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961-8970 / 9,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쟁사 앞서 중국서 성장 교두보…낮은 '브랜드 인지도' 는 과제

      한국타이어는 1941년 설립된 오랜 업력을 가진 국내 1위의 타이어 메이커다. 2011년 현재 연산 9000만개의 글로벌 생산 규모를 갖추고 글로벌 타이어 업계 7위권에 올라있다. 내년 9월 가동 예정인 중국3공장과 내년 12월 가동 예정인 인도네시아 신공장에서의 타이어 생산이 본격화되는 2014년에는 1억개 이상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보유, 글로벌 타이어 5위권에 올라서면서 브랜드 위상을 한층 더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손성태

    • thumbnail
      인도네시아 필수어 "다마이, 빡"

      많은 사람들이 통과해야 하는 천국의 문이 열리지 않자 당황한 한 천사가 천국문 수리공을 수소문했다. 미국 일본, 그리고 인도네시아의 수리공이 도착했다. 각각의 수리공들은 얼마의 입찰가를 제시했을까. 먼저 미국에서 온 수리공이 900달러의 입찰가격을 제시했다.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한 천사가 세부내역 공개를 요구하자 그는 “검사비 200달러, 재료비 300달러, 수공비 400달러”라고 설명했다. 일본인 수리공은 재료비 300달러, 수공비 3...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이학영

    • thumbnail
      세일즈맨 성공 1 법칙 "고객을 칭찬하라"

      한 남자가 추운 겨울밤 30분을 기다리다가 택시를 겨우 잡아탔다. 기사는 대뜸 “손님, 오늘 참 운 좋은 줄 아십시오”라고 말했다. 차고지로 들어가는 길에 방향이 같아 태운 것이니 택시 잡기 힘든 날 운이 좋지 않느냐는 것이다. 남자는 순간 언짢은 기분이 들었다. 택시기사는 어떤 말 실수를 했기에 고객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을까. #말 한마디의 힘 이것은 어느 고객의 경험담입니다. 택시기사가 “손님, 제가 오늘 참 운이 좋네요”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최규술

    • thumbnail
      티에스엠텍, 티타늄 소재 가공기술 日 히타치 · 미쓰이와 세계 1,2위 다퉈

      티타늄은 항공기, 우주, 군수, 선박, 자동차, 석유화학, 의료 등 산업 전 분야에 없어서는 안 될 고성능 신소재다. 해수담수화설비, 발전설비, 원전설비, 조선, 석유화학설비를 구성하는 핵심장치 역시 티타늄 소재로 구성돼 있다. 다른 금속재료에 비해 가벼우면서도 저온에서 고온에 이르기까지 탁월한 비강도와 내식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 티타늄 생산은 미개척 분야나 다름없다. 이런 척박한 여건 아래 티에스엠텍 마대열 회장(54)은 창업...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울산=하인식

    • thumbnail
      BMW 이어 도요타에도 장착…프리미엄 타이어 시장서 '두각'

      영국 BBC의 자동차 프로그램인 톱기어(Top Gear)의 사회자 제러미 크락슨은 타이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1만5000여개의 부품이 똑 같은 동일기종의 차에 4개의 타이어만 바꾸면 마치 제임스와 리처드(톱기어의 다른 두 사회자)처럼 전혀 다른 성격을 가진 차처럼 느껴진다.” 자동차 부품 교체로 주행성능과 안전성에 가장 큰 개선을 가져올 수 있는 부품이 타이어라는 뜻이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문화가 오래될수록 타이어의 안전성과 성능개선의 중...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김은정

    • thumbnail
      잘 나가는 지금 회사 '두 쪽' 낼 때도 그녀는 과감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 미국 경제전문지 포천은 최근 세계 50대 여성 기업인을 발표했다. 올해의 하이라이트는 아이린 로젠펠드 크래프트푸드 최고경영자(CEO·58)였다. 그는 두 매체에서 동시에 1위를 차지했다. FT에선 지난해 4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고, 포천에선 5년 연속 1위였던 인드라 누이 펩시 CEO를 제쳤다. 크래프트푸드는 오레오 쿠키와 필라델피아 크림치즈, 맥스웰하우스 커피 등으로 유명한 세계 2위의 식품업체다. 국내에는 낯설...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정성택

    • thumbnail
      SM '소녀시대' 상표권 70개 넘어…기업 평가 잣대는 '브랜드'

      한때는 바가지 같은 플라스틱 용기를 제조해 팔던 중소기업 락앤락이 2010년 1월 초 코스피시장에 상장, 1주일 만에 지분가치 기준으로 국내 20위권에 오르게 됐다. 최근에는 주가가 3만9000원대를 오르내리며 액면가의 78배를 기록하고 있다. 지분 54.01%(2970만주)를 갖고 있는 김준일 회장은 1조1600억원에 달하는 '주식부자'가 됐다. 밀폐용기 전문업체 락앤락의 브랜드 가치가 주식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주부들의 락앤락 사랑은 김 ...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공상익

    • thumbnail
      서승화 한국타이어 부회장 "불황 닥쳐도 충분히 극복…내년에도 속도조절보다 공격 투자"

      서울 역삼동 한국타이어 본사 17층의 서승화 부회장(63·사진) 집무실. 5평 남짓한 응접실에는 꽃병과 액자 대신 타이어 모형이 소박하게 놓여 있다. 서 부회장은 낡은 테이블과 소파를 가리키며 “1993년 처음 사옥을 지을 때 들여왔던 가구가 아직 그대로다”며 “인테리어를 바꾸자는 얘기도 없진 않지만 회사 문화가 겉으로 꾸미고 포장하는 것을 싫어해 아직도 그때 것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겉치레를 싫어하는 회사 분위기처럼 한국타이어는 소리소문...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전예진

    • thumbnail
      대박난 꼬꼬면·美 휩쓴 혼다 스쿠터…우연히 성공한 것은 없다

      일전에 만난 마케팅 리서치 전문가 한 사람이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사건으로 '꼬꼬면의 성공'을 꼽았다. 현재 월 판매량 1000만개를 넘어서면서 꼬꼬면은 매출 4위였던 팔도라면을 단번에 3위권으로 끌어올렸으니 그럴 만도 하다. 하지만 그가 꼬꼬면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놀라운 매출 때문이 아니었다. 이 라면이 만들어진 과정이 여느 상품 개발과정과는 확연히 달랐던 것이 더 큰 이유였다. #우연의 연속으로 만들어진 꼬꼬면 TV 프로그램 '남자의...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최규술

    • thumbnail
      원재료값 떨어져 수익성 개선…FTA 타고 美·유럽 공략 힘 받을 듯

      타이어산업은 계속 성장한다. 이유는 명확하다. 자동차가 팔리는 만큼 타이어 수요는 증가한다. 아무리 좋은 자동차라도 타이어가 없이는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기 어렵다. 설령 자동차가 잘 팔리지 않더라도 타이어 수요는 쉽게 줄지 않는다. 사람들이 자동차를 타고 다니는 한 타이어는 닳는다. 자동차는 한번 구매하고 나면 짧게는 5년에서 길게는 10년 이상 지나야 신규 구매가 이뤄지지만, 타이어는 2~3년(연 2만㎞ 주행 기준)마다 교체용 수요가 발생한다...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유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