69억원 상당의 D사 등 주식을 자신들이 개설한 계좌로 이체하거나 주식 반환청구서를 위조해직접 인출하는 방법 등으로 빼돌린 혐의다.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인터넷상 어린이 유괴 범행 모의 20대 검거

      인터넷을 통해 어린이 유괴 범행을 함께 할 공범자를 물색하던 20대가 네티즌의 신고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전남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7일 부유층 어린이를 유괴한 뒤 금품을 강취하려고 한 혐의(강도예비 등)로 이모(27.무직.광주 북구 두암동)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모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 채팅방을 개설한 뒤이를 보고 찾아온 네티즌을 대상으로 어린이 유괴 공범을 모집하는 등 인질 강도를사전에 계획한 혐의다.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도청사건' 이정일의원 내주 소환 검토

      ... 조사중이다. 검찰은 특히 이들이 4일간 도청내용이 담긴 테이프를 폐기해 대화내용은 밝혀내지 못했으나 이들의 진술에서 '식당에서 자금 500만원을 쓰라'는 일부 내용만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6일 김의원과 문씨, 운전기사 김씨 등 3명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혐의로 구속했으며 휴대전화 가입자 정보를 빼낸 혐의로 구속된 업주 김모(47)씨도같은 혐의로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대구=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shlim@yna.co.kr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검찰, '답안대리 작성' 前검사 전격소환

      서울 배재고 오모 교사의 `검사아들 답안 대리작성'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동부지검은 7일 자녀를 이 학교에 위장전입시킨 혐의로학부모인 C 전 검사를 소환, 조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C씨에게 출석해 줄 것을 요구해 위장전입 혐의 등에 대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C씨를 상대로 아들을 이 학교로 위장전입시킨 경위와 오 교사가 아들의답안을 대리작성하게 된 과정 및 동기, 사전 모의여부, 아들의 불법과외 경위 등을광범위하게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어! 이거 살인음모네"..'예비공범' 신고로 덜미

      ... 것처럼 우씨와 동행하도록하고 우씨를 미행하다 전 부인의 집 앞에서 임의동행해 살인음모를 밝혀냈고, A씨와B씨는 간발의 차로 끔찍한 살인사건의 공범 신세를 면할 수 있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7일 헤어진 전처를 살인하려고 계획한 혐의(살인예비음모)로우모(45)씨를 구속했다. 우씨는 경찰에서 "전 부인이 불륜을 저질러 놓고 이혼을 요구해 분한 마음에 이런 결심을 했다"고 주장했지만, 전 부인은 "이혼전 불륜은 저지르지 않았으며 남편의 폭행을 견디다 못해 이혼하기로 ...

      연합뉴스 | 2005.0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