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451-8460 / 9,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동善' 공유 못한 기업, 지속가능 미래 없다

      '일본의 피터 드러커'로 불리는 노나카 이쿠지로(野中郁次郞) 히토쓰바시대 명예교수가 서울대 국제대학원이 지난 10일 주최한 '제36회 아시아와 세계 공개 강좌'에서 강연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노나카 교수는 이날 '지식창조 전략: 지속 가능한 혁신의 소통'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그는 “기업의 혁신을 위해서는 회사 조직원들이 비전과 공동선(善)을 공유해야 한다”며 “윤리나 가치관을 무시하는 기업은 최근 월가 시위와 같은 저항에 직면하게 될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김동현

    • thumbnail
      상사는 완벽한 서류보고 원하는데…말로 설명하려는 당신 어쩌지?

      당신은 상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가. 체계화된 문서로 보고받기를 좋아하는 성향의 상사에게 간단한 자료와 설명으로만 보고한 경우는 없는가. 당신이 '보고하는 사람'이라면 '보고받는 사람'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성격유형을 판단할 수 있는 마이어스-브릭스 유형 지표(MBTI)를 보면 사람은 크게 네 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에너지 방향, 즉 주위 초점과 관련해 외향형과 내향형이 있다. 인식 기능과 관련해서는 감각형과 직관형으로 나뉜다. 어떻...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최규술

    • thumbnail
      5억개 팔린 '건담 프라모델'…중년男 '추억' 을 조립하다

      1997년 12월 일본 도쿄의 한 완구점 앞. 이른 시간부터 진풍경이 벌어졌다. 추운 날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30~40대 '아저씨' 수백명이 가게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전날 밤부터 줄을 선 이들이 기다린 것은 완구회사 반다이가 이날 출시한 '초합금혼' 시리즈의 첫 제품 '마징가Z'였다. 중년의 남성들을 겨냥해 내건 '소년의 마음을 가진 어른을 위해'란 캐치프레이즈는 아저씨들을 매료시켰다. 반다이는 1950년 설립됐다. 회사 이름을...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임기훈

    • [알림] 해외 마케팅용 '스마트홈페이지' 제작 지원

      한국경제신문과 펭귄소프트는 기업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돕기 위해 수출 중소기업 100개사를 선정, 해외 마케팅 전용 '스마트 홈페이지' 특별버전을 지원합니다. 지원규모는 제작비의 75%입니다. ●솔루션 =데스크� 데스크톱과 모바일이 동시에 지원되는 스마트 홈페이지 특별버전(Smart SMB) ●특징 =△구� △구글검색 상위 노출 △국제 웹표준 준수 △홈페이지 직접 관리 △다양한 기종의 컴퓨터 및 브라우저 지원 등 해외홍보 최적화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금융투자업 전반에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소매영업 강화가 과제

      KTB투자증권의 가장 큰 강점은 자회사인 KTB자산운용, KTB네트워크, KTB PE(Private Equity) 등 금융투자업 전반에 걸친 종합 플랫폼을 갖췄다는 사실이다. KTB투자증권은 여느 증권사와는 다른 설립과 발전 과정을 거치면서 지금의 사업구조를 갖췄다. 이 회사는 1981년 국내 최초 벤처캐피털로 설립된 이래 기업 구조조정 투자, 사모펀드(PEF), 증권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30여년에 이르는 투자 경험과 고객 네트워...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유승호

    • thumbnail
      증시 불확실성 장기화 대비해야…자산관리 등 새 수익원 발굴 시급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투자심리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다. 거래 급감으로 증권시장이 위축되고 기업들의 자금조달(신규 상장 등)은 뒤로 미뤄지고 있다. 개인 투자자의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심화되면서 증권사들에는 이른바 '먹을 거리' 없는 영업환경이 조성됐다. 향후 경기 전망도 밝지 않다. 국내 증권사들의 전망에 따르면 중국 거시지표 악화, 미국 재정벼랑(Fiscal Cliff·재정적자 축소를 위해 추진하는 대규모 재정긴축정책) 가...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안상미

    • thumbnail
      440만 '1인 가구' 시장 잡으려면 네가지 챙겨라

      '병적이다' '부도덕하다' '신경질적이다'. 1950년대 미국인들은 혼자 사는 사람들을 이렇게 표현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성인 남녀의 70%가 기혼자였다고 하니 혼자 사는 사람을 부정적으로 인식한 것도 이해할 만하다. 불과 50여년 만에 세상은 많이 달라졌다. 지난해 전세계 1인 가구는 2억4200만가구로 전체의 13%를 차지했다. 한국에서도 1인 가구는 1990년 102만가구에서 지난해 436만가구로 20여년 만에 4배 넘게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유승호

    • thumbnail
      69弗 냉장고가 인도서 히트친 이유

      아프리카. 부시맨들이 팬티 바람으로 뛰어다니던 그 땅에도 이제 휴대폰이 터진다. 가입자 수가 4억명을 훌쩍 넘겼다. 10억 아프리카 인구 중 40%가 넘는 사람들이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사막인 줄로만 알았던 땅에 무선통신을 위한 인프라가 촘촘히 깔렸다. 가난한 줄로만 알았던 사람들이 휴대폰을 쓸 만한 경제력을 갖췄다. 아시아와 아프리카가 성장에 목마른 기업들에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구매력이 높지는 않지만 막대한 인구가 몰...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최규술

    • thumbnail
      국내 1세대 벤처캐피털…빅딜 큰손…사모펀드 强者 포진

      KTB투자증권은 그룹의 구심점이다. KTB투자증권을 중심으로 39개 계열사들이 자본시장에서 활약 중이다. 대기업이나 금융지주의 계열사로 설립된 다른 증권사들과 달리 KTB투자증권이 그룹의 실질적인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다. 주요 계열사로는 KTB자산운용 KTB네트워크 나라신용정보 등이 있다. 최근 분사한 KTB PE(Private Equity)도 핵심 자회사로 꼽힌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증시가 침체되더라도 다각적인 사업을 벌이고 있는...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심은지

    • thumbnail
      주원 KTB투자증권 사장 "틈새시장의 선두 만족못해…10년내 국가대표 증권사 될 것"

      “리테일 시장의 강자로 거듭나겠습니다. 금융투자업이란 링 위에서 어떤 선수와 맞붙어도 이길 자신이 있습니다.” 주원 KTB투자증권 사장(사진)의 말에는 자신감이 가득했다. 설립 5년째인 신생 증권회사의 최고경영자(CEO)인 데다 증권업계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의외다 싶었다. 그는 한발 더 나아갔다. “10년 내 한국을 대표하는 종합증권사의 면모를 갖추겠다”고 주저없이 말했다. 이를 위해 “시장 침체로 지점을 폐쇄하는 대형 증권사...

      한국경제 | 2012.09.13 00:00 | 심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