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기록의 사나이' 호날두, 첫 만원관중 앞에서 유로 새 역사

    ... 역사를 썼다. 호날두는 16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슈카시 경기장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헝가리를 상대로 멀티골을 몰아치며 포르투갈의 3-0 완승에 앞장섰다.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경기 막판에야 득점포를 가동했다. 하파 시우바(벤피카)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후반 42분 성공시켜 포르투갈이 2-0으로 앞서나가게 했다. 이는 유로 역사를 다시 쓰는 골이기도 했다. 미셀 플라티니(프랑스) 전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과 유로 통산 ...

    한국경제 | 2021.06.16 08:59 | YONHAP

  • thumbnail
    도쿄행 굳히기 '환상 합작골'…울산 '동갑 듀오' 이동경·이동준

    ... 데뷔골을 기록한 데 이어 쉴 틈 없이 합류한 올림픽 대표팀에선 날카로운 패스와 활동량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동준은 12일 가나와의 1차전엔 아예 출전하지 않고, 이날 2차전에도 후반전만 뛰었으나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소화하고 득점포까지 뽑아내 해결사 능력을 입증했다. 올림픽 최종 엔트리는 18명으로 여타 대회보다 적은데다 2선은 이강인, 조영욱을 비롯한 경쟁자가 즐비해 김학범호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데, 이동준과 이동경에겐 도쿄행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고 ...

    한국경제 | 2021.06.15 23:03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원톱' 오세훈, 득점 없어도 연계플레이는 빛났다

    가나전 절묘한 패스로 정우영 선제골 발판 마련 김학범호의 '원톱' 오세훈(22·김천 상무)의 득점포는 침묵했지만, 전반 매끄러운 연계 플레이만큼은 돋보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 친선경기 2차전에서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이동준(울산 현대)의 득점포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오세훈은 이날 4-2-3-1 대형의 최전방으로 선발 출전해 후반 35분 엄원상(광주)과 교체될 때까지 ...

    한국경제 | 2021.06.15 22:27 | YONHAP

  • thumbnail
    NBA 클리퍼스, 유타에 PO 2연패 뒤 2연승…'승부는 5차전부터!'

    ... 오닐, 보얀 보그다노비치, 조 잉글스의 외곽포를 앞세워 반격을 시도했다. 쿼터 종료 2분 6초를 남기고는 미첼의 외곽포가 림을 갈라 71-85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클리퍼스는 주도권을 내줄 생각이 없었다. 레너드가 곧바로 득점포를 가동해 유타의 기세에 찬물을 끼얹었고 쿼터 종료 0.9초 전 이비차 주바츠의 팁인 득점으로 다시 20점 이상의 격차를 벌렸다. 4쿼터에도 이어진 유타의 끈질긴 추격에 클리퍼스는 한때 112-102까지 추격을 허용했으나 쿼터 ...

    한국경제 | 2021.06.15 14:16 | YONHAP

  • thumbnail
    슬로바키아, 10명 싸운 폴란드 2-1 제압…레반도프스키 침묵

    ... 성공률로 917개의 패스를 주고받으며 패스 플레이에 능한 스페인다운 경기를 펼쳤다. 스웨덴은 패스 성공률 55%, 패스 횟수 161개에 그쳤다. 그러나 페란 토레스(맨체스터 시티), 알바로 모라타(유벤투스) 등 호화 공격진의 득점포가 침묵해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D조에서는 체코가 파트리크 시크(레버쿠젠)의 멀티골을 앞세워 스코틀랜드에 2-0 완승을 했다. 시크는 후반 7분 역습 상황에서 골키퍼가 앞으로 나온 것을 보고는 하프라인을 넘자마자 과감하게 ...

    한국경제 | 2021.06.15 07:43 | YONHAP

  • thumbnail
    벤투호 2차 예선 마무리…송민규·정상빈 '확실한 눈도장!'

    ... 시저스킥을 선보인 송민규는 과감한 측면 드리블 돌파로 레바논의 밀집 수비를 뚫는데 큰 역할을 해내며 벤투 감독의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다. 19세 스트라이커로 팬들의 관심을 끈 정상빈 역시 스리랑카전 교체 투입 이후 곧바로 득점포를 가동해 A매치 데뷔전·데뷔골의 기쁨을 맛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송민규와 정상빈은 9월 시작되는 최종예선에 대비해 '젊은 피' 점검에 나선 벤투호 감독의 눈에 쏙 들어올 만했다. ◇ 확실한 '침대축구' 해법을 찾아라! 한국 축구는 ...

    한국경제 | 2021.06.13 18:08 | YONHAP

  • thumbnail
    '레너드-조지 65점 합작' 클리퍼스, 유타에 2연패 뒤 첫 승리

    ... 클리퍼스는 다시 11점 차로 달아났다. 클리퍼스는 4쿼터에서 38점을 몰아치며 승부의 추를 확 기울였다. 쿼터 초반 조지와 루크 케너드의 연속 3점 슛에 힘입어 100점 고지를 먼저 밟은 클리퍼스는 조지와 레너드, 바튐이 앞다퉈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경기 종료 3분 36초 전 120-98로 크게 앞섰다. 유타는 4쿼터 중반 도너번 미첼이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를 벗어나는 악재를 맞아 추격 의지가 꺾였고, 클리퍼스는 경기 막바지 주전 선수들의 휴식에도 테런스 맨, ...

    한국경제 | 2021.06.13 12:52 | YONHAP

  • thumbnail
    마지막 시험서 득점포 조규성 "골이 많이 고팠습니다"

    "골이 많이 고팠던지라 너무 행복합니다. "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 확정 이전 김학범호의 마지막 시험대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골잡이 조규성(김천 상무)의 말이다. 조규성은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치른 올림픽대표팀 친선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풀타임을 뛰며 2-0으로 앞선 후반 20분 쐐기 골을 터트려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상민(서울 이랜드)의 선제골로 1-0으로 앞서던 전반 38분 수비수 김진야(서울)의 ...

    한국경제 | 2021.06.12 21:47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최종승선은 나!'…오세훈과 조규성의 '동상이몽'

    ... 없는 경쟁을 펼친다. 오세훈과 조규성은 김학범호의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에 앞장선 일등공신이다. 올림픽 예선을 겸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번갈아 가며 원톱으로 출전해 2골씩 득점포를 가동, 김학범호의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당시 룸메이트로 숙소 방도 같이 썼던 이들은, 오세훈이 2019년 말 상무에 입대한 상황에서 조규성이 뒤따라 올해 3월 입대하면서 인연을 이어갔다. '절친'을 넘어 '전우'로 거듭나며 ...

    한국경제 | 2021.06.10 15:09 | YONHAP

  • thumbnail
    '김신욱 2골·정상빈 데뷔골' 벤투호, 사실상 최종예선 확정(종합)

    ... 7일 췌장암과 투병하다 별세한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추모하는 플래카드와 걸개그림이 걸렸고, 태극전사들은 검은색 암밴드를 착용한 뒤 킥오프에 앞서 추념의 시간을 가졌다. 한국은 전반 14분 만에 김신욱의 이른 득점포가 터졌다. 손준호가 중원에서 투입한 크로스를 남태희가 머리로 떨어뜨리자 김신욱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골맛을 봤다. 첫 골이 터지자 태극전사들은 벤치에 준비해놓은 유상철 전 감독의 이름이 새겨진 등번호 6번의 대표팀 유니폼을 ...

    한국경제 | 2021.06.09 22: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