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711-24720 / 25,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석 귀성시작, 고속도로 일부구간 정체

    ...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남구미∼신동재 구간과 금호∼외천교구간이 부분적으로 지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또 구마고속도로 마산 방향 금호∼서대구 구간과 대구 방향 남대구∼성서 구간도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며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판교∼일산 고속도로도 판교 방향으로 서하남∼송파 구간과 구리∼구리요금소구간에서 지체현상을 빚고 있다. 이와 함께 역귀성 차량들로 인해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양재∼한남대교 구간, 오산부근∼신갈 구간에서 차량들이 8∼10여㎞씩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

    연합뉴스 | 2001.09.28 18:54

  • 벤처단지 20만평으로 .. 판교 신도시 총 280만평 개발 확정

    정부 여당 경기도 사이에 논란을 빚었던 판교신도시 벤처기업용지 규모가 20만평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이 일대 개발예정용지 2백80만평은 2만여가구의 주택과 벤처기업이 들어서는 저밀도 친환경 주거단지로 개발된다. 정부와 민주당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당정은 그동안 경기도측에서 벤처용지를 60만평으로 늘려줄 것을 요구해 확정을 미뤄 왔던 벤처용지 규모를 이같이 결정하고 입주대상 ...

    한국경제 | 2001.09.28 17:23

  • 택지 90만평에 2만가구 분양 .. '판교 어떻게 개발되나'

    판교신도시 개발방안이 우여곡절 끝에 당초 계획보다 3개월 늦은 28일 최종 확정됐다. 정부와 민주당은 지난 6월29일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을 확정하려 했으나 경기도와 수도권 출신 국회의원들이 벤처단지 규모를 60만평으로 늘려줄 것을 끈질기게 요구해 최종결정을 미뤄왔다. 당정이 이날 당정협의에서 당내 일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서둘러 판교신도시 개발방안을 확정한 것은 결정을 더 미룰 경우 판교일대의 난개발로 큰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

    한국경제 | 2001.09.28 17:22

  • [바둑] 이창호, LG정유배 2연승

    ... 8단을 흑81수만에 불계로 누르고 2연승, 타이틀 획득에 1승만을 남겼다. 이 9단은 이날 중반 전투를 벌이던중 최 8단이 착각을 일으키자 '진신두(鎭神頭)'를 연상시키는 묘수로 일격을 가해 승부를 갈랐다. 진신두란 당나라 선종 때 바둑 1인자로 불리던 고사언이 왕 앞에서 일본의 왕자를 상대로 대국을 하면서 선보였다는 묘수다. 제3국은 다음달 30일 LG정유 판교수련원에서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연합뉴스 | 2001.09.28 15:41

  • 판교신도시 개발계획 추진 과정과 향후 일정

    28일 개발계획이 정부와 민주당의 당정협의에서 확정됨에 따라 판교 신도시개발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판교지역은 오는 2003년말까지 개발계획이 수립되면 본격적인 토지매입 등 개발사업에 들어가게 된다. 판교지역이 지난 76년 개발제한구역과 같은 규제를 받는 남단녹지로 지정된 이후 27년여만에 본격 개발되는 것이다. 판교지역 개발문제는 그동안 벤처용지 개발면적을 놓고 여당 의원들간 갈등은 물론 중앙정부와 자치단체간 갈등, 자치단체와 여당간의 갈등, ...

    연합뉴스 | 2001.09.28 15:36

  • 추석 '귀성 행렬' 시작

    ...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경부와 영동, 호남, 중부, 경인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와 국도에서는 아직 귀성차량이 많이 눈에 띄지 않는 등 차량이 없어 평소와 같이 소통이 전반적으로 원활한 상태다. 판교~구리간 고속도로만 판교방면에서 광암터널~송파간 6㎞, 구리~구리요금소 4㎞, 구리방면의 구리요금소~퇴계원 6㎞ 구간이 약간 지체현상을 빚고 있지만 다른 수도권 지역의 인근 고속도로는 차량들이 모두 제속도로 달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

    연합뉴스 | 2001.09.28 15:32

  • [즐거운 한가위] 고향가는 길 : '빨라진 귀성길'

    서해안고속도로 당진~서천, 서울외곽순환도로 판교분기점~성남영업소, 자유로~일산IC 구간 등 고속도로 5개 구간 1백60km가 지난 27,28일 개통됐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들 고속도로를 이용할수 있게 되면서 추석 귀성길이 작년보다 1~2시간 단축될 전망이다. 서울~부산은 1시간30분, 서울~대구는 1시간10분, 서울~광주는 2시간10분, 서울~대전은 1시간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4차선으로 확장공사중인 국도 30개 구간도 29일(임천우회도로는 ...

    한국경제 | 2001.09.28 15:04

  • [즐거운 한가위] 고향가는 길 : 귀성 30일 오전 피해라

    ... 고속도로 하행선의 잠원 서초 반포 등 15개 IC에서 차량 진입을 막는다. 경부선 양재IC는 진출만 통제된다. 반포 서초(하행선)는 모든 차량이 P턴으로 진입할수 있다. 상행선의 경우 10월1일 낮 12시부터 10월3일까지 수원 판교 기흥 등 10개 IC에서 9인승 이상 승용차 또는 승합차중 6인 이상 탑승한 차량과 수출용 화물 적재차량을 제외한 모든 차의 진입을 막는다. 29일 낮 12시부터 10월3일까지 경부고속도로 상.하행선 서초IC~신탄진IC 구간...

    한국경제 | 2001.09.28 14:58

  • 판교 개발계획 확정, 지자체.주민 반응

    그동안 정부와 여당, 지자체 사이에 많은갈등을 빚어온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이 28일 확정되자 경기도, 성남시 등 해당 지자체와 판교 주민들은 모두 환영의사를 보였다. 그러나 주민들은 벤처단지 용지 20만평에 대해서는 너무 많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부와 민주당, 경기도는 이날 오전 협의회를 갖고 벤처단지 규모를 20만평으로하되 도(道)의 추가요구(40만평)에 대해서는 추후 수요 조사를 거쳐 개발계획수립시도, 시(市)와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또 ...

    연합뉴스 | 2001.09.28 14:14

  • 판교 벤처단지 20만평 확정배경 및 전망

    판교신도시 개발계획이 벤처단지 규모에 대한 이견으로 당초 계획보다 3개월 지연돼 최종 확정됐다. 건설교통부는 28일 열린 판교 신도시 관련 당정협의에서 벤처단지 규모를 20만평으로 하기로 최종 확정했으며 다음달초 택지개발예정지구 지정 절차에 착수, 연말까지 지구지정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정은 당초 지난 6월29일 판교 계획도시 개발방안을 확정하려 했으나 벤처단지규모를 60만평으로 해야 한다며 경기도와 수도권 출신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서자 ...

    연합뉴스 | 2001.09.28 1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