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31-14540 / 19,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주영, '최고 대우' 친정 FC서울 복귀…연봉 13억 ↑

    ... 수준의 연봉을 약속 받았다고 덧붙였다. 현 FC서울 최고 연봉자는 몰리나다. 13억2400만원을 받는 몰리나는 K리그 최고 연봉자이기도 하다. 박주영이 몰리나 이상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확정될 경우 곧 K리그 최고 연봉자가 되는 것이기도 ... 서울FC에서 프로 데뷔 이후 지난 2008년 프랑스 AS모나코로 이적하며 한국 무대를 떠났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에 입단하며 신화를 써내는 듯했지만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벤치에 앉아있는 시간이 많았고, 지난해 브라질 월드컵에선 ...

    한국경제 | 2015.03.10 05:35

  • '4기 슈틸리케호' 17일 발표…'제2의 이정협은 누구?'

    ... 공언한 '제2의 이정협'의 주인공이 누가 될까에 관심이 쏠린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휴가를 다녀온 슈틸리케 감독은 귀국하면서 "제2의 이정협(상주 상무)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7일 개막한 K리그 클래식 개막전부터 전북 현대-성남FC 경기를 관전한 슈틸리케 감독은 오는 13∼14일에 치러지는 K리그 2라운드 경기까지 지켜보고 나서 '4기 슈틸리케호' 명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 관계자는...

    연합뉴스 | 2015.03.09 16:36

  • U-22 축구대표 김현·이창근 "다시 초심으로"

    ... 느끼고 있었다. 김현은 "더 많이 노력해야 할 것 같다"며 "부족한 점을 스스로 잘 알고 있으니 훈련, 노력으로 부족한 점을 매우면 발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전날 전남 드래곤즈와의 K리그 클래식 경기에서 무릎을 다쳐 교체되며 부상 우려를 낳았으나 문제는 없다고 했다. 김현은 "어제 무릎이 심각할 줄 알았는데 검사 해보니 다행히 괜찮았다"며 안심시켰다. 수문장 이창근(부산)은 "감독님이 ...

    연합뉴스 | 2015.03.09 15:51

  • 슈틸리케 감독 '잰걸음'…"제2의 이정협 찾겠다"

    ... 이어나갔다. 슈틸리케 감독은 9일 오전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을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슈틸리케 감독의 파주 방문은 공식 일정은 아니다. 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해 열린 전북 현대와 성남FC의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을 관전한 슈틸리케 감독은 8일에는 전남 광양축구전용구장을 찾아 전남 드래곤즈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지켜봤다. 그는 1월 대표팀의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우승을 이끌고서 스페인에서 한 달여간 휴가를 보내고 ...

    한국경제 | 2015.03.09 13:56 | 장세희

  • [리뷰] K리그 클래식 개막, 인천과 광주가 만든 극적인 축구 드라마

    ▲ 인천 이천수가 김도혁의 첫 골을 어시스트하는 순간(사진 = 한국경제TV 와우스포츠) K리그 클래식의 봄이 인천 극장에서 막을 올렸다. 거짓말같은 명승부가 시즌 첫 경기부터 펼쳐질 줄은 아무도 몰랐다. 역시 축구장의 박진감은 압권이었다. 김도훈 신임 감독이 이끌고 있는 인천유나이티드FC가 7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5 K리그 클래식 1라운드 광주FC와의 홈 경기에서 종료 직전에 극적인 골들을 주고받으며 2-2로 비겼다. ...

    한국경제TV | 2015.03.09 02:09

  • 에두 2골…전북, 성남 꺾고 개막전 승리…프로축구

    '후반 막판까지 공방' 인천, 광주와 무승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2015시즌 '1강'으로 꼽히는 전북 현대가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전북은 7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 삼성에 입단해 3년간 95경기에서 30골, 15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에두는 이후 유럽으로 진출했고 지난 시즌 일본 J리그에 몸담았다가 올해 한국 무대에 돌아왔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마지막 15경기에서 11승4무로 무패 행진을 달렸던 ...

    연합뉴스 | 2015.03.07 17:55

  • 슈틸리케 "한국 축구 발전하려면 유소년 육성 중요"

    ... 발전하려면 유소년 선수를 키워내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7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개막전 전북 현대와 성남FC의 경기를 직접 관전한 울리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하프타임에 기자들과 만나 ...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가 끝난 뒤 우리나라 국가대표 지휘봉을 잡은 그는 "한국 축구가 발전하려면 국내 리그에 많은 관중이 오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무엇보다 유소년 선수 육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수라는 ...

    연합뉴스 | 2015.03.07 16:34

  • thumbnail
    제주유나이티드, SM C&C 투어익스프레스 제주 여행 지원 사격

    ... 제주여행에 대한 정보를 담은 제주미니페이지를 런칭해 나만의 맞춤 제주여행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미니페이지 오픈에 맞추어 제주유나이티드 선수들과 함께 이벤트를 하고 있어 여행객들에게 큰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3월 15일 K리그 경기를 앞둔 제주유나이티드는 부산아이파크와의 경기 스코어 맞추기 이벤트에 푸짐한 상품을 증정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영상에는 제주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 강수일,오반석, 로페즈,알렉스 선수가 각각 SM C&C투어익스프레스의 ...

    텐아시아 | 2015.03.06 14:42 | 박수정

  • 일본반응 "K리그 무서워"…FC서울 가시마 중계, 수원 베이징 궈안 중계 정대세vs데얀

    ... 폭풍 질주(사진=MBC) FC서울 가시마 중계, 베이징 궈안 수원삼성 중계 `정대세vs데얀` 일본 축구팬들이 한국 K리그에 두려움을 드러냈다. `지난해 J리그 우승팀` 감바 오사카가 성남에 무기력하게 패하자 일본 축구팬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한 것. 감바 오사카는 지난 3일 성남 탄천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예선 2차전서 성남에 0-2로 완패했다. 황의조가 1골 1도움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일본 야후 게시판과 SNS ...

    한국경제TV | 2015.03.04 19:28

  • 성균관대 축구 감독으로 변신한 설기현, 은퇴의 변 들어봤더니 …

    프로축구 K리그 개막을 불과 사흘 앞두고 전격 은퇴를 선언한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설기현(36)이 "지도자 생활은 감독부터 하고 싶었다" 며 '제2의 축구 인생'도 성공적으로 열어가겠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설기현은 4일 서울 종로구 축구협회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하고 "내가 하고 싶은 축구가 있고 그런 부분들을 많이 정리해놨다" 며 "코치로 시작하면 그런 축구를 할 수 있을지 고민이 ...

    한국경제 | 2015.03.04 11:25 | 최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