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금 줄었는데 씀씀이 커져…재정적자 사상 최대

    ... 문제는 세수다. 하반기에 재정 지출이 줄더라도 세수가 부진하면 재정수지가 개선되기 힘들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가 심해지고 있어 하반기에도 세수가 확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달 예정된 법인세 중간예납 실적이 우려된다. 기업들은 중간예납 때 올 상반기 영업이익을 토대로 법인세를 낸다.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125개 주요 상장사의 상반기 영업이익 합계는 44조870억원으로 작년보다 36.9% 줄었다. 하반기엔 일본의 경제보복과...

    한국경제 | 2019.08.07 17:44 | 서민준

  • 국세청 "9월 2일까지 법인세 중간예납 신고·납부"

    일본 수출규제 등 경영난 기업에는 최대 9개월 납부기한 연장 국세청은 9월 2일까지 12월 결산법인을 상대로 법인세 중간예납 세액을 신고받는다고 7일 밝혔다. 12월에 사업연도가 종료되는 법인은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중간예납 세액을 신고하고 납부해야 한다. 이번 법인세 중간예납 대상 법인은 42만9천 곳이다. 영세 중소기업에 대한 중간예납 의무가 면제되면서 작년 72만2천곳 대비 29만4천곳이 줄어들었다. 올해 신설된 법인이나 이자소득만 ...

    한국경제 | 2019.08.07 12:01 | YONHAP

  • thumbnail
    '8월31일' 공휴일…9월2일까지 법인세 중간예납 마쳐야

    통상 12월말 결산법인은 매년 8월31일까지 법인세 중간예납을 마쳐야한다. 법인세 중간예납은 사업연도 전반기(1월∼6월)에 해당하는 세액을 미리 신고·납부하는 제도로 세금으로 인한 기업의 자금 부담을 분산하고, 정부의 균형적인 세수 확보를 위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8월 마지막 날인 31일이 토요일이어서 국세기본법 제5조(기한의 특례) 규정에 따라 그 다음다음날인 9월2일(월)까지 납부 기한이 연장된다. 다수의 세무 전문가들은 ...

    조세일보 | 2019.08.01 11:16

  • thumbnail
    김병규 세제실장 "올해 세수, 전망치와 비슷할 듯…증세할 상황은 아냐"

    ... 밑돌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지금까지 세수가 안 좋긴 하지만 연간으로는 전망치를 밑도는 ‘세수 펑크’는 없으리라는 분석을 내놓은 것이다. 관건은 다음달 예정된 법인세 중간예납이다. 기업들은 중간예납 때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을 토대로 법인세를 낸다. 올 들어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쪼그라드는 추세여서 예납하는 세금도 적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기재부 관계자는 “실적만 생각하면 법인세수가 감소하겠지만 ...

    한국경제 | 2019.07.25 15:07 | 서민준

  • thumbnail
    [2019세법개정] "경제 엄중해 稅부담 한시경감…증세 타이밍 아냐"

    ... 감소했다. 진도비로 볼 때도 그렇고 올해 예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다. 7월 부가가치세 신고, 8월 법인세 중간예납까지 받아야 올해 세수 전망이 정확히 나올 것이다. -- 대기업의 세 부담이 장기적으로 줄어든다고 봐야 하나. ... 대주주 부담이 많다는 지적이 있었다. 획일적으로 30%, 20%를 매기는 것이 맞느냐는 문제도 있었다. 용역 중간보고에 따르면 지분율에 따른 프리미엄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와서 이를 없앴고 중소기업은 프리미엄이 상당히 낮거나 ...

    한국경제 | 2019.07.25 14:02 | YONHAP

  • thumbnail
    빨간불 켜진 나라곳간…국세청 소관 세수실적, 전년比 8천억↓

    ... 6000억원 감소했다. 국세청은 하반기 세수상황에 대해 미·중 무역협상과 반도체 업황의 부진이 지속되는데 더해 최근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 등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한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법인세 중간예납 등 주요 세목 신고상황을 세밀히 모니터링하고 성실신고 지원을 통해 세입예산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성실납세 지원을 위해 외환자료를 활용해 유튜버에 신고안내를 하는 등 실효성 있는 신고안내자료 제공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정교한 ...

    조세일보 | 2019.07.18 09:35

  • thumbnail
    '정치 세무조사' 우려에 '직(職)' 내걸고 맞선 김현준

    ... 거둬야 하는 것 아니냐. 왜 이렇게 악착같이 많이 거둬들이려 하느냐"라고 질타했다. 김 후보자는 "아시는 바와 같이 세무조사를 통해 거둬들이는 세수는 전체 세수의 2% 미만"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김 후보자가 오는 12월 법인세 중간예납 상황을 봐야 세입 여건을 알 수 있다고 답변한 것과 관련해 엄용수 의원은 "김 후보자가 (세수 전망을) 하반기에 가 봐야 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실망이다. 전문가가 그런 얘기를 하면 되겠느냐"라며 "하반기 세수 상황이 어두운데 ...

    조세일보 | 2019.06.26 18:21

  • thumbnail
    김현준 '2주택·靑파견' 논란…野, '세수 쥐어짜기' 우려

    ... 세수를 채우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답했다. 올해 세수 전망에 대해선 "세수측면에서 말하면 현재까지 세수상황은 진도비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대내 불확실성 요인이 있기에 세입여건은 녹록하지 않다"며 "다만 12월 말 결산법인 중간예납을 봐야 한다. 반도체 실적이 악화된 측면이 있지만 자동차나 조선은 회복되는 기미가 있어서 하반기 상황을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가 (세수 전망을) 하반기에 가 봐야 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실망이다. ...

    조세일보 | 2019.06.26 13:54

  • thumbnail
    김현준 "대내 불확실성으로 세입여건 녹록치 않다"

    ...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열린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세수측면에서 말하면 현재까지 세수상황은 진도비는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대내 불확실성 요인이 있기에 세입여건은 녹록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12월 말 결산법인 중간예납을 봐야 한다"며 "반도체 실적이 악화된 측면이 있지만 자동차나 조선은 회복되는 기미가 있어서 하반기 상황을 봐야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올해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어 세금이 예상만큼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한다. ...

    조세일보 | 2019.06.26 12:00

  • thumbnail
    일자리 늘리면 세무조사 면제…당근책 효과 있었나

    ... 2만8269개의 일자리 더 만들었다. 2016년, 2017년은 각각 1만3843개, 1만1312개의 기업이 세무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는데, 고용 증가 인원에 대해선 신고 시기가 도래하지 않아 통계가 없는 상태다. 2016년은 오는 8월 법인세 중간 예납 등 신고상황이 마무리되면 고용창출 지표가 나올 전망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1년 이상의 근로계약을 체결한 내국인 근로자가 대상"이라며 "세무조사 면제 혜택의 사후관리를 통해 실질 고용 증가가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이 적발되면 ...

    조세일보 | 2019.06.25 1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