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41-123450 / 125,2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빅딜' 정치쟁점 부상..한나라 백지화-국민회의 반드시 성사

    ... 개입해서는 안되 고 해당 기업과 채권은행에 자율적으로 맡겨야 한다"는 원론적인 언급으로 일관해왔다. 사실 당과 이 총재를 겨냥한 "총풍과 세풍사건"에 매달려 빅딜에 신경쓸 겨를도 없었다. 그러나 대우와 삼성간의 빅딜과 관련해 일자리를 잃게 된 부산 삼성자동차 공장의 근로자들과 협력업체들의 민원이 쇄도하고 소신발언을 한 장관이 경질되자 "뭔가 심상치 않다"는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연이어 PCS(개인휴대통신)와 케이블TV 빅딜론도 튀어나오자 이제 빅딜이 ...

    한국경제 | 1998.12.28 00:00

  • [미리보는 '99 한국경제] (지표) '내수 기지개'

    ... 높다. 최근의 시중 자금 흐름도 벌써부터 이같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실업자는 더 는다 =경기가 다소 나아지더라도 실업문제는 전혀 해소되지 못할 예상이다. 오히려 더욱 악화될 것으로 많은 연구기관들이 예측하고 있다. 내년엔 일자리가 올해보다는 늘겠지만 일자리를 찾는 사람은 그 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특히 5대그룹의 빅딜이나 계열사 축소등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상당수 인원이 일자리를 잃을 전망이다. 게다가 내년 2~3월중 졸업생들이 쏟아져 ...

    한국경제 | 1998.12.28 00:00

  • [리뷰 '98 경제] (8) '노동계' .. 노동시장도 '정글법칙'

    98년 한국의 노동시장은 유례없는 지각변동을 경험했다. 완전고용수준(2%대)을 유지하던 실업률은 IMF이후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 7%대까지 치솟았다. 실업대란속에 대학생들은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한채 졸업과 동시에 거리 로 내몰렸다. 어렵게 취업을 해도 대부분 인턴사원이다. 살아남은 자의 고통도 적지않았다. 대부분의 직장에서 임금삭감 또는 동결이 이뤄졌다. 정리해고바람으로 자리를 유지해도 업무량은 오히려 폭증했다. 실업문제가 심각해지면서 ...

    한국경제 | 1998.12.26 00:00

  • [사설] (26일자) 갈수록 위축되는 연구개발

    ... 산업의 미래경쟁력을 회복불능 상태로 몰고갈 우려도 없지않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최근들어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지식기반산업 육성을 통한 산업구조의 개편은 따지고 보면 연구개발을 촉진시켜야 한다는데 귀결될수밖에 없다. 일자리 창출의 핵심으로 강조되는 벤처산업의 육성도 연구개발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실질적 성과를 거둘수 없는 과제다. 기업은 물론 국가의 국제경쟁력 원천은 기술개발이고, 이를 통해 고부가 가치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 경제성장의 원동력이라는 ...

    한국경제 | 1998.12.25 00:00

  • ['98 증시 결산과 전망] '증권사'..구조조정 시달리다 대박

    ... 자진해산을 결의하고 문을 걸어닫았다. 부실증권사로 판정받은 쌍용투자증권과 SK증권은 경영개선계획에 대해 조건 부승인을 얻어내 극적으로 회생하기도 했다. 슬림화도 강도높게 이어졌다. 올 한햇동안 7천여명의 증권사 직원이 일자리를 잃었다. 이는 지난해말 증권사 직원수의 30%에 이른다. 대규모 실직사태가 증권업계를 뒤흔든 것이다. 점포수도 2백20개나 줄었다. 그동안 국내증권사의 경영악화 요인으로 지적됐던 해외사무소와 해외지점도 대폭 축소됐다. 작년말 ...

    한국경제 | 1998.12.25 00:00

  • 2002년까지 56조원 투입 .. 건교부, 도로정비계획안 확정

    ... 건교부는 이와함께 오는 2020년까지 남북7개축과 동서 9개축의 격자형 고속도로와 대도시권 순환고속도로 및 국도 등 6천km의 고속도로를 포함, 총 20만km의 도로망을 완비할 예정이다. 건교부는 이번 사업으로 연간 37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도로확충에 따른 통행시간 감축과 연료비등 주행비용 절감을 통한 편익비용은 총2백50조원으로 투자비의 1.4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건교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공될 경우 운전자 1인당 연간 70시간의 ...

    한국경제 | 1998.12.25 00:00

  • [다산칼럼] 내년 경제와 내각제 논의 .. 신상민 <논설실장>

    ... 정말 의문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생활인들이 느껴야할 고통은 더하면 더했지 덜할 것 같지 가 않다. 실업률이 올라갈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빅딜 등 사업구조조정에 따른 고용조정, 10만여명의 공무원감축계획, 거의 일자리를 얻지못한 내년 2월 대학졸업자 등 신규실업자를 감안하면 실업률이 올해 7%에서 내년 8%로 올라갈 것으로 본 IMF전망은 오히려 너무 낙관적인 감조차 없지않다. 봉급이 오를 사람보다는 그렇지못할 근로자가 절대다수일 것이고, ...

    한국경제 | 1998.12.24 00:00

  • [취업] (김태기의 실업극복 전략) '외국사 노려라 (24.끝)'

    ... 외국계 회사들의 취업은 전문적인 정보를 많이 가지고 있는 헤드헌터 업체들을 찾아가 보는게 빠르다. 이들 헤드헌터 회사는 외국계 회사들의 구인정보를 수집하여 외국회사에 취업하려는 사람들과 연결을 시켜주고 있다. 외국계 회사들의 일자리 정보는 컴퓨터 통신에서도 많이 유통되고 있다. 인터넷이나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 등에 외국계 회사의 취업정보란이 따로 개설돼 있다. 이들 정보를 뒤져 보면 최근 외국계 회사의 취업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 경제지의 채용광고란을 ...

    한국경제 | 1998.12.24 00:00

  • "낙하산 이라니...'인재파견' 일뿐" .. 이규성 재경부장관

    ... 산하기관이 폭넓게 인재를 구한다는 차원에서 이해해야 옳다" 는게 이 장관의 논리다. 그는 이런 부연설명도 달았다. "지금 산하기관으로 내려가는 사람들은 법적으로 정년이 보장됐지만 조직을 위해 용퇴하는 것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일자리 하나 마련해 주는게 어떠냐" 실제로 재경부는 요즘 1급 2-3명을 포함해 국장급 이상 고위 간부 6~7명을 용퇴시키면서 모두 은행 감사나 산하기관 사장으로 내려 보낼 계획이다. 때문에 대대적인 인사태풍이 분다지만 그 와중에도 일자리를 ...

    한국경제 | 1998.12.24 00:00

  • [사설] (25일자) 실업률 반등과 고용창출

    올 한햇동안 우리는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큰 고통은 실업대란임에 틀림없다. 기업들의 부도사태 뿐만아니라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을 막론하고 휘몰아친 구조조정 과정에서도 많은 직장인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비록 4.4분기부터 신용경색이 조금씩 풀리고 산업생산이 활발해지는 등 상황이 호전되기 시작했지만 2백만명에 육박하는 실업자 수가 쉽게 줄어 들 것 같지는 않다. 이같은 사정은 지난 8월이후 석달째 계속 떨어졌던 실업률이 지난달에는 ...

    한국경제 | 1998.1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