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6581-126590 / 130,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르헨, 연내 일자리 10만개 창출

    아돌포 로드리게스 사아 아르헨티나 임시 대통령은 성탄절인 25일 금년말까지 1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을 공개했다. 고용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사아 대통령은 10만명의 노동자들이 최소주 25시간동안 공공장소 근로, 공원 및 도로 청소 등의 작업에 투입될 것이라면서 부에노스아이레스, 코르도바, 산타페 등 3개주에서 우선 3만명이 고용되고 나머지는 23개주에 분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18%를 넘어서는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궁극적으로 ...

    연합뉴스 | 2001.12.26 14:39

  • 日 11월 실업률 5.5%기록전망

    지난 11월중 일본은 제조업이 일자리와 생산을 감축함에 따라 실업률이 최고 기록을 수립할 것으로 블룸버그통신이 26일(이하 도쿄 현지시간) 전망했다. 블룸버그가 31명의 경제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본의 11월중 실업률은 10월의 5.4%에서 5.5%로 뛰어 올랐다. 코메르츠증권의 경제분석가인 이와하라 고헤이는 "생산이 줄게 됨에 따라 실업률은 계속 상승하게 될 것으로 본다"면서 내년 2.4분기까지 실업률이 6%까지 뛰어오르게 될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2.26 11:35

  • 아르헨, 회생책놓고 내부균열

    ... "제3의 화폐" 발행 계획에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전직 대통령이자 페론당 당수이기도 한 그는 "라 세군다" 신문과의 회견에서 "새로운 통화 도입은 부당하다"면서 로드리게스 사아 대통령이 내놓은 계획에 반기를 들고 기존 달러공용화 체제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로드리게스 사아 대통령은 취임 직후 대외부채 상환을 중단한다고 선언하고 1백만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3의 통화,즉 "아르헨티노"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12.26 09:46

  • 아르헨, 경제회생책 놓고 내부 균열

    ... 대통령의 중도사퇴에 따른 권력공백을 메우기위해 23일 아르헨 의회에서 임시대통령으로 선출됐다. 로드리게스 사아 대통령은 취임직후 아르헨은 사상 최고인 미화 1천320억달러에달하는 대외부채 상환을 중단한다고 선언하고 100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3의통화, 즉 '아르헨티노'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르헨 통과당국은 그러나 새로 발행될 아르헨티노는 태환정책에 따라 달러화에대한 환율을 1대1로 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1월 발행될 새로운 통화는 공무원 ...

    연합뉴스 | 2001.12.26 09:03

  • 아르헨 제3통화 인플레 '경보' .. '아르헨티노' 성공할까

    ... 나온 제3의 통화 '아르헨티노'는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인가. 과도정부는 아르헨티노가 정부의 지급능력을 확보하고 국민들의 소비지출을 자극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도정부의 야심찬 자구책인 '1백만 일자리 창출'에도 아르헨티노가 자금줄로 적극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르헨티노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다. 무엇보다 정부에 대한 불신이 높고 재정적인 능력도 떨어지는 상황에서 새로운 통화가 국민들에게 '돈'으로 인정받을 ...

    한국경제 | 2001.12.25 17:56

  • 실업급여 작년보다 70% 급증 .. 36만2천여명에 8천30억원 지급

    일자리를 잃은 실업자에게 지급하는 실업급여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노동부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5일 현재 실업자에게 지급된 실업급여액은 8천3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천7백8억원에 비해 70.6% 증가했다. 또 실업급여를 받은 실업자 수는 모두 36만2천여명으로 지난해 30만4천명에 비해 19.1% 증가했다. 올해 지급된 실업급여 총액은 외환위기가 한창 진행중이던 1998년의 7천9백92억원보다 많은 액수다. 이처럼 ...

    한국경제 | 2001.12.25 17:40

  • 취업 출국.입국 급증 .. 작년 8천명 떠나...59% 증가

    지난해 취업을 위해 해외로 나간 사람들이 크게 늘어났고 일자리를 찾아 한국에 들어온 외국인들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5일 올 한해 조사된 우리나라 사회 각 부문의 통계지표를 종합한 '2001년 한국의 사회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조사결과 취업을 위해 출국한 사람은 지난해 총 8천3백69명으로 99년(5천2백67명)에 비해 58.9%나 늘었다. 이는 전체 해외이주 신고자 1만5천3백7명의 54.7%에 해당하는 ...

    한국경제 | 2001.12.25 17:19

  • 실업급여 지급 급증, 8천30억원

    일자리를 잃은 실업자에게 지급하는 실업급여액이 올들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현재 실업자에게 지급된 실업급여액은 8천30억원으로 지난해의 4천708억원에 비해 70.6%나 급증했다. 또한 실업급여를 받은 실업자 수는 모두 36만2천여명으로 지난해의 30만4천명에 비해 19.1% 증가했다. 올해 지급된 실업급여 총액은 IMF(국제통화기금) 관리체제 직후인 지난 98년의7천992억원 보다 많은 액수다. ...

    연합뉴스 | 2001.12.25 13:54

  • 아르헨, 새 화폐 발행 ... 외채상환중단 공식선언

    ... 시민들의 약탈및 유혈폭동이 확산되면서 사임한 페르난도 델라루아 대통령의 후임자로 연방의회의 인준을 거쳐 23일 취임한 로돌포 로드리게스 사아 임시대통령은 1천320억달러의 외채 상환 중단 선언과 함께 제3의 화폐유통, 100만개 일자리 창출 등을 선언했었다. 로드리게스 사아 임시 대통령도 24일 한 주간지와의 회견을 통해 "조지 W.부시 미국 대통령과 호세 마리아 아스나르 스페인 총리에게 경제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지원 요청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로드리게스 ...

    연합뉴스 | 2001.12.25 10:42

  • 아르헨, 내년1월 새화폐 `아르헨티노' 발행

    ... "새 통화는 공무원임금과 연금 지급 및 정부비품 구매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아르헨티노는 기존 페소화 및 달러화와 병용하되 태환정책에 따라 환율은 1대1로 고정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연방의회의 인준을 거쳐 23일 취임한 로돌포 로드리게스 사아 임시대통령은 1천320억달러의 외채 상환 중단 선언과 함께 제3의 화폐 유통, 100만개 일자리창출 등을 선언했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성기준특파원 bigpen@yna.co.kr

    연합뉴스 | 2001.12.25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