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41-123450 / 130,5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설' 1등산업으로 키우자] (1) '경제 성장동력으로 재가동을'

    건설산업은 관련산업에 미치는 연계효과가 막대한 데다 일자리 창출 효과도 모든 업종 가운데 으뜸이다. 그래서 건설산업은 '고용없는 성장시대'를 맞아 그 가치가 더욱 빛날 수밖에 없다. 장기불황과 그에 따른 고(高)실업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건설산업이 꼽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마디로 국가경제 성장동력 산업으로 건설산업 만한게 없다는 얘기다. 이같은 건설산업의 가치를 간파한 선진국에서는 이미 지난 90년대부터 건설산업을 첨단전략산업으로 ...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미국 경제, 다운사이드 리스크 많아

    ... UNECE의 시각이다. 또다른 불확실성은 미국 경제가 여전히 '고용 없는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는 점.UNECE는 최소한 지금까지의 상황만을 놓고 본다면 경제성장과 고용의 상호 연결 고리가 너무 미약하다고 진단하고 있다. 만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예상치를 밑돈다면 소비자 신뢰와 소비 지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향후 장기 금리가 인상되기라도 한다면 소비자 지출은자연적으로 악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 UNECE 보고서는 미국의 엄청난 재정적자는 여전히 ...

    연합뉴스 | 2004.02.23 00:00

  • ['건설' 1등산업으로 키우자] (1) '경제 성장동력으로 재가동을'

    ... 동안 국가경제의 성장동력 역할을 해온 건설산업이 세계시장에서는 경쟁력 저하,국내에서는 낙후된 산업구조에 발목이 잡혀 흔들리고 있다. 여기에다 검은 돈과 관련된 비리와 부실시공이 잊을만 하면 터져 나온다. 경기 전반에 미치는 영향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타 산업에 비해 훨씬 크지만 정작 국가와 국민들로부터는 푸대접을 받는 연유다. 산업계 내 위상도 갈수록 처지고 있다. 그래서 건설업계 종사자들은 "공룡 덩치에 생쥐 대접을 받는다"고 억울해 한다. 국가 중추산업의 위상을 ...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기업 단죄'서 기업의욕 살리기로 ‥ 李부총리 '창업형 기업가' 우대

    ... 평가를 받기도 했다. ◆ 신규사업 급감 등 부작용 정부는 '창업가형'기업들을 '관리형'으로 바꾸는 대신 시장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주체로 벤처기업을 꼽았다. 한때 벤처기업은 전통 제조업체의 시가총액을 앞질렀고 2000년 신규 일자리가 86만개나 늘어나는데 상당히 기여했다. 그러나 정보기술(IT)산업의 거품 붕괴로 벤처기업들이 무너졌고 전통 제조업체들은 벌어들인 돈을 쓰지 않았다. 설비투자가 급속히 위축돼 2002년 국내 제조업의 유형자산 총액은 1967년 통계를 ...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울산 에너지ㆍ건설산업 리더들] 발전ㆍ플랜트설비 세계서 인정

    ... 시공 전문회사로 경기침체에도 불구, 연간 1백% 이상의 매출 신장세를 기록하고 있는 간판 기업인이다. 35년 동안 단 한번도 재해를 일으키지 않을 만큼 책임시공을 하고 있다. 경동도시가스 이형기 사장은 최근 청와대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 경제지도자회의'에서 모델기업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이 사장은 40세 이상 실업자를 직원으로 충원하는가 하면 비정규직을 단 한 명도 두지 않는 등 고용안정에 남다른 열정을 보이고 있다. 조일건설 장광수 사장은 대한전문건설협회 ...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기업이 정부보다 강해" ‥ 노무현 대통령

    ... 이뤄졌다. 노 대통령은 "정부는 기업을 선택할 권한을 갖지 못하지만 기업은 어떤 정부가 지배하는 지역으로 갈지 선택할 수 있다"며 "기업이 강하냐,정부가 강하냐고 묻는다면 이제 기업이 강하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과 관련,노 대통령은 "서비스업을 확대하고 사회적 서비스·복지 서비스 분야에서 일자리를 늘리겠다"며 "정부가 큰 판을 제공해 민간 기업이 자신있게 대단위 레저산업을 벌이도록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원순 기자 huh...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盧대통령 1년] 현장 영업맨들에게 들어보니… : 사교육비 꼭 해결을

    현장 영업맨들은 취임 1주년을 맞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정치 문제에서 벗어나 경제와 서민생활 활성화에 매진해 달라"고 똑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를 위해 전면적인 경기 부양책 실시도 검토하고 일자리가 실질적으로 창출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을 주문했다. 김규상 VOK 사장은 "수출은 사상 최대 흑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내수는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며 "내수시장을 끌어올리기 위해선 가시적인 경기 부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04.02.23 00:00

  • 이헌재 "고용증대 정책에 우선"

    이헌재(李憲宰) 경제부총리는 23일 참여정부 출범 1주년에 즈음한 기존 경제정책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일자리 창출과 기업투자, 소비진작과 금융시장 안정을 통한 고용증대 정책에 우선을 두겠다"면서 "기본 정책방향대로 간다"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농업.농촌종합대책 보고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기업과 정부 관계가 여전히 불편하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대해 "양자는 대립적 관계가 아니며 투자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

    연합뉴스 | 2004.02.23 00:00

  • 손지사, "공장이전부지 주거용지 안된다"

    ... 용도변경을 요구해옴에 따른 것으로 건교부의 아파트 건립과 경기도의 아파트건립 반대 입장이 맞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공장부지의 주거용도 변경에 대해 일단 불허한다는 방침과 함께 첨단산업 및 공업지원시설 등 일자리 확충방안의 개발방향을 제시하고 도의 입장반영을 위해 적극 대처하기로 했다. 한편 도내에는 1992년부터 2000년까지 17개 대기업과 3개 중기업이 수도권이외 지역으로 이전했으며, 이들 부지는 대부분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 아파트가 ...

    연합뉴스 | 2004.02.23 00:00

  • 미국 고용통계, 기업고용ㆍ가계조사 제각각

    ... 앓고 있다. 22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1년 넘게 미국의 조지 부시 행정부와 의회의 공화당 의원들은 미국의 고용창출 동향이 겉모습과 달리 훨씬 양호하다는 점을 시사하는 수수께끼 같은 통계에 집착해왔다. 노동통계국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실업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사용하는 두가지 통계 가운데 하나로 매달 40만명이상의 고용주를 대상으로 조사하는 기업고용조사는2001년 이래 2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졌음을 보여준다. 반면 미 전역의 5만 가구를 대상으로 ...

    연합뉴스 | 2004.0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