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481-123490 / 130,5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헌재 경제부총리 첫 브리핑 일문일답

    ... 재정경제부 장관은 카드사 문제, 투신사 구조조정 등 주요 현안에대해 "지금까지의 정책은 그대로 가며 바꿀 때는 충분히 검토하고 바꿀 것"이라며갑작스런 정책기조의 변경은 없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그는 "신용카드와 신용불량자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등의 현안을 모두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것이며 한 달 정도 지나면 투명하게 정책방향을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 부총리와의 일문일답. --취임시 일자리를 부풀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 정부의 200만개 일자리창출계획에 ...

    연합뉴스 | 2004.02.20 00:00

  • 백악관 올해 260만개 일자리 창출 주장 후퇴

    미국 백악관은 18일 올해말까지 미국 경제가 260만명분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던 전망에서 후퇴했다. 스콧 매클렐런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제보고서에 명시된 대로 일자리가 260만개가 생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경제적 모델보다는 실제로 창출되는 일자리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부시 대통령이 이와 관련 "나는 통계학자가 아니다. 나는 예언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지난 9일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정부 "5년간 2백만 일자리 창출"

    정부는 19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제지도자 회의'를 개최, 2008년까지 2백만개 안팎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고용시장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매년 5%대 성장을 유지한다는게 전제다. 성장률 1%포인트당 6만여개의 새 일자리가 창출된 과거의 통계를 감안할 때 연간 5% 성장(30만여개)을 5년 동안 계속할 경우 1백50만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여기에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서비스업에 대해 △과감한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1월 실업자 85만여명..정부, 2008년까지 일자리 200만개 창출

    ... 전달에 비해 3만9천명 증가,실업률이 전달 대비 0.1%포인트 높아진 3.7%로 2001년 4월(3.9%) 이후 가장 높았다고 19일 발표했다. ▶관련기사 A3면 정부는 이와 관련,이날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제지도자 회의'를 갖고 2008년까지 2백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5%대 경제성장 유지 △서비스업 활성화 △일자리 나누기 등의 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15∼29세 청년층의 실업률은 1월 중 8.8%,청년실업자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일자리 200만개 어떻게 만드나

    정부가 19일 밝힌 일자리 200만개 창출 계획은 실의에 빠진 국민에 희망을 심어 주긴 했지만 구체적인 추진 계획이 제시되지 않아 공허한 측면도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정부는 이날 경제지도자회의를 열고 앞으로 5년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5%대 달성을 통해 150만개, 서비스업 일자리 창출 능력 확충으로 20만~30만개, 일자리 나누기로 20만~30만개 등 총 200만개 내외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GDP 성장률은 과거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2008년까지 5년간 200만개 일자리 창출

    올해 공공 부문에서만 8만개의 신규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등 2008년까지 200만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전망이다. 정부는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민관 전문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경제지도자회의'를 열고 잠재성장률 수준의 경제 성장 달성과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일자리 증가 등을 통해 2008년까지 200만개 내외의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노동시장 비전을 제시했다. 정부는 매년 5%대의 국내총생산(GDP) ...

    연합뉴스 | 2004.02.19 00:00

  • 1월 청년실업률 34개월만에 최고..2008년까지 일자리 200만개 창출

    ... 46만7천명) 이후 가장 나빴다. 청년층 실업률이 이처럼 높아진 데에는 재학생들과 졸업예정자들의 구직활동이 증가한 탓도 있지만 고된 일을 피하는 사회분위기도 한 몫한 것으로 지적됐다.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이날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들이 많지만 중소기업들도 사람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있다"며 "일자리 미스매치(miss match)가 청년실업률을 높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50∼59세 장년층 실업자도 한 달새 6천명(10%)이나 늘어나 경기침체에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한경 데스크] 2백만개 일자리! .. 윤기설 <노동전문기자>

    정부가 일자리 2백만개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엊그제 고건 총리가 '올해 중 55만개' 일자리는 중복이라며 정부의 일자리 슬로건에 허수가 많음을 '자복'한 바로 다음날 이번에는 2백만개라니 당혹감부터 앞선다. 이헌재 경제부총리가 일자리를 놓고 숫자놀음은 안하겠다고 말한 것도 바로 지난주였으니 이를 보도한 신문 활자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또 하나의 화려한 수사학을 듣게 되었다. 정부가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을 탓할 이유는 없다. 그러나 일자리는 ...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볼록렌즈] "정부 일자리 2백만개 만들겠다고 발표…"

    ○…정부 일자리 2백만개 만들겠다고 발표.공무원들이 책상머리에서 쓱쓱 그려넣기만 하면 불어나는 일자리. ○…체리부로 부도,알고 보니 일부 은행들의 무자비한 자금회수 탓이었다고.역시 대단한 샤일록의 후예들. ○…정부,NDF거래 규제 한달 만에 완화 조치.당국자들의 상황 판단 실패에 은행들만 죽어난 꼴.

    한국경제 | 2004.02.19 00:00

  • "中 위앤화 급격한 변화 재앙초래"..경제전문가

    ... "투기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위앤화의 급격한 움직임은 외환시장에서 강력한 투기를 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과거 10년간 위앤화를 달러당 8.28 위앤에 유지하는 페그(고정환율제)를고 수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미국내 일자리를 빼앗고 있다는 미국 정치인들의 강력한 비난에 직면하고 있다. 중국 외환당국 관리인 구앤 타오는 중국에 대한 위앤화 가치를 높이라는 압력과 관련해 투기적 움직임의 초기 징후를 이미 감지했다고 말했다. 구앤은 미국의 지속적인 비판은 ...

    연합뉴스 | 2004.0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