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01-123410 / 130,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화부, 관광업계에 2천138억원 지원

    문화관광부는 관광산업 경기 부양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관광업체 117개를 선정, 관광진흥기금 2천138억원을 상반기중 4.12%의 저금리로 융자해줄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융자 대상별로 관광숙박시설 건설에 21개 업체 961억원, 관광숙박시설 개보수에24개 업체 653억원, 국민관광진흥사업에 30개 업체 297억원, 관광사업체 운영에 42개 업체 227억원 등이다. 문화부는 융자 지원 외에도 국제회의 산업 육성 등 외래 관광객 유치사업에 750억원을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정통부 업무보고 무슨 내용 담겼나]

    정보통신부의 올 업무보고는 신규 IT(정보기술)서비스 도입을 통한 인프라 구축과 신성장동력 육성의 연계에 초점이 맞춰졌다. 정통부는 이를 목표로 오는 2007년까지 27만개의 일자리 창출과 IT수출 1천100억달러 달성, 광대역 통합망(BcN)과 u센서네트워크(USN) 구축 등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갈 방침이다. ◇신규 서비스 도입= 정통부는 오는 7월 2.3㎓ 대역 휴대인터넷 사업자 선정방안을 최종 확정한 뒤 2006년부터 서비스를 본격 개시토록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신보, 고용창출 촉진 서비스업 우대보증

    ... 무역금융과 구매자금융은 100억원까지, 일반운전자금은 30억원까지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신보는 이번에 선정된 유망 서비스업종에 대해 올해 6천억원의 보증을 지원할예정이며 지원 성과를 높이기 위해 수출기업, 설비자금, 지역특화산업 등과 함께 중점 지원 분야로 지정했다. 신보 관계자는 "유망 서비스업체에 대한 효율적인 지원을 통해 내수 진작을 도모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임금동결 추진보다 기업별 노사합의가 중요"

    오기소 이치로 한국도요타 사장은 4일 "경제계임금동결 추진에 앞서 개별 기업의 노사합의가 선행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기소 이치로 사장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가진 신년간담회에서 현재 정부와 경제계에서 추진중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임금동결에 대한 사회적 합의도출 움직임에 대해 이같은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임금동결 합의도출 작업은 실업률 해소 등을 위한 하나의 가능한 선택이 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먼저 노사간 합의가 선행되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국외 이라크인 하루 500만달러 본국송금

    ... 500만 달러의 해외송금이 들어와 와해된 경제의 소생에 한몫하고 있다고 연합군정의 고위관계자들이 3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들 관계자는 또 지난해 미국 의회에서 승인된 187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용 추가펀드가 100만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석유외 부문 국내총생산(GDP)의 30-50%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해외송금이 적어도 민영은행 12곳에 답지하고 있다면서 송금자의 대부분은 해외거주 이라크인이며 송금된 자금의 대부분은 통장을 빠져나와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구미 勞使단체, 국내 첫 화합 결의문

    ... 노사 단체가 평화선언문을 채택하기는 처음이다. 한국노총구미지부와 경북경영자총협회는 이날 결의문에서 "노사화합이 지역경제발전의 밑거름임을 인식하고, 산업평화 정착에 공동 노력한다"고 선언했다. 노사는 또 "노동자의 지속적인 능력개발과 일자리 창출, 고용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생산성 향상에 적극 노력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구미지부에는 구미공단내 LG전자와 대우전자, 동국방직 등 72개 업체의 노조가 가입해 있다. 노사는 이밖에 구미공단의 지난해 수출액 200억달러 달성을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기업銀, 중기 시설자금 대출 대폭 확대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설비투자 촉진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올해 총 4조원의 시설자금을 공급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작년의 3조5천억원보다 5천억원 늘어난 규모다. 기업은행은 특히 이 자금을 상반기중 조기 집행하고 초과수요가 발생할 경우 한도를 늘려 공급할 계획이다. 기업은행은 또 필요시 기존 시설자금 대출보다 저리의 특별자금을 설정.운용해시설투자 수요를 유인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기업은행은 아울러 일선 지역본부와 영업점별로 시설자금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전경련 신춘포럼] 盧 "법적 근거없는 파업 엄정 대응"

    ...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노 대통령은 이날 포럼에서 "지난해 노동정책이 일관성이 없다는 평가가 있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강온 양면의 전술이 필요했기 때문에 강온 카드를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함께 일자리 나누기 작업을 함께 해 나가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또 "유한킴벌리가 4조 3교대, 4조 2교대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생산성을 높여 나가는 것을 매우 의미있는 운동으로 바라보고 있다"며 "적용할 수 있는 영역이 있을 ...

    한국경제 | 2004.02.04 00:00

  • 국가기술자격증 대여받아도 처벌

    ... 자격증을 대여한 경우에만 제재하던 것을 대여받은 기업이나 개인 등에 대해서도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게 된다. 노동부의 국가기술자격증 대여행위 적발건수는 매년 약 300여건에 달하고 있으며, 각종 일자리 소개 홈페이지 등에서 자격증 대여행위가 공공연히 이뤄지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대여건수는 이를 훨씬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부는 개정안이 시행되면 한국산업인력공단에 자격증 대여행위 상설 모니터링반을 신설, 자격증 대여행위 ...

    연합뉴스 | 2004.02.04 00:00

  • 사노피의 아벤티스 인수 제의에 獨 근로자 항의

    ... 규모에서 세계 제3위의 거대 제약회사가 탄생하게 된다. 이를 위해 프랑스 정부는 합병을 적극 추진하고 있지만 아벤티스 경영진은 적대적 합병을 거부하며 주주들에게 협상을 받아들이지 않도록 촉구하고 있으며 독일 정부도 합병으로 인한 일자리 손실을 우려하고 있다. 앞서 사노피는 자신보다 규모가 큰 아벤티스에 대해 지난달 26일 주식과 현금혼합 방식의 인수합병 계획을 발표하면서 아벤티스 주식 6주당 신규 합병회사의 주식 5주와 현금 69유로를 지급하겠다고 제의했다. ...

    연합뉴스 | 2004.02.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