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3241-323250 / 374,1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조간부 입사부탁 사례있었다"

      ... 부당한 지원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0일에도 이 회사 지원사업부 이모(56) 상무를 불러 같은 내용을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12일과 18일 취업 희망자들로부터 돈을 받고 입사를 추천해 준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각각 구속한 정모(41)씨와 김모(43)씨, 또 다른 김모(43)씨, 황모(37)씨 등 전.현 노조간부 4명을 오는 27일 기소할 계획이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sjb@yna.co.kr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청주지검, 전 음성군의장 긴급체포

      청주지검은 26일 골프장 건설을 추진하던 업체 대표에게 허가를 받을 수 있게 도와주겠다며 2억원을 받은 혐의(변호사법 위반)로 충북 음성군의회 전 의장 최모(54)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해 충북 음성군 금왕읍 육령리에 골프장을 건설하려는 서울의 모 업체 대표로부터 골프장 허가가 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조건으로 2억원을 받았다가 허가가 나지 않자 되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n...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성인사이트 연결 악성프로그램 대량 유포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유명 포털사이트를 통해 100만대 이상의 컴퓨터를 악성 프로그램에 감염시킨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 위반)로 정모(34ㆍ인터넷 마케팅)씨를 구속하고 이모(27)씨 등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2월부터 21개 성인 사이트와 회원 유치 알선 대가로 가입비의 50%를 받기로 광고계약을 한 뒤 음란물 팝업창 생성, 검색어 가로채기 등 기능을 가진 악성 프로그램을 113만여대의 컴퓨터(PC)에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영문이름 세탁해 새 여권 부정발급

      미국 유령회사의 허위 초청장 등을 이용해 여권 영문 성명을 세탁한 뒤 새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알선해온 조직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외사수사대는 26일 여권 부정발급을 알선한 혐의(여권법 위반 등)로 브로커 박모(49.여행업.부산 동래구)씨를 지명수배했다. 경찰은 또 박씨의 알선으로 여권을 부정발급받은 혐의(여권법 위반 등)로 김모(38.무직.경남 창원시)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이모(40.서울 강동구)씨 등 5명을 수배했다.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건설플랜트노조 간부 등 11명 영장

      울산남부경찰서는 26일 과격시위를 벌인 혐의(업무방해.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위반 등)로 울산건설플랜트노조 간부 최모(34)씨 등 11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조합원 오모(52)씨는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울산 남구 부곡동 SK 울산공장 앞 도로에서 열린 건설플랜트노조의 집회시위에서 과격시위를 벌이는 등 지난 3월 18일이 후 노조의 각종 집회시위에서 과격시위를 벌인 혐의다. 경찰은 또 17일 집회시위에서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이기명씨 "전대월씨 우연히 한번 만났을뿐"

      ... 이기명씨는 조사에서 작년 7월 이 의원 사무실에서 전대월(구속)씨를 우연히 한번 만나 인사한 적이 있지만 유전사업에 관해 듣거나 개입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신광순 전 철도공사 사장을 구속기소했다. 신씨는 작년 7월부터 11월 사이 왕영용(구속)씨로부터 유전사업 관련 보고를 받고 무리하게 사할린 유전인수 계약을 체결토록 지시해 러시아측에 350만달러를 떼여 철도공사에 손해를 입힌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돈 없으면서 왜 차 모느냐" 무시하자 살해

      인천 강화경찰서는 26일 "돈도 없으면서 왜 차를 끌고 다니느냐"고 무시한다는 이유로 50대 남자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44.전남 고흥군)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5일 오후 10시30분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창모(58)씨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창씨가 "차량수리비도 없으면서 왜 차를 끌고 다니냐"고 무시하자 부엌에 있던 흉기로 창씨 가슴 등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지난해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전장터 방불' 중국어선 단속현장

      중국 어민들이 불법 조업 혐의로 자신들을 검거하려는 해양경찰관들에게 쇠파이프를 휘둘러 중경상을 입히는 등 날로 저항이 격렬해지고 있다. 지난 24일 오전 1시 30분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서방 27마일 해상에서 불법 조업중이던 중국 어민들이 검거에 나선 해양경찰관 4명에게 쇠파이프를 휘둘러 중.경상을 입혔다. 특히 중국 어민들은 쇠파이프에 얼굴을 맞고 쓰러진 해양경찰관을 바다에 던져버리는 등 저항 방식이 갈수록 흉포화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도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주가조작 12억 차익 40대 구속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는 26일 고가 매수 주문 등 시세 조작을 통해 12억여원의 부당 이득을 본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최모(41)씨를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2002년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700여 차례에 걸쳐 고가 매수 주문을 내고 가장 매매를 하면서 IT(정보기술)업체 A사 주식의 주가를 조작, 12여억원의 부당 이득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최씨는 서울 시내 건물에 사무실을 빌려 컴퓨터 10대를 갖춰 놓고 ...

      연합뉴스 | 2005.05.26 00:00

    • 이라크 사형 제도 부활 논란 재연

      ... 3명에 대한 사형이 처음 집행될 예정이어서 이라크 안팎에서 이에 대한 찬반 논란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 인터넷판이 26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라크 저항세력 안사르 알-순나 요원으로 살인, 강간,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된 3명은 지난 22일 바그다드 남동부 쿠트시에서 열린 특별법원 심리에서 열흘 이내에 교수형을 집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이들에 대한 사형이 실제로 집행되면 2003년 연합군의 이라크 침공 후 폴 브리머 미군정 최고행정관이 사형제도를 ...

      연합뉴스 | 2005.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