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2,3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에 투자처 있는데…" 2억9천만원 사기 50대 항소심 감형

    ... 투자하는 좋은 주식을 알고 있다",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쳐서 갚겠다"며 피해자를 속이기도 했다. A씨는 2013년 5월까지 실제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기는 했지만, 다른 채무로 대부분이 매각돼 수익을 보기는 어려운 상태였다. 재판부는 "A씨가 확정적인 고의로 피해자들의 돈을 편취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고, 이자 등 명목으로 피해자 1명에게 상당 기간 일정 금액을 지급하기도 했다"며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벌금형 초과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무단횡단하던 10살 아이 차로 친 50대 운전자 항소심도 무죄

    ... A(55)씨에게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10월 15일 경남 거제시 한 공원 앞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던 10살 남자아이를 차로 쳤다. 이 사고로 피해 아동은 뇌 신경 손상 등 중상을 당했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이 키가 작아 사고 직전까지 미리 인지하기 어려웠고 무단횡단을 시도했으며 발생 시각이 오후 7시께로 어두워 시야 확보가 어려운 점을 종합하면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업무상 주의의무를 위반한 ...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살려내" 수술중 반려견 죽자 흉기 휘둘러, 50대 집유

    ... 김씨는 40여분이 지나 술에 취한 채 병원으로 돌아와 안내데스크에 서 있던 수의사의 얼굴에 소주를 뿌리고, 소주병으로 머리와 얼굴 부위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팔과 머리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범행의 위험성과 피해자의 상해 정도에 비춰 봤을 때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반려견이 갑자기 죽은 상황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와 합의에 이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연...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모자·선글라스 쓰고 상습 절도 60대 징역 2년 6개월

    ... 뭉치를 들고나오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도 A씨는 법정에서 충동조절장애로 인한 도벽 탓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과거 15차례 동종 범죄를 저질러 여러 차례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신분을 숨기기 위해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피해 규모도 절대 작지 않고 범행 수법을 보면 당시 사물 변별 능력이 건재했다고 판단된다. 이런 사정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9.18 07:00 | YONHAP

  • thumbnail
    법원 "명지대 입학정원 감축 처분은 적법"

    ... 명지학원은 2018년 10월 행정소송을 냈다. 명지학원 측은 교육부의 허가를 받지 못해 엘펜하임을 매각하지 못했다며 교육부 처분이 위법하다고 주장했다. 수익용 기본재산인 엘펜하임을 매각하려면 교육부의 허가가 필요하다. 하지만 재판부는 "피고(교육부)가 처분을 허가하지 않은 것은 원고(명지학원)가 처분으로 예상되는 수익용 기본재산 감소에 대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보전 계획을 제출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교육부의 손을 들어줬다. 명지학원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

    한국경제 | 2021.09.18 07:00 | YONHAP

  • thumbnail
    정대협 회계담당자 "윤미향에 근거없이 돈 보낸 적 없어"

    ... 없어 개인카드를 다른 사람도 많이 사용했다"며 "(윤 의원도) 영수증을 가져오거나 (은행) 지불증 등 증거가 있으면 보내줬다"고 했다. "윤 의원이 영수증 없이 그냥 돈을 보내달라고 한 적 있냐"는 검찰의 질문에는 "없다"고 답했다. 재판부가 "전체적으로 봐서 (활동가들이) 거짓으로 하는 경우는 없다고 생각하고 판단한 것인가. 어떤 객관적 증거가 없더라도 신뢰관계나 업무 과정에 일어나는 것이라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는 것인가"라고 묻자 양씨는 "그렇다"고 말했다. 다만 ...

    한국경제 | 2021.09.17 23:33 | YONHAP

  • thumbnail
    이별통보 여친 살해 후 카드 훔쳐 '성매매'…30대男 징역 22년

    ...통장·보안카드 등을 가로채 계좌에서 3600만원 상당을 인출해 빚을 갚는 데 사용하는가 하면 B씨의 카드로 모바일 게임 비용을 결제하고, 300만원이 넘는 돈을 '조건 만남' 여성에게 지급했다. 재판부는 "A씨는 살인 후 시신을 자신의 집 베란다에 방치한 채 태연하게 성매매를 하기도 했다. 자신이 피해자인 것처럼 문자를 보내거나 피해자가 극단 선택을 한 것처럼 위장하려 하는 등 은폐도 시도했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1.09.17 20:55 | 이보배

  • thumbnail
    "박재동 거짓미투 당해" 2차 가해자 항소심도 벌금형

    ... 항소심에서도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항소2부(부장 신헌석)는 17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의 경위·횟수·결과 등 여러 사정에 비추어 봤을 때 원심이 피고인에게 선고한 형이 재량의 합리적인 범위를 벗어났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2018년 웹툰 작가 이태경씨가 박 화백의 성추행 ...

    한국경제 | 2021.09.17 18:23 | YONHAP

  • thumbnail
    다시 '소송 리스크' 빠진 우리금융…'사모펀드 징계' 다른 CEO도 긴장

    ... ‘금융상품 선정절차 마련 부족’이라는 한 가지를 인정했을 뿐 ‘펀드 판매 후 내부통제 기준 미비’ ‘사모펀드 관련 점검체계 마련’ 등 나머지 네 가지 위반사항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현행법은 금융사에 내부통제 규범을 마련하라고 돼 있지, 준수할 의무까지 규정하고 있지 않다”며 금감원이 금융사나 임직원을 제재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향후 감독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9.17 16:29 | 김대훈/정소람

  • thumbnail
    금감원, '우리금융 회장 징계 취소'에 불복

    ... ‘금융상품 선정절차 마련 부족’이라는 한 가지를 인정했을 뿐 ‘펀드 판매 후 내부통제 기준 미비’ ‘사모펀드 관련 점검체계 마련’ 등 나머지 네 가지 위반사항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현행법은 금융사에 내부통제 규범을 마련하라고 돼 있지, 준수할 의무까지 규정하고 있지 않다”며 금감원이 금융사나 임직원을 제재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향후 감독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9.17 16:22 | 정소람/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