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6521-126530 / 149,1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WTO, 중국산타이어 美보복관세 조사키로

      ... 미국 정부의 중국산 저가 타이어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조치를 조사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WTO의 조사는 지난해 9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중국산 저가 타이어의 급속한 수출 증가세를 늦추고 미 국내 타이어 산업 분야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 향후 3년 간 중국산 승용차와 경트럭용 타이어에 대해 35~25%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한 조치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작년 9월 미국이 보복관세 부과 방침을 밝히자 중국은 곧바로 이를 WTO에 제소했고, 이후 ...

      연합뉴스 | 2010.01.11 00:00

    • 경총 "세종시 수정안, 균형발전과 경쟁력 고려한 결단"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이수영)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에 대해 국토의 균형발전과 국가 경쟁력 제고라는 효율성을 모두 고려한 정부의 결단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세종시 수정안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기업들의 투자와 그로 인한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과 국가경제발전에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경총은 이를 위해 정치권은 더 이상의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가는 지혜를 발휘해 주길 당부했습니다. 김성진기자 kims...

      한국경제TV | 2010.01.11 00:00

    • 대기업 채용규모 대폭 늘린다

      ... 줄여나갈 계획인데요. 2급 이상 간부의 임금반납과 임금피크제 등으로 마련된 재원은 인턴 등의 신규채용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네. 마지막으로 조금 전 정부에서 발표한 세종시 수정안을 살펴보면 신규일자리 수가 원안의 3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정리 좀 해주시죠. 조금전 발표한 정부의 세종시 발전방안 수정안을 보면 원안의 8만4천명에서 3배 늘어난 24만6천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기대됩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거점고용이 ...

      한국경제TV | 2010.01.11 00:00

    • 전경련, 14일 첫 회장단 회의…일자리 창출 논의

      ... 올해 첫 회장단 회의를 오는 14일 개최한다. 조석래 전경련 회장과 정준양 포스코 회장,조양호 한진 회장,박용현 두산 회장,강덕수 STX 회장 등 회장단은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 모여 올해 정부와 재계의 공통 화두인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올해 사업 역점을 일자리 창출에 두고 서로 노력하는 동시에 각종 규제 완화와 노동 유연성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 등도 정부에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명박 대통령이 연초부터 강조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장창민

    • 美·유럽, 일자리 안정 '머나먼 길'

      ... 기록하며 조기 경기회복 기대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2월 미국의 실업률은 10.0%로 전월과 같았다.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구직단념자 수를 더한 실업률은 11월 17.2%에서 12월 17.3%로 올랐다. 일자리 수가 늘어나거나 소폭 감소에 그칠 것이란 시장 예상을 깨고 지난 한 달 동안 8만5000개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줬다. 이에 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경제회복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한 직선이 아니라는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김동욱

    • thumbnail
      최경환 장관 "한국도 에너지 절약해주고 돈 버는 기업 나와야"

      ... '기업 투자'를 강조하고 있다. "재정 투입 덕에 우리 경제가 이만큼 버텼는데 이젠 재정 여력이 없다. 민간이 받쳐줘야 한다. 비즈니스 관점에서 봐도 신흥시장이 회복되는 지금이 '투자의 적기'라는 생각같다. " ▼투자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그런 관점에서 중요한 게 부품소재 쪽이다. 완제품 조립라인은 몇 조원을 투자해도 일자리가 많이 늘어나지 않는다. 반면 부품소재는 일자리가 많이 생긴다. 보쉬(독일 자동차부품업체) 같은 기업을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주용석

    • "마음껏 비즈니스 하게 친기업 환경 만들겠다"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기업이 마음껏 비즈니스하고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고 세금 내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지난 8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신년대담에서 "그런 환경을 만드는 것이 지경부의 역할이며 이를 위해 소신껏 목소리를 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또 "이제 완제품뿐 아니라 부품소재 쪽에서도 세계적 수준의 대기업이 나와야 한다"며 "그래야 일자리도 많이 생긴다"고 말했다. 부품소재 분야에서 대기업을 육성하기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주용석

    • thumbnail
      [大도약! 2010] 젊은이 못지않게 활동하는 난 여전히 박수받는 勞人이다

      ... 누비며 일을 하게 되니 하루 하루가 새롭고 즐겁다. 내게 이런 멋진 '제2의 직업'이 생긴 건 여러 노력들이 모아진 덕분이다. 20년 전만 해도 나같은 노인을 필요로 하는 곳은 별로 없었다. 고작 택배원이나 주유소처럼 저임금의 일자리가 전부였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매년 예산을 늘려 노인을 위한 사회적 일자리를 만들어 냈지만 혜택을 받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하지만 10년 전부터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2019년부터 인구가 감소하더니 생산 인구와 노인 인구의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조일훈

    • thumbnail
      [大도약! 2010] 누구 하나 찾는 이 없는 난 그저 '뒷방 늙은이'일 뿐이다

      ... 건 나 자신이다. 난 30년 가까이 은행에서 일을 했다. 꽤 유능하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하지만 퇴직을 하고난 뒤 나를 찾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노인 취업은 청년 취업보다 훨씬 어렵다. 정부가 재정을 들여 수십만개의 노인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있지만,매년 50만명 가까이 늘어나는 노인인구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특히 베이비 부머인 우리 세대는 더 비참했다. 은행을 떠난 뒤 곧바로 노인취업센터에 이력서를 보냈지만 항상 대기순서 500번 언저리였다. 교수나 의사 ...

      한국경제 | 2010.01.10 00:00 | 조일훈

    • 현대硏 `올해 국내 10대 트렌드'

      ... 회복세에 접어들어 국제 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할 것이다. 달러화 약세에 따라 원화 가치가 오를 것이다. 출구전략의 본격화로 금리도 오르는 `3고 현상'이 재현될 것으로 우려된다. ▲`근로 빈곤층' 증가 = 질 좋은 일자리가 늘지 않고, 일은 하지만 중간계층 소득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저소득 근로 빈곤층이 증가할 것이다. 공공부문 임시직과 민간 비정규직 확대에 따른 임금 하락으로 근로 빈곤층이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선두 주자'의 고뇌 = 세계적인 ...

      연합뉴스 | 2010.0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