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881-123890 / 130,4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산 오피스텔 철거 중 '와르르'…인명피해는 없어

      준공을 앞두고 한쪽으로 기울어졌던 오피스텔이 철거 중 완전히 붕괴됐다. 18일 철거작업은 오전 8시20분께부터 시작되었으며 이틀간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철거전문업체에서 동원한 굴착기 2대 등의 장비로 3∼4층의 기둥을 부수는 과정에서 7층짜리 오피스텔 전체가 그대로 주저앉았다. 예상과 달리 갑작스레 주저앉는 과정에서 당시 현장에는 철거작업에 나선 근로자 등 7∼8명이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건물은 ...

      한국경제 | 2014.05.18 13:22 | 최유리

    • 기우뚱 아산 오피스텔 철거 중 완전히 주저앉아

      ... 붕괴 위기에 놓였던 오피스텔이 철거 중 18일 오전 11시 52분께 완전히 주저앉았다. 이날 철거작업은 오전 8시 20분께부터 시작되었으며 이틀간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철거전문업체에서 동원한 굴착기 2대 등의 장비로 3∼4층의 기둥을 부수는 과정에서 7층짜리 오피스텔 전체가 그대로 주저앉았다. 예상과 달리 갑작스레 주저앉는 과정에서 당시 현장에는 철거작업에 나선 근로자 등 7∼8명이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건물은 원래 기울어졌던 ...

      연합뉴스 | 2014.05.18 13:21

    • "올해 평균 환율 1.000원이면 경제성장률 3.3%"

      ... 한국경제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은 18일 '신 글로벌 통화전쟁의 가능성과 정책대응 방향' 보고서를 통해 "환율 방어가 올해 한국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미국은 올해 10∼11월께 양적완화 정책을 중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채를 사들여 시중에 돈을 푸는 양적완화를 중단하면 달러화는 강세를 띠게 된다. 오정근 연구위원은 "(달러화가 강세로 돌아서면) 미국은 국내총생산(GDP)의 3%까지 ...

      연합뉴스 | 2014.05.18 13:03

    • 해수부 간부 세월호 침몰 당시 선급 법인카드 보유

      ... 유지할 수 있도록 해수부 담당 공무원들에게 법인카드와 상품권을 전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해온 것으로 보고 한국선급과 해수부 간의 유착관계를 추적하고 있다. 특별수사팀은 또 지난해 해경이 한국선급에 대해 수사를 하면서 확보한 본부장 수첩에 해수부 직책 6∼7개와 상품권 10만원권 78개(780만원)를 의미하는 '78'이 적혀 있는 것과 관련해 추가수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ccho@yna.co.kr

      연합뉴스 | 2014.05.18 12:33

    • 브라질 축구선수, 월드컵 '대낮 경기 저지' FIFA 상대 소송

      ... 수시로 줘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축구 경기에서는 주심이 재량으로 경기를 일시 중단하고 선수들에게 물을 마실 시간을 줄 수 있다. 협회는 마나우스, 브라질리아, 포르탈레자, 상파울루 등 본선 개최도시에서 작년 6∼7월에 대낮 경기가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대낮의 찜통더위 속에서 일부 선수의 체온이 40℃까지 치솟아 경기 진행이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진단이 나왔다는 실험의 결과였다. 이번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 18경기, 16강전 ...

      한국경제 | 2014.05.18 11:15 | 최유리

    • 朴대통령, 내일 오전 세월호 대국민담화…담길 내용은?

      ... 장소는 청와대 춘추관이며 형식은 질의응답 없이 담화 내용 발표로만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지난 2일 종교지도자 간담회에서 담화를 예고한 뒤 국무회의와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내용을 조율하면서 참사 한달째인 15∼16일 담화발표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왔던 만큼 다소 늦어진 셈이다. 이는 세월호 참사로 박 대통령의 정국운영이 중대국면을 맞은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세월호 참사로 민심이 크게 악화된 가운데 국민의 시선이 박 ...

      한국경제 | 2014.05.18 11:01 | 변관열

    • 공기업 임원 34% '관피아'…MB정부 때보다 비중 늘어

      대형 공기업의 주무부처에서 내려온 '관피아' 비중이 이명박 정부 시절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2012∼2013년 국내 시장·준시장형 공기업 30개사의 기관장과 상임·비상임 이사, 감사 등의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임원 수는 333명이었고 이 중 34.5%인 115명이 관료 출신이었다. 특히 관료 출신 임원 중 해당 공기업의 직속 감독부처 출신은 56명(48.7%)으로 ...

      한국경제 | 2014.05.18 10:25 | 최유리

    • 축구용품 판매 증가…'2002 월드컵 향수' 30대 소비 주축

      브라질 월드컵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축구용품 판매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02년 월드컵 당시 거리응원을 경험한 30대가 소비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픈마켓 11번가는 이달 1∼15일 축구공·축구화 등 축구용품 거래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37% 증가했으며, 전달보다는 15% 늘어났다고 18일 밝혔다. 연령대별 구매비중은 30대 38%, 20대 26%, 40대 23%, 50대 9%, 기타 4% 순이었으며, ...

      한국경제 | 2014.05.18 09:37 | 최유리

    • thumbnail
      포스코 초긴축 구조조정 돌입, 시장우려 잠재울까

      ... 축소했다. 부채비율은 급속도로 증가한 반면 실적은 뒷걸음질치고 있는 위기 현실을 정면으로 돌파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1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올해 투자 규모를 연초 경영계획 상의 6조5000억원에서 5조7000억∼5조9000억 원으로 축소 조정했다. 포스코가 현재 실사를 진행 중인 동부제철 인천공장의 인수 여부에 따라 최종 투자 규모가 달라질 수 있다. 이런 조치는 불요불급한 투자의 집행시기를 미루거나 취소하라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

      한국경제 | 2014.05.18 09:01 | 변관열

    • [세월호참사] 침몰 지켜보며 오간 해경 교신내용은

      ... 123정 대원들은 세월호가 급속도로 기울어 결국 선체 내부에 진입하지 못했다. 교신 내용을 정리해 보면 세월호의 경사 때문에 해경의 선내 진입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23정이 선장과 선원을 구할 당시 세월호 객실 3∼5층은 아직 물에 잠기기 전이었다. 123정 대원 중 누군가 선내에 진입해 승객의 퇴선을 유도했다면 인명 피해는 대폭 줄었을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는 오전 10시 31분 선수 일부분만 남긴 채 물속으로 가라앉았다. 300여 ...

      연합뉴스 | 2014.05.18 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