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2,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국감](18일)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한국원자력의학원, 국립대구과학관, 국립광주과학관, 국립부산과학관, 한국나노기술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과학기술인공제회,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녹색기술센터,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

    한국경제 | 2021.10.18 06:01 | YONHAP

  • thumbnail
    "청년실업 해소 위해 대기업 늘리고 청년친화제도 구축해야"

    ... 지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구개발직 등 신성장 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대학의 입학정원 증가 규제 등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신성장·원천기술, 국가전략 기술에 대해서는 중견·대기업도 중소기업 수준으로 세액공제율을 확대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경연은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장수기업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국내 상속세율은 최대 주주 주식 할증 평가 시 세계 최대 수준인 60%에 달해 국내 장수기업은 가업 승계 ...

    한국경제 | 2021.10.18 06:00 | YONHAP

  • thumbnail
    정부 이르면 이달말 CPTPP 가입여부 결정…홍남기 "결정 막바지"

    ... 거대 플랫폼 사업, 반도체 업황이 어떻게 될지에 따라서 (세수) 손실과 확보가 달라지기 때문에 미래 추정이 쉽지 않다"며 "디지털세 제도 설계에 있어서 매출 귀속 기준, 세이프 하버(기존 시장 소비국에서 납부한 세금을 어느 정도 공제해줄지) 등의 변수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재의 경우 어느 나라에서 얼마나 소비됐는지 모르기 때문에 한국 정부는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포함하는 것으로 결론 난 만큼 매출 귀속 문제를 판단할 새 지표를 ...

    한국경제 | 2021.10.18 05:00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상속세율 조정, 쉽게 결정할 사항 아냐"…신중 입장

    ... 방식과 달리 상속자 개인의 유산 취득분에 세금을 매기게 방식이다. 유산취득세로의 전환은 단순한 제도 변경을 넘어 상속 체계 패러다임 자체가 바뀌는 것이므로 충분한 연구·검토가 필요한 문제라고 홍 부총리는 부연했다. 가업상속 공제제도, 영농상속 공제제도, 연부연납제도(세금을 장기간에 걸쳐 나누어 납부할 수 있는 제도) 등도 납세자 편의를 위해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홍 부총리는 "검토 후 결정된 사안에 대해서는 시기적으로 적절하면 후속 조치도 할 ...

    한국경제 | 2021.10.18 05:00 | YONHAP

  • thumbnail
    미국 곳곳서 '백신 의무화' 놓고 시정부-경찰노조 충돌

    ... 않는 시 공무원은 무급 행정처분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것은 아니지만 접종 여부를 반드시 보고하고 미(未)접종자는 주 2회 검사를 받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양대 경찰 노조의 하나인 경찰공제조합(FOP) 시카고지부는 경찰관들에게 라이트풋 시장의 지시를 무시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갈등은 소송전으로 번졌다. 라이트풋 시장은 FOP 시카고지부의 존 카탄자라 위원장이 "'마감일까지 백신 증명서를 제출하지 말고 잠정적인 무급 ...

    한국경제 | 2021.10.18 03:07 | YONHAP

  • thumbnail
    중소기업 가업승계의 핵심은 무엇인가?

    ... 준비하는 기업에 큰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더욱이 한국 기업의 수명은 짧아졌으며, 5년 생존율은 세계적인 기업에 비해 20% 정도 낮은 수준입니다. 정부는 기업의 가업승계를 위해 상속세 부담을 낮추기 위한 제도인 '가업상속 공제 제도'를 도입하였습니다. 이 제도는 연 매출 3천억 원 미만의 기업 대표가 회사를 후계자에게 넘길 때 과세 대상이 되는 재산가액에서 최대 5백억 원을 공제해 주는 제도입니다. 하지만 이 제도는 요건과 사후관리가 매우 까다로웠습니다. ...

    한국경제TV | 2021.10.17 18:01

  • [사설] 약탈·징벌적 상속세, 고치는 시늉에 그쳐선 안 된다

    ... 여전히 10조원 안팎에 달해 경영권 불안은 증폭될 수밖에 없다. 이런 불안심리가 최근 주가 급락을 부르기도 했다. 징벌적 과표를 20년 넘게 손대지 않은 건 정부의 직무유기나 다름없다. 미국만 해도 2018년 1인당 상속세 공제한도를 500만달러에서 1000만달러로 높였고, 1997년부터는 오른 물가만큼 과표를 상향해 주고 있다. 스웨덴이 2004년 상속세를 전면 폐지하는 등 북유럽 복지국가들도 합리적 상속세제 마련에 전향적 자세다. 한국만 정반대다. ...

    한국경제 | 2021.10.17 17:43

  • thumbnail
    이혼 때 집 주면…'위자료' 아닌 '재산분할'로 해야 양도세 안 낸다

    ... 넘는 금액에 대해서만 증여세를 내면 된다. 5억원 이하라면 20%, 5억원 초과 10억원 이하는 30%의 증여세율이 부과되는 만큼 양도세 부담과 비교해 낮은 쪽을 선택하면 된다. 이혼이 성립된 이후라면 타인 간 증여가 돼 증여세 공제를 한 푼도 받을 수 없어 세금 부담이 양도세를 뛰어넘게 된다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이혼을 통해 소유하게 된 주택의 양도세 계산도 재산분할이냐, 위자료 지급이냐에 따라 달라진다. 강민정 세무법인 예인 세무사는 “재산분할은 ...

    한국경제 | 2021.10.17 17:00 | 노경목

  • thumbnail
    자녀 이름으로 계좌 만들 때 증여세 주의해야

    ... 차명계좌에 입금된 자금에 대해 명의자가 그 원천을 밝히지 못한다면 명의자가 자금을 증여받은 것으로 보아 증여세가 과세될 수 있다. 다만 직계존비속(부모와 자녀) 간에는 10년간 5000만원(미성년은 2000만원)의 증여재산 공제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 범위 내에서는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는다. 차명계좌를 통해 증여세를 회피한 경우 과세관청이 해당 증여가 있음을 안 날로부터 1년 이내에 언제든지 증여세를 부과할 수 있다. 또 실명이 아닌 채로 거래한 금융재산에서 ...

    한국경제 | 2021.10.17 16:59

  • [내일의 국감](18일)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한국원자력의학원, 국립대구과학관, 국립광주과학관, 국립부산과학관, 한국나노기술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과학기술인공제회,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녹색기술센터,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

    한국경제 | 2021.10.17 1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