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3,8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그랜저 제치고 주문 폭주했는데…웃을 수 없는 'K8', 왜?

    ... 내놓으면 수용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업계는 기아의 제시안이 노조 눈높이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출고대기 길어지는데…노조 10명 중 7명은 "파업하자" 노조의 요구안에는 △전년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제공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 기본급 인상 △노동시간 주 35시간 단축 △정년 연장(최대 만 65세)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를 두고 지난 6월부터 11차례 걸친 교섭을 가졌지만 노사간 입장차는 줄이지 못했다. 노조가 ...

    한국경제 | 2021.08.16 06:00 | 오세성

  • thumbnail
    사상 최대 실적 올린 HMM…기다리는 건 사상 첫 파업?

    ... 걸친 임단협 교섭이 모두 결렬되면서 현재 육·해상노조 모두 중노위 조정을 진행 중이다. 육상노조는 오는 19일 3차 조정을, 해원 노조는 오는 18일과 20일 각각 1·2차 조정에 들어간다. 현재 노측은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천200%를, 사측은 임금 5.5% 인상과 월 급여 100%의 격려금을 고수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노측은 중노위가 제시하는 조정안이 과거와 같이 사측 안으로 수렴될 가능성이 크다며 조정 상황을 지켜보겠지만 기대는 하지 않는다는 ...

    한국경제 | 2021.08.14 08:00 | YONHAP

  • thumbnail
    HMM, 첫 파업위기 속 사상 최대 실적…2분기 영업익 작년 10배로(종합2보)

    ... 단체협약(임단협) 협상 난항으로 쉽게 축포를 터트리진 못할 전망이다. 사측과 육·해상 노조 간 교섭이 결렬되면서 HMM은 오는 18일과 20일 중앙노동위원회의 1, 2차 쟁의조정을 앞두고 있다. 현재 노측은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천200%를, 사측은 임금 5.5% 인상과 월 급여 100%의 격려금을 고수하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HMM 노조는 중노위 조정도 실패하면 조합원 찬반 투표로 파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HMM은 1976년 창사 이래 무파업 ...

    한국경제 | 2021.08.13 17:55 | YONHAP

  • thumbnail
    미국인 26% "백신 거부"…종교·정치색이 좌우

    ... 대학이 백신 접종을 마친 학생에게만 캠퍼스에서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해서다. 백신이 안전하다는 보장이 없는 상황에서 접종 의무화는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것이 대학생들의 주장이다. 조지메이슨대가 백신을 맞지 않은 교직원에게 성과급을 올려주지 않겠다고 통보하자 해당 대학의 법학과 교수는 소송을 냈다. 코로나19와의 전쟁 최전선에 있으며 감염 위험이 높은 병원 근로자마저 백신 접종 지침을 거부하면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과학계에서는 이런 현상을 ‘백신 ...

    한국경제 | 2021.08.13 17:28 | 이고운

  • thumbnail
    삼일회계법인, 파트너 직급체계 5단계서 4단계로 축소 [마켓인사이트]

    ...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P2였던 전무와 P3였던 부대표, P4였던 대표는 그대로 유지된다. 기본급보다 더 큰 혜택은 배당(unit)을 받을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기존 P0였던 상무보급 파트너들은 지분이 없었기 때문에 실적에 따른 성과급 형태의 배당을 받지 못했지만 이번에 P1으로 변경되면서 배당을 받을 수 있게 됐다. P1부터는 지분을 가진 파트너(EP·Equity Partner)로 분류돼서다. 이 금액은 개인별 성과와 목표치, 연차 등에 따라 ...

    한국경제 | 2021.08.12 10:00 | 민지혜

  • thumbnail
    HMM, 노사 최종협상 결렬…사상 첫 파업 우려에 약세

    ... 육상노조는 지난달 29일 중노위에 쟁의 조정을 신청한 바 있다. 오는 19일 중노위 조정에 실패하면, HMM 노조는 찬반 투표를 거쳐 파업에 나설 수 있다. 1976년 창업한 HMM의 노조가 지금까지 파업에 나선 적은 없다. 두 노조 모두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200%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사측은 임금을 5.5% 인상하고 기본급의 100%의 격려금을 지급하는 안을 내놨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12 09:57 | 한경우

  • thumbnail
    HMM, 해원노조와 임단협 4차 교섭도 결렬…중노위 거쳐 파업가나

    ... HMM 사측과 해원 노조는 이날 오후 4차 임단협 교섭을 실시했지만 입장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노사는 이번 교섭에서도 이전 내세웠던 임금인상률과 격려금 규모를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노측은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천200%를, 사측은 임금 5.5% 인상과 월 급여 100%의 격려금을 내세우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해원 노조는 합의가 무산되면서 육상노조(사무직 노조)에 이어 중앙노동위원회 쟁의 조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노사간 원만한 해결이 ...

    한국경제 | 2021.08.11 16:39 | YONHAP

  • thumbnail
    車업계, 여름 휴가 마치고 임단협 재개하지만 '가시밭길'

    ... 전날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했고, 찬성률 73.9%로 가결됐다. 노조는 당장 파업을 진행하기보다 우선 사측과 교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기아 노조는 기본급 9만9천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성과급 전년도 영업이익의 30%, 정년연장(최대 만 65세), 노동시간 주 35시간으로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정년 연장 등의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으로 별도 안을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대차 ...

    한국경제 | 2021.08.11 09:00 | YONHAP

  • thumbnail
    기아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74%가 "파업하자"

    ... 수순을 진행할 방침이다. 노조는 지난달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쟁의 조정 중지 결정'을 받아 파업권을 확보했다. 앞서 기아 노조는 지난 6월17일 상견례로 시작한 올해 임단협 교섭에서 △전년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제공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 기본급 인상 △노동시간 주 35시간 단축 △정년 연장(최대 만 65세) 등을 요구했다. 다만 11차례 걸친 교섭에서 성과가 없자 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파업을 준비해왔다. 노조는 "금융권은 ...

    한국경제 | 2021.08.11 07:38 | 오세성

  • thumbnail
    기아차 노조, 파업 찬반투표 가결…조합원 73% 찬성(종합)

    ... 중노위는 같은 달 30일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고, 이날 찬반투표에서도 쟁의행위가 가결되면서 노조는 파업을 할 수 있는 합법적인 권한을 확보하게 됐다.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월 9만9천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전년도 영업이익 30% 성과급 지급, 정년 연장(최대 만 65세), 노동시간 주 35시간 단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아직 별도 안을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가 제시한 안에 대해서 사측이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아 부득이 단체행동을 ...

    한국경제 | 2021.08.10 23: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