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6501-126510 / 148,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투트랙' 공회전…31일 대충돌 가능성

      ... 합의안을 채택하지 못했다. 한나라당은 31일 민생 · 복지예산 4500억원을 추가 증액하는 등 정부 제출 예산안 대비 1조원 이상 증액한 293조원 규모의 수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내역별로 보면 노인 · 시각장애인 안마사 일자리 창출,학습보조 인턴교사 채용 등 일자리 2300개 추가 창출 명목으로 600억원이 책정됐다. 또 경로당 동절기 난방지원(411억원), 노인 틀니 지원(83억원), 치매병원 및 요양시설(70억원) 등 어르신 노후 지원 사업에 ...

      한국경제 | 2009.12.30 00:00 | 구동회

    • 올해 상품.서비스수지 격차 사상최대

      ... 여행서비스 적자는 업무 여행에서 흑자를 기록했지만 업무외 여행에서 큰 폭의 적자를 내면서 지난 4월 이후 8개월째 적자 행진이 이어졌다. 업무외 여행은 유학.연수, 일반 여행, 건강 관련 여행 등을 가리킨다. ◇"서비스업 강화가 일자리 창출 핵심" 전문가들은 고용 회복과 지속 가능한 성장이 이뤄지려면 서비스업의 경쟁력 강화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실제 고용 창출력 측면에서 서비스업은 다른 산업을 압도한다. 한은이 분석한 지난 2007년 산업별 취업유발계수를 ...

      연합뉴스 | 2009.12.30 00:00

    • [직업방송]취업매거진

      ... 같은 조사에서는 40% 기업이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했다'고 응답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70% 가까운 기업이 채용하겠다는 거니까 분위기는 좋아 보입니다. 채용 인원이 크게 늘어나지 않는다는 점은 아쉬운데요. 이는 올해 대기업들이 일자리 나누기에 적극 나서면서 필요인력보다 훨씬 많은 인원을 뽑았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앵커] 내년 경력직 채용시장은 어떨까요? 최근 기업들의 감원바람이 불고 있어서 내년에는 이직 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것 같은데요. ...

      한국경제TV | 2009.12.30 00:00

    • [사설] 힘들었던 2009년, 희망도 보았다

      ... 경제호'가 또한번 도약을 위해 미래의 바다로 순항을 준비하고 있다. 롤러코스터를 탄 듯 급경사를 내려갔고 올라갔지만 이룬 것도 적지않은 한 해였다. 연초부터 정부의 비상경제체제까지 가동됐지만 소비가 움츠러들고 투자도 얼어붙으면서 일자리는 한 해 내내 우리 경제를 억눌렀던 시대적,국가적 과제가 됐다. 사상 최대규모의 추경예산도 짰으나 서민 · 민생경제는 좀체 풀리지가 않는다. 그 와중에 쌍용차 노사분규 등 근로현장의 대립이 심화됐고,사회전체의 갈등 구도와 맞물려 우리경제에 ...

      한국경제 | 2009.12.30 00:00 | 허원순

    • MB "원자력, 세계진출 성장산업 육성"

      ... 수 있는 성장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또 "원전은 기업 대 기업이 아니고 정부 대 정부 전략이기 때문에 정부도 세계 진출을 체계적으로 하도록 체질을 갖출 것"이라며 "원자력 산업은 많은 산업 가운데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는 산업"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은 올해 경제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한 것은 온 국민의 `합심' 덕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위기 속에서 어려웠고 부정적 측면이 있었지만, ...

      연합뉴스 | 2009.12.30 00:00

    • 올해 관광수지 9년 만에 흑자 전망

      ... 관광객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7% 늘어난 134만명을 기록했다. 또 올해 관광수입 93억 달러는 쏘나타 60여 만대를 수출한 것과 비슷한 금액으로, 20조8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9조1천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 62만개 일자리 창출 등의 경제적 효과를 가진다고 관광공사는 설명했다. 관광공사는 이러한 성과에 대해 일본과 중국 등 환율 강세지역에서 쇼핑관광 등의 마케팅을 강화한 국내 관광업계의 유치노력과 정부의 관광산업 선진화를 위한 정책이 큰 몫을 한 것으로 ...

      연합뉴스 | 2009.12.30 00:00

    • 이 대통령 "임기중 대운하 않겠다"

      ... 기후변화와 녹색성장을 함께 하는 모델이라며 강력한 추진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내년 경기와 관련해서는 세계 기구들이 전망하고 있는 4%를 훨씬 웃도는 5% 성장을 자신했습니다. 따라서 내년에는 훨씬 더 높은 성장을 하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서민들도 내년 하반기에는 경기회복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상반기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이며 이때까지는 비상경제정부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올해 ...

      한국경제TV | 2009.12.30 00:00

    • 행안부 새해 공직기강·사회품격 향상에 주력

      2010년 업무보고…`비리 지자체' 특감·관급공사 엄격관리 소방시설 미설치 건물주 과태료 5배 인상 행정안전부가 30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한 2010년도 업무계획은 공직기강 확립과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빠르고 편리한 행정서비스 구축 등을 통한 선진정부 구현과 G-20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사회적 품격 고양을 위한 각종 정책도 업무계획에 담겨 있다. ◇ 공직기강·사회질서 확립 = 잇단 공직비리로 ...

      연합뉴스 | 2009.12.30 00:00

    • 李대통령 "임기중 대운하 하지 않겠다"

      ... 정부가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시공사들도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사업이 아니라 역사에 남는 사업이라는 생각을 갖고 일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내년 경제전망에 언급, "내년에는 훨씬 더 높은 성장을 하고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낼 것"이라며 "서민들도 내년 하반기에는 (경기회복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우리는 내년 상반기까지는 비상경제체제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올해 예산이 통과되면 내년 1월 1일부터 빠른 집행, ...

      연합뉴스 | 2009.12.30 00:00

    • thumbnail
      鄭총리 "이젠 내 아젠다 갖고 일할 것"

      ... 등 과거사 문제에 매달리다보니 본인의 '색깔'을 내지 못한 만큼 앞으로는 자신의 색깔이 담긴 아젠다를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적극 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정 총리는 자신의 '아젠다'와 관련해 교육, 사회통합, 저출산대책,일자리창출,국격제고 등을 제시했다. 그는 교육문제에 대해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단기적으로 규제가 필요하지만 중장기적으로 공교육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입시제도 등 공교육 개혁을 직접 챙기겠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교육을 ...

      한국경제 | 2009.12.30 00:00 | 장진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