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526건

솨단 [刷單] 경제용어사전

... 하나다. 솨단이 효과를 거두면서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도 솨단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국내에서도 타오바오 등 중국 온라인 쇼핑몰 입점을 앞둔 업체들을 중심으로 솨단을 통해 판매량을 늘려주겠다는 제안이 잇따르고 있다. 유럽 등 해외 시장 점유율 확대를 노리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현지에서 솨단과 같은 방식의 마케팅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솨단에 관대했던 중국 정부는 최근 태도를 바꿨다. 2018년 5월부터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공안부 등 유관 ...

트룩시마 [Truxima] 경제용어사전

... (GPA) 및 현미경적 다발혈관염(polyangiitis, MPA ) 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항체 바이오 시밀러다. 셀트리온이 혈액암 등의 치료에 쓰는 로슈의 맙테라(해외 판매명 리툭산) 바이오의약품 복제한 것이다. 2017년 2월 유럽 의약품국(European Medicines Agency, EMA)의 승인을 받은 세계최초의 리툭시맵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이다.또한 2018년 10월 1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승인권고 의견을 받기도 했다.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적시했다. 연간 260만 대가 넘는 자동차에 대해서는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미국이 232조 조치를 문서로 공식화한 것은 처음이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자동차 232조를 협정문에 명시한 이상 일본, 유럽, 한국 등과도 이를 지렛대 삼아 협상에 나설 것”이라며 “자동차 관세 면제를 조건으로 수입 제한 쿼터 등을 받아 내려 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런 점은 자동차 관세의 완전 면제를 주장하는 우리나라엔 악재다. 미국이 협정문 ...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중국의 동북3성, 연해주를 포함한 러시아 극동 일대와 한반도를 아우르는 지역. 바다로 눈을 돌려 환동해권에 이르면 그 영역은 일본으로까지 닿는다.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육로이자 유라시아를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어줄 북극항로의 출발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북방경제권을 최대 투자처로 꼽기도 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월의 미·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꼬가 트이자 중국은 ...

사모 크레디트 경제용어사전

사모 크레디트 전략은 기업의 주식(equity)에 투자하는 사모펀드(PEF)와 달리 부채(debt)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투자 기업이 부도가 날 경우 주식보다 우선 돈을 돌려받을 수 있어 안정적이고 이자를 받기 때문에 투자 즉시 현금이 나오는 장점이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유럽과 미국의 은행들이 대출 자산을 줄이면서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라 포스트 [La Poste] 경제용어사전

프랑스 우정사업본부. 1991년 우편, 전신, 전화서비스를 담당하는 정부 부처에서 분할돼 우편서비스만 담당한다. 라 포스트와 합병하는 CNP보험은 1959년 설립된 프랑스 대표적 보험회사 중 하나다.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과 남아메리카 지역에서 생명보험 건강보험 연금보험 등을 판매한다.

임상시험용 의약품의 치료목적 사용 승인 경제용어사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생명이 위급하지만 적절한 치료 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개발 중인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제도. 식약처는 2002년부터 이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전임상 동물실험으로 최소한의 안전성을 확인한 뒤 임상 승인을 받은 개발 미완료 상태의 의약품을 위급한 환자에게 투약할 수 있도록 허가하는 제도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도 비슷한 제도를 시행 중이다.

유럽통화기금 [European Monetary Fund] 경제용어사전

경제위기 상황에서 유럽 각국에 구제 금융을 해주는 유럽연합(EU)판 국제통화기금(IMF)이다. 2017년 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 구제금융기구인 유럽안정화기구(ESM)를 유럽통화기금(EMF)으로 탈바꿈시키자는 제안을 하면서 소개된 개념이다. 2017년 12월 EU 집행위는 경제위기에 봉착한 회원국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EMF 설립 법률 초안을 발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또한 유로존이 '경제적 ...

엑소브릭 경제용어사전

2019년 3월29일 오후 11시(영국 현지시간), 유럽연합(EU)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 기준 30일 0시 이뤄지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앞두고 기업들이 영국을 떠나는 현상. 영어의"탈출"을 뜻하는 exodus와 "영국"을 뜻하는 Britain의 합성어이다. 엑소브릭이 가속화 하면서 영국 내 일자리 감소와 경제 위축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엑소브릭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분야는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인 금융이다. 지난해부터 골드만삭스, 뱅크오브아메리카, ...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 연 360시간 이상의 추가근로를 못하게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월 80시간, 연 720시간까지 추가근로를 허용한다. 고액 연봉을 받는 전문직은 근로시간 제한에서 아예 제외한다. 미국도 고소득 전문직을 근로시간 상한 제도에서 빼는 정책을 도입했다. 주당 임금이 913달러(연봉 4만7476달러) 이상인 고소득 사무직에게는 초과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유럽연합(EU)도 노동자가 원하면 초과근무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