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91-3600 / 3,9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모유 수유, 관절염 예방효과

    ... 먹인 여성은 모유를 전혀 먹이지 않은 여성에 비해 류머티즘 관절염 위험이 50% 낮다고 밝힌 것으로 헬스데이 뉴스 인터넷 판이 4일 보도했다. 칼슨 박사는 또 멘스주기가 불규칙한 여성이 규칙적인 여성에 비해 류머티즘 관절염 발병률이 높다고 밝혔다. 칼슨 박사는 '간호사 건강조사'에 참가하고 있는 여성 9천31명을 대상으로 연령,체중, 흡연, 초경 나이, 출산횟수, 모유를 먹인 시간 합계, 피임, 호르몬대체요법,폐경연령, 멘스주기 등을 조사하고 이를 류머티즘 ...

    연합뉴스 | 2004.11.05 00:00

  • "흡연-폐암 연관성 확인 힘들다"..담배소송 '논란'

    ... 음주 농약 목재분진 등에 함께 노출돼 흡연과 발암 과정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다. 또 사망한 조모씨와 김모씨는 흡연과 관련성이 낮은 샘암과 비소세포암으로 각각 진단받았으며,역시 사망한 이모씨도 흡연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후두암과 폐암이었을 가능성이 높았지만 사망 이전 음주 농약 매연 등 위험 인자에 노출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게 감정결과다. ◆감정서 해석 놓고 논란일 듯=감정서는 "원고의 흡연량을 정확하게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진료기록부 ...

    한국경제 | 2004.11.05 00:00

  • "흡연경력-폐암, 구체적 인과관계 확인불능"

    ... 등 3명은 거의 완치상태였고, 대기오염, 음주, 농약, 목재 분진 등에 함께 노출돼 흡연과 발암 과정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다. 사망한 조모씨는 흡연과 관련성이 낮은 샘암으로 진단받았고, 이모씨도 흡연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후두암과 폐암 가능성이 높았지만 폐질환과 음주, 농약 등에 노출돼 있었다. 비세포암으로 사망한 김모씨도 흡연이 사망 원인일 수 있다는 가능성은 인정됐지만, 다른 요소를 고려할 때 반드시 흡연 때문에 발병했다고 단정할 수 ...

    연합뉴스 | 2004.11.05 00:00

  • "흡연.폐암 연관성 확인 힘들다"..담배소송 '논란'

    ... 음주 농약 목재분진 등에 함께 노출돼 흡연과 발암 과정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다. 또 사망한 조모씨와 김모씨는 흡연과 관련성이 낮은 샘암과 비소세포암으로 각각 진단받았으며,역시 사망한 이모씨도 흡연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후두암과 폐암이었을 가능성이 높았지만 사망 이전 음주 농약 매연 등 위험 인자에 노출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가 내려졌다. 다만 방모씨 등 4명의 경우 역학적으로 봤을 때 흡연이 폐암의 외래원인 중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고 ...

    한국경제 | 2004.11.05 00:00

  • [의학] 과일-야채, 심장병 예방효과

    ...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국립암연구소 저널' 3일자 최신호에서 밝혔다. 연구팀의 조사 결과 하루에 5회 이상 과일과 야채를 먹은 사람들은 전혀 먹지않은 사람에 비해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겪을 위험이 12% 정도 낮았다. 암 발병률에서는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차이를 드러내지 않았다. 특히 녹색잎 채소가 심장병 예방효과가 높아 하루 1회만 먹어도 심장병 발병률을 11%나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과일과 야채 중에서는 과일의 심장병 예방효과가 더 높았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4.11.04 00:00

  • 나의 뇌졸중 위험도는?

    흔히 예고 없이 찾아오는 `저승사자'로 불리는뇌졸중은 국내 사망률(10만명당 73.2명) 2위에 달할 만큼 심각한 질환이다. 특히 요즘처럼 기온이 떨어지는 계절에는 뇌졸중 발병률이 크게 높아진다. 뇌졸중은 일단 발병하면 언어장애나 사지마비 등 2차 후유증이 나타나고 심하면사망하기 때문에 예방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뇌졸중의 위험인자를 미리 파악해대처하는 것이 최선의 뇌졸중 예방요령이라고 전문의들은 말한다. 대한뇌졸중학회는 오는 11월 6일 ...

    연합뉴스 | 2004.10.24 00:00

  • 독일 재즈밴드 살타첼로 내한 콘서트

    ... 7시30분 부산 시민회관에서 2번에 걸쳐 개최된다. '사랑의 핑크리본 콘서트'란 타이틀의 이 무대는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여성의 아름다움과 건강을 위해 매년 10월 열고 있는 '사랑의 핑크리본' 캠페인의 일환이다. 유방건강재단은 여성암 발병률 1위인 유방암을 예방하고 여성의 삶의 질 향상을도모하고자 설립된 공익재단으로 재단 자선기금 마련을 위해 이 공연을 기획했다. 2002년 이후 2년 만에 한국을 찾는 살타첼로는 세계적인 실내악 단체인 슈투르가르트 챔버 오케스트라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우유 먹고 빨리 크면 유방암 위험 높아"

    ... 조사한 결과 큰 키가 유방암의 한 요인일수 있으며 특히 사춘기에 키가 훌쩍 큰 여성들의 유방암 발생률이 높았다. 이 의학전문지는 지난 반세기 동안 지구촌 전체에 걸쳐 식단의 변화, 특히 우유소비의 증가로 평균 신장이 커진 것과 유방암 발병률 사이에 상호 연관성을 연구할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경우 2차 세계대전 이후 20년 동안 서구식 식단이 유행하면서 우유 소비가 늘었고 이 덕분에 12세 소녀의 평균키가 15㎝나 커졌지만, 30년 뒤 이 소녀 세대의 유방암 ...

    연합뉴스 | 2004.10.14 00:00

  • 시에라리온, 유아사망률 세계 최고.. UNICEF

    ... 중유아사망률이 높은 축에 들었다. 반면 노르웨이, 덴마크의 유아사망률은 4명, 일본과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의 유아사망률은 6명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유아사망률이 증가하거나 정체하는 데는 에이즈가 큰 원인으로 보인다. 에이즈 발병률이 높은 보츠와나와 짐바브웨, 스와질랜드는 시에라리온에 이어유아사망률 2,3,4위를 차지했다. 보고서는 또 임신 중 건강관리 소홀과 말라리아, 영양실조, 급성호흡기 전염병,설사, 홍역 등도 중요한 원인으로 지적했다. 캐럴 벨라미 ...

    연합뉴스 | 2004.10.08 00:00

  • '지중해식 식사' 담석 예방효과

    ... 4만5천756명의 병력과 식습관을 추적해서 나왔다고 월스리트 저널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지오바누치 박사팀은 `내과학연보' 최신호(5일자)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불포화지방 섭취정도에 따라 실험대상자들을 5개 그룹으로 나눈 뒤 담석 발병률을 살펴본결과 불포화지방을 가장 많이 섭취한 최상위 그룹이 최하위 그룹보다 담석에 걸릴위험이 18% 정도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기간에 실험대상자 중 2천323명이 담석에 걸렸으며, 최상위 그룹은 최하위그룹보다 ...

    연합뉴스 | 2004.10.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