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21-123430 / 125,2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OMJ 캠페인] 제2부 : (7) 독일 <상> 작년 10명중 1명 무직

    ... 경기부진에다 동독으로부터의 인구 유입 등으로 지난 97년에는 실업률이 전후 최고 수준인 11.4%까지 상승했었다. 90년대 초반부터 시작된 경기부진은 독일의 높은 실업율을 구조화시키고 있다. 기업들이 독일내 투자를 기피,일자리가 발생하지 않는 것도 한 몫을 했다. 최저임금과 사회보장 부담금 수준이 높아 독일 기업들마저도 해외로 공장을 이전할 정도였다. 실업급여 수준이 높아 실업자들이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 현상도 주요 원인이었다. 독일은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8) 독일 <하> (인터뷰) 페터 마이어

    "독일 정부는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할수 있도록 각종 세금 및 재정 혜택을 주고 있다. 기업은 생산성이 침해되지 않는 범위내에서 더 많은 근로자를 고용하려고 노력하고 근로자는 일자리 나누기 차원에서 임금의 일부를 양보하고 있다" 독일 프리드리히 에베르트 재단 한국사무소의 페터 마이어 소장은 실업자 구제를 위한 독일 정부와 기업의 역할에 대해 이같이 말한다. 실업문제는 정부와 기업 근로자가 함께 풀어야할 숙제라는 얘기다. 노.사.정 3자연대도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7) 독일 <상> '노/사/정 3자 연대'

    독일 정부가 "1백만 일자리 만들기"를 선언했다. 지금까지의 소극적인 고용및 실업대책을 버리고 보다 적극적인 공세로 나서기로 한 것. 실업자가 발생한 다음 실업급여를 지급하면서 사후 뒤처리에 급급하던 지금까지의 실업정책에서 탈피해 실업자체를 원천적으로 줄여보자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고 있는 것이다. 독일 경제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높은 실업률을 극복하지 못할 경우 그동안 쌓아올린 경제적 성과가 수포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확산되고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내년 경제정책 방향] 부동산/건설서 경기 '점화' .. 의미

    ... 기업투자에 큰 기대를 걸 수 없는 탓이다. 때문에 내수진작이 중요하고 그 돌파구를 부동산.건설에서 찾겠다는게 정부의 기본 구상이다. 또 건설부문은 고용 흡수력도 커 일석이조다. 건설부문에 1조원을 투입하면 3만2천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게 정부의 계산. 현재 실업자의 35%인 53만명이 건설부문에서 나왔다는게 그 반증이기도 하다. 게다가 부동산 경기활성화는 수입을 거의 유발하지 않는다. 경상수지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뜻이다. 정부가 한시적이나마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7) 독일 <상> (성공사례) 잡 셰어링

    지금까지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다양한 일자리 창출 및 해고방지 방안을 마련했지만 "잡셰어링(job sharing)"만큼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것도 드물다. 한마디로 일(job)을 나눠가지자(sharing)는 개념의 이 방안은 딱정벌레 자동차로 유명한 독일 폴크스 바겐이 원조라면 원조다. 이 회사는 지난 93년말 창사이래 최대의 경영위기에 빠졌었다. 직원 10만명 가운데 3만명을 정리해야 할 정도로 심각했다. 노조와 경영진은 이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종합면톱] 수출신용장 '중소기업은 전액보증' .. 산자부

    ... 한편 산업자원부는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내년에 서울과 광역시및 도지역 14곳에 "소상공인지원센터"를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연차적으로 전국 주요 도시 1백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 센터는 소상공인의 창업과 수출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도소매업 무역업 서비스업 등의 소규모 사업자나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경영전반에 걸친 상담과 대관업무 애로해결을 전담한다. 산자부는 이 센터를 대학 연구기관 금융기관 중소기업지원센터 상공회의소 등과 손잡고 시범적으로 ...

    한국경제 | 1998.12.13 00:00

  • 독일도 '100만 일자리' 선언 .. 2002년말까지 실업률 3%

    일본에 이어 독일도 "1백만 일자리 만들기"를 선언했다. 오스카 라퐁텐 독일 재무장관은 10일 독일 ZDF TV와의 회견에서 "현 의회 임기가 끝나는 오는 2002년말까지 실업자를 1백만명까지 줄이겠다"고 밝혔다. 독일의 새 정부 각료가 실업자 감소 목표치를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은 현재 3백90만명의 실업자(실업율 10.2%)를 안고 있으며 게하르트 슈뢰더 총리가 이끄는 적녹연정은 실업자수를 줄이는데 정치적 사활을 걸고 ...

    한국경제 | 1998.12.11 00:00

  • [사설] (12일자) 증시 투자결정 신중할 때

    ... 바로 그같은 현상이 심화되지 않을까 하는 점이다. 돈의 흐름이 왜곡될 우려가 많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 경제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는 기업금융의 정상화다. 돈이 필요한 기업에 지원돼 생산 활동이 활발해지고 결과적으로 일자리를 늘릴 수 있어야 한다. 물론 주가가 오르는 것이 기업자금조달에 도움이 되지않는 것은 아니지만 증자 등을 통해 기업자금으로 연결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차가 있게 마련이다. 따라서 지금과 같은 단기과열은 오히려 장애가 될 뿐이다. ...

    한국경제 | 1998.12.11 00:00

  • [한경에세이] 1원의 경제학 .. 노향림 <시인>

    ... 자동차의 행렬이 있을 거라고 자위도 해본다. 경제가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났다고 하지만 봉급자들은 깎인 봉급에 한숨 쉬고 빅딜회오리에 남자들이 다시 고개숙이게 되었다. 그리고 실업자들은 노숙을 마다하지 않는다. 대졸자는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 단순노무직으로도 일하고 있다. 참으로 심각한 사회현상이다. 오죽하면 다시 1원 짜리의 경제학으로 돌아가자는 말이 나올까. 1원 짜리가 환영을 받은 때가 있었다. 62년도였다. 화폐개혁이 어느 날 새벽 감쪽같이 이루어졌다. ...

    한국경제 | 1998.12.11 00:00

  • 경기부양 가장 확실 .. '왜 부동산경기부터 살리나'

    ... 부동산부터 살리나 =무엇보다 경기부양 효과가 가장 확실하기 때문 이다. 내수진작이나 고용창출 면에서 모두 그렇다. 올해 소비가 꽁꽁 얼어붙었던 것도 부동산 값 폭락으로 인한 자산감소가 큰 요인중 하나였다. 또 작년말이후 일자리를 잃은 실업자중 약 35%가 건설업에서 나왔다. 때문에 부동산 경기가 살아야 소비도 살고 실업자도 줄일 수 있다는게 정부의 시각이다. 게다가 내년 세계경기가 불투명해 수출나 투자가 그리 크게 늘지 않을 것이란 점도 정부로 하여금 ...

    한국경제 | 1998.1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