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3,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자녀 1인당 5천만원' 증여세 인적공제 8년 만에 오르나

    이르면 올해 하반기 세법 개정 가능성…상속·증여세 부담 적정화 방안 마련 2020년 증여세 신고 인원 20만명 넘겨…"물가상승에 실질적 공제한도는 줄어" 자녀 1인당 5천만원까지인 무상 증여 한도(증여세 인적공제)가 새 정부에서 8년 만에 상향될지 주목된다. 현재는 자녀에게 재산을 증여할 때 증여액이 5천만원을 넘기면 과세표준별로 10∼50%의 세금을 내야 하는데, 윤석열 정부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 세법 개정을 통해 증여세 인적공제 확대 방안을 ...

    한국경제 | 2022.05.16 06:01 | YONHAP

  • thumbnail
    다주택자, 16억 집 내년 5월까지 팔면…양도세 5억→2.5억 '절반'으로

    ... 이달 안에 매도해야 한다. 매도 날짜는 잔금 청산을 마치거나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친 날을 기준으로 한다. 각각 공시가격 11억원인 주택 두 채를 10년간 보유한 60세 집주인은 올해 보유세 2287만원(종부세 1545만원+재산세 742만원)을 내야 하다. 다음달에 주택 한 채를 매도하더라도 보유세 납세액은 같다. 반면 이달 안에 주택 한 채를 처분하면 공제액 11억원인 종부세는 전혀 부과되지 않고 재산세만 334만원 내면 된다. 정의진 기자

    한국경제 | 2022.05.15 16:51 | 정의진

  • thumbnail
    일시적 2주택자 비과세 혜택기간, 1년→2년 연장

    ... 비과세 요건도 완화한다. 이번 개정안은 국무회의를 거쳐 이달 말 공포될 예정이며, 납세자에게 유리한 사항임을 고려해 공포일 전인 이달 10일 양도분부터 적용된다. 다주택자가 양도 당시 조정대상지역에 있는 주택을 팔면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받지 못했다. 세율을 적용할 때 2주택자는 기본세율(6~45%)에 20%포인트를 가산하고 3주택자는 30%포인트를 가산했다. 이번 개정으로 인해 보유기간이 2년 이상인 주택을 이달 10일부터 내년 5월 9일까지 양도할 경우, 다주택자라도 ...

    한국경제 | 2022.05.15 16:50

  • thumbnail
    송영길 "박완주 사임해야…한덕수 인준 후 책임 묻는게 낫다"(종합)

    ... 동떨어진 부동산 규제를 민주당이 과감히 혁신해야 한다. 민주당이 이런 제안을 수용해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송 후보는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공시가격 11억원까지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지만, 다주택자는 종부세 공제액이 6억원에 불과하다"며 "이 때문에 중저가 2주택 소유자가 고가 1주택자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부작용이 초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년 상승하는 공시가격 등으로 서민들까지 종부세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2.05.15 15:49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다주택 종부세 기준 6억 → 11억으로 완화"

    ...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세금을 징벌적 수단으로 이용해 집값을 잡겠다는 생각과 과감히 결별하겠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이날 부동산 규제 완화 5대 공약을 발표하며 △재산세 세부담 상한 최고세율 110%로 조정 △계약갱신청구권이 미적용된 신규계약에 전월세 상한 5%, 2년 계약 준수한 임대인에게 보유세 50% 감면 △전월세 공제 대폭 확대 등의 제안을 내놓았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15 13:39 | 전범진

  • thumbnail
    송영길 "다주택 종부세 기준 6억→11억으로…과감히 혁신해야"

    ... 세금 부담은 줄이고 시장을 존중해 합리적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 안정과 서민주거 안정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공시가격 11억원까지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지만, 다주택자는 종부세 공제액이 6억원에 불과하다"며 "이 때문에 중저가 2주택 소유자가 고가 1주택자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부작용이 초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년 상승하는 공시가격 등으로 서민들까지 ...

    한국경제 | 2022.05.15 13:24 | 김수영

  • thumbnail
    송영길 "다주택자 종부세 과세기준 6억원→11억원으로 상향해야"

    ... 혁신해야 한다. 민주당이 이런 제안을 수용해 당론으로 채택해야 한다"며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부동산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송 후보는 "1세대 1주택자의 경우 공시가격 11억원까지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지만, 다주택자는 종부세 공제액이 6억원에 불과하다"며 "이 때문에 중저가 2주택 소유자가 고가 1주택자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하는 부작용이 초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년 상승하는 공시가격 등으로 서민들까지 종부세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2.05.15 12:24 | YONHAP

  • thumbnail
    전경련 "韓 법인세 부담 OECD 최고 수준…20%까지 낮춰야"

    ... 전달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전경련이 제출한 과제는 △법인세율 인하 및 과표구간 단순화 △최저한세제도 폐지(완화) △연구개발(R&D) 세제지원 확대 △투자·상생협력 촉진세제 폐지(완화) △대기업 결손금 이월공제 한도 확대 △국외원천 배당소득 비과세 전환 △연결납세제도 확대 적용 등이다. 건의 과제의 핵심은 법인세율 인하다. 전경련은 법인세 부담 완화가 필요한 이유로 해외 주요국 대비 높은 국내 법인세 부담 수준과 이로 인한 기업 경쟁력 ...

    한국경제 | 2022.05.15 11:19 | 강경민

  • thumbnail
    전경련 "법인세 완화로 활력 높여야…새 정부에 세제 개선 건의"

    ... 기획재정부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전경련이 제시한 과제는 ▲ 법인세율 인하 및 과표구간 단순화 ▲ 최저한세제도 폐지(완화) ▲ 연구개발(R&D) 세제지원 확대 ▲ 투자·상생협력 촉진 세제 폐지(완화) ▲대기업 결손금 이월공제 한도 확대 ▲ 국외 원천 배당소득 비과세 전환 ▲ 연결납세제도 확대 적용 등 7개이다. 전경련은 우선 한국의 법인세 부담 수준이 상당히 높아 기업 경쟁력이 위축된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법인세 부담률과 법인세수 의존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

    한국경제 | 2022.05.15 11:00 | YONHAP

  • thumbnail
    '똘똘한 여러 채' 시대 열린다…필수 절세전략 세 가지 [집코노미TV]

    ... 증여 이슈가 생기죠. 사랑하는 건 좋은데.. ▶서기열 기자 그럴 수 있죠. 각자 15억씩 낼 수 있는 상황이 많지 않으니까. ▷박민수 대표 그렇죠. 그래서 지분에 따라서 50 : 50으로 하는 건 좋은데 6억에 대해서만 공제가 되잖아요. 그럼 15억이니까 6억 빼면 9억이잖아요. 이론상으로는 9억 초과분에 대해서 증여세 나오는 게 맞죠. 그게 부담 되신다면은 6억에 한해서 지분을 좀 낮추셔야 돼요. ▶서기열 기자 아니면 6억까지만. 1주택자 갈아타기는요? ...

    한국경제 | 2022.05.15 10:30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