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91-3600 / 3,9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강한 인생] 스낵 즐기면 비만.심장병 위험

    ... 돼지기름 버터 등 동물성 기름은 대부분 상온에서 고체상태로 존재하는 포화지방산으로서 체내에 흡수돼 콜레스테롤치를 높인다. 그동안의 많은 역학조사를 종합하면 포화지방 섭취가 증가할수록 심장병 뇌졸중 고지혈증은 물론 대장암과 유방암 발병률도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동물지방이 고열을 받아 트랜스지방으로 변한 뒤 공기 중에 산화돼 아크롤레인이라는 독성물질을 만들면 이런 위험성은 더 상승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식물성은 불포화지방산 위주로 구성돼 있고 콜레스테롤이 ...

    한국경제 | 2005.08.09 00:00 | 정종호

  • 잘먹어 생기는 당뇨병.대장암.전립선암 급증

    ... 고령인구 10만명당 46.9명으로 83년의 3.0명에 비해 15.6배로 불어났다. 전립선암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 미국 9.11 테러 당시 뉴욕시장이었던 루돌프 줄리아니 등이 투병했던 병으로 미국에서는 남성암 발병률 최고 수위를 기록하고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은 고령자 10만명당 223.7명으로 20년전인 83년의 33.4명에 비해 6.7배로 증가했다. 이 병으로 인한 남성 사망자는 238.5명으로 20년전의 41.7명에 비해 5.7배로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여름나기 건강기능식품] 혈관이 젊으면 당신도 '50살 청년'

    ... 등이 꼽힌다. 석류식품은 석류를 통째로 압착한 것으로 씨 부분에 여성호르몬의 일종인 에스트론과 에스트라디올이 다량 함유돼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대두단백의 이소플라본 성분은 에스트로겐처럼 작용하면서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안면홍조 심장질환을 예방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최근엔 유방암 자궁내막암 등의 발병률을 높인다는 주장이 제기돼 보건당국의 규제를 받는 등 퇴조세를 보이고 있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20 00:00 | 정종호

  • [금융 퓨전상품] C I 보험의 진정한 의미

    ... 저하에 있다. 의학기술 발달은 치명적 질병에 걸렸다 하더라도 이후 생존기간을 점점 길게 만들고 있고 심지어는 완치까지 가능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사회의 고령화 속도는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암 뇌졸중 심근경색 등 중요 질병 발병률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각종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암 뇌졸중 심근경색 발병 이후 생존율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게다가 의료기술은 앞으로도 계속 발달할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사회가 치명적 질병에 노출되는 ...

    한국경제 | 2005.07.18 00:00 | 이성태

  • [금융 퓨전상품] 대한생명 '변액CI보험'‥ C Iㆍ변액 장점 하나로

    ... 그동안 거둬들인 초회보험료만 300억원이나 된다. 우리나라 사람이 80세까지 암 뇌졸중 등 치명적인 질병에 걸릴 확률은 57%,사망할 확률은 79%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3년 통계청 자료) CI보험은 이처럼 발병률이 높은 중대한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 치명적 질병이 발병할 경우 고액의 치료자금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여기에 고객이 낸 보험료로 펀드를 조성,펀드의 운용실적에 따라 추가로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변액보험의 장점을 추가했다. ...

    한국경제 | 2005.07.18 00:00 | 이성태

  • "뇌졸중 발병 계절에 상관없다"

    ...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70대, 50대 등의 순 이었다. 발생 환자를 월별로 보면 5월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 10월, 11월 등으로 집계됐는데 통계적으로는 의미있는 차이가 없어 이제는 뇌졸중 계절에 상관없이 비슷한 발병률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뇌경색과 뇌출혈의 비율에서는 1.4 대 1로 뇌경색이 약간 많았는데 이는 뇌출혈이 뇌경색보다 2~3배 많았던 80년대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라고 의료진은 설명했다. 김달수 교수는 "뇌경색이 뇌출혈보다 많아지는 ...

    연합뉴스 | 2005.07.12 00:00

  • INI스틸 용광로제철소 건설…주민 반발

    ... 배출, 주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뿐 아니라 지역발전을 가로막는 등 환경재앙을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미 용광로 제철소가 가동중인 경북 포항과 전남 광양의 경우 주민들의 만성기관지염 및 알레르기성 결막염 발병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최대 520배 이상 높을 뿐 아니라 산성비가 내릴 확률도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당진환경운동연합도 최근 성명을 내고 "INI스틸은 지역을 황폐화시키는 용광로 제철소 건설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고혈압.고지혈증.흡연'은 죽음의 합주곡

    ... 서구보다 몸집이나 체중은 작지만 지방층이 집중되는 복부 비만과 흡연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38세 남성의 경우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일지라도 흡연을 한다면 10년 내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1%, 발병률은 4%에 이른다"면서 "동일 조건에서 나이가 더 들면서 위험 요소들이 누적될수록 심혈관 질환 발병률은 7~8%로 더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물치료요법으로 "심혈관계 질환 발생 위험도가 높다면 평소에 안전성이 검증된 ...

    연합뉴스 | 2005.06.02 00:00

  • "北흡연자 발병률, 비흡연자의 4.1배"

    북한에서 흡연자의 발병률이 비흡연자의 4.1배에 달한다는 통계가 제시됐다. 평양 김만유 병원의 김춘섭 부원장은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조선중앙TV가 마련한 특집 프로그램에 출연, "우리 나라(북)에서 담배로 인한 질병 병걸림률(발병률)을 조사한 데 의하면 흡연자가 비흡연자의 4.1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적으로 놓고 볼 때 폐암 발병률은 흡연자가 비흡연자의 11배, 기관지염은 6.1배에 달하고 있으며 매년 담배로 유발되는 질병으로 ...

    연합뉴스 | 2005.06.01 00:00

  • [건강한 인생] 한국인의 당뇨병 특징

    한국인의 당뇨병 발병률이 최근 급증하면서 서구인과 색다른 당뇨병 발병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당뇨병의 예방 및 치료법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단초가 된다. 한국인은 인슐린 분비 부족에서 오는 1형 당뇨병이 1∼5%에 불과하고 인슐린 저항성으로 인한 2형 당뇨병이 태반이다. 반면 미국인은 10%가 1형이고 나머지 대부분이 2형이다. 또 미국 당뇨병 환자는 과체중을 보이는 사람이 전체 환자의 70.5%, 중증 비만인 사람이 36.1%에 이르는 ...

    한국경제 | 2005.05.24 00:00 | 정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