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23,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민주 경제위기특위 첫 토론회…"퍼펙트스톰, 구조적 모순 때문"

    ... 홍성국 의원은 주제발표에서 "퍼펙트스톰 위기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 지정학적 위기와 팬데믹이 겹치며 누적된 구조적 모순이 발현된 것"이라며 "지난 40여 년간 금리 인하 시대가 일단락되면서 사회 구조의 변화가 불가피하며, 기후위기·양극화·고령화 등 구조적 요인까지 경제 위기의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은 "미중 패권 갈등의 심화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신냉전 체제로 국제질서가 재편되고 있으며, 이런 변화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

    한국경제 | 2022.07.06 15:48 | YONHAP

  • thumbnail
    경북 사회적경제의 새 희망 '마을기업'

    ... 지난해까지 총 112건의 공연을 통해 1만4000 여명의 시민에게 공연을 제공해 온 문화공연기획 마을기업이다. 창업 당시만 해도 구미에는 클래식, 무용 등의 대형 공연 위주로 시에서 운영하는 대형 공연장 두곳만 있었다. 옴스는 문화양극화를 해소하고 지역인재 유출을 막기위해 구미에 최초의 민간 소규모 공연장을 개장했다. 월드뮤직, 국악, 마임, 인디밴드, 인문학 강좌, 독립영화 상영 등 차별화된 콘텐츠로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온라인 공연인 ‘온프로젝트’도 ...

    한국경제 | 2022.07.06 15:28 | 오경묵

  • thumbnail
    [이학영 칼럼] 자멸의 길 가는 괴물, 민노총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있었다. 대통령선거에서 문재인 후보를 공개 지지한 민노총은 정부 출범 이후 온갖 청구서를 내밀어 과실을 잔뜩 따먹었다. 그 대표 격인 최저임금 대폭 인상 요구에 ‘불평등·양극화 해소’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시커먼 속셈이 따로 있었다. 최저임금을 올리면 그에 따라서 나머지 임금도 연쇄적으로 올라가게 된다는 게 그것이다. 민노총 조합원들의 사업장은 경영이 탄탄한 대기업과 금융회사, &lsq...

    한국경제 | 2022.07.05 17:24 | 이학영

  • thumbnail
    경총 "지난 5년간 고용 양극화·노동력 유휴화 심화"

    "60세 이상 취업자↑, 30∼40대는 ↓…만성적 비취업자 늘어" 최근 5년간(2017년 1분기∼2022년 1분기) 고용 양극화와 노동력 유휴화가 심화하고 자영업 부문의 구조조정이 진행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영차총협회(경총)는 5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바탕으로 작성한 '지난 5년간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경총은 지난 5년간 연령대, 취업 시간, 업종별로 고용 양극화가 뚜렷해졌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2.07.05 12:01 | YONHAP

  • thumbnail
    주목해야 할 국내외 ESG ETF 20선

    ...료 차원에서 사회적 불평등을 심화시켰다. 게다가 전쟁까지 가세하면서 글로벌 경제는 ‘블록화(지역주의화 현상)’가 빠르게 진행 중이다. 많은 국가가 동참해온 세계화 노력이 후퇴하는 가운데 당분간 전 세계 불평등과 양극화는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향후 기업 경영에서도 관련 이슈에 대한 대응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기업의 경우 조직 내 인종 및 성별 다양성, 근무 환경과 임금 형평성, 보상 체계, 교육 프로그램 등 인적 정보 공개를 ...

    한국경제 | 2022.07.05 06:00 | 구현화

  • "가수 리한나, 미국서 가장 어린 자수성가 억만장자 여성"

    ... 회사의 나머지 절반은 프랑스 럭셔리 패션대기업 LVMH가 보유중이다. 리한나는 2019년에 자신의 목표가 돈을 버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재정적 이정표에 도달해도 계속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한나는 이렇게 번 돈을 기후 변화, 양극화 등 세계적 문제의 원인에 기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실제로 리한나는 2012년에 ”혁신적인 교육과 기후 회복 이니셔티브를 지원하고 자금을 지원”을 목표로 하는 자선기금 클라라 라이오넬 파운데이션(CLF)를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22.07.04 23:04 | 김정아

  • thumbnail
    취업해서 돈 벌어도 현금 지원…오세훈 '안심소득 실험' 통할까

    ... 있다. 독일 베를린에서는 지난해 6월부터 기본소득 실험에 들어갔다. 미국도 로스앤젤레스(LA) 등 60여 개 도시에서 비슷한 소득실험이 진행되거나 계획되고 있다. 오 시장은 “안심소득은 우리 사회의 최대 문제점인 빈부 격차의 대물림과 양극화 심화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복지 시스템”이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서울시민 모두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안심소득을 면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장강호 기자

    한국경제 | 2022.07.04 17:36 | 장강호

  • thumbnail
    오세훈표 복지실험 '안심소득' 11일 첫 지급…500가구 선정(종합)

    ... "오늘은 어쩌면 전 세계 복지시스템이 달라지는 변화의 단초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이렇게 시작된 실험이 인류사회의 새로운 이정표를 썼다는 평가를 받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오 시장은 또한 페이스북에 "안심소득은 빈부 격차의 대물림과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복지시스템"이라며 "최저생계 지원을 넘어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고,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서 지금껏 복지 혜택을 받지 못했던 사각지대까지 보듬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7.04 16:02 | YONHAP

  • thumbnail
    오세훈표 '안심소득' 첫발…500가구 11일 첫 지급

    ... 지난해 185조원으로 늘었지만, 서울에서 중위소득 50% 이하인 121만 저소득 가구의 72.8%인 88만 가구는 여전히 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오 시장은 "안심소득은 지금 우리 사회의 최대 문제인 빈부 격차의 대물림과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복지시스템"이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서울시민 모두가 자존감을 잃지 않고 내일의 희망을 꿈꿀 수 있는 미래 복지시스템은 무엇인지, 안심소득 시범사업으로 그 가능성을 면밀하게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

    한국경제TV | 2022.07.04 14:18

  • thumbnail
    오세훈표 복지실험 '안심소득' 11일 첫 지급…500가구 선정

    ... 크레이머 교수는 "안심소득 시범사업은 기존 연구와는 아주 다르게 설계되어 있다"며 "이번 실험이 엄청난 기회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안심소득은 지금 우리 사회의 최대 문제인 빈부 격차의 대물림과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복지시스템"이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서울시민 모두가 자존감을 잃지 않고 내일의 희망을 꿈꿀 수 있는 미래 복지시스템은 무엇인지, 안심소득 시범사업으로 그 가능성을 면밀하게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07.04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