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29,7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차 인수 무산' 에디슨 강영권 회장 "무릎이라도 꿇고 싶은 심정" [현장+]

    ... 곳이다. 강 회장은 이날 주총에 에디슨EV 대표이사이자 의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그는 "재무적 투자자와 에디슨EV, 유앤아이 등을 통해 인수 자금조달 계획안을 마련해놨고 쌍용차도 이를 알고 있었다"면서 "(채권단을 설득하기 위해) 매각주관사를 통해 관계인 집회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잔금 납입기한인 지난 25일까지 계약금 305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2743억원에 대한 납입이 어려워지자 쌍용차 ...

    한국경제 | 2022.03.30 11:39 | 노정동

  • thumbnail
    도넛 팔아 연명하던 항공사…"비행기 좌석 팝니다"

    ... 사태로 인해 각국이 문을 걸어 잠근 것이 결정타가 됐다.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되다시피 하면서 안 그래도 많던 부채가 3천320억 밧(약 12조680억원)까지 늘어나 결국 지난 2020년 5월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갔다. 이후 채권단에 자구 노력을 보여주기 위해 '돈 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각종 물품도 적극적으로 팔아치우고 있다. 같은해 9월에는 방콕 본사 건물 2층에 비행기 객실을 닮은 레스토랑을 열었다. 항공기처럼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 구역도 ...

    한국경제TV | 2022.03.29 11:45

  • thumbnail
    쪼들리는 타이항공 돈 되는 건 다…"항공기 좌석도 팔아요"

    ... 사태로 인해 각국이 문을 걸어 잠근 것이 결정타가 됐다.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되다시피 하면서 안 그래도 많던 부채가 3천320억 밧(약 12조680억원)까지 늘어나 결국 지난 2020년 5월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갔다. 이후 채권단에 자구 노력을 보여주기 위해 '돈 되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각종 물품도 적극적으로 팔아치우고 있다. 같은해 9월에는 방콕 본사 건물 2층에 비행기 객실을 닮은 레스토랑을 열었다. 항공기처럼 비즈니스석과 이코노미석 구역도 ...

    한국경제 | 2022.03.29 11:29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매각 무산, 청산 가능성도 남아 있어

    ... 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히고 급한 불은 꺼지는 듯 했지만 이번에는 안정적인 자금줄인 산업은행이 발목을 잡았다. 돈을 빌려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꾸준히 내비치면서 자금조달에 여전히 한계를 보인 것이다. 이 와중에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법원에 에디슨모터스 M&A 반대 탄원서 제출하면서 인수 무산에 불을 지폈다. 채권단은 2조 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는 쌍용차를 3,000억 원에 인수하면서 회생채권은 물론 공익채권도 못 갚는 실정이라며 자금 능력을 의심했다. ...

    오토타임즈 | 2022.03.29 08:40

  • thumbnail
    쌍용차 매각 또 무산…'다시 원점으로'

    ... 에디슨이 인수자금으로 써낸 게 고작 3천억 원 정도입니다. 나머지 돈은 재무적 투자자 즉 사모펀드들로부터 투자 유치하고 인수 이후 유상 증자에, 회사채 발행해서 마련하겠다 심지어 쌍용차 평택공장 부지 팔아서 조달하겠다고 하니 채권단은 물론 쌍용차 노조 조차 고개를 갸우뚱 할 수 밖에 없는 거거든요. 그마저도 함께 하기로 한 사모펀드, 키스톤PE가 인수 컨소시엄에서 탈퇴했고요, 또 다른 사모펀드인 KCGI도 사실상 발을 빼면서 당초 제시한 자금 조달 계획은 물거품이 ...

    한국경제TV | 2022.03.28 19:49

  • thumbnail
    인수 무산된 쌍용차의 운명은…M&A 재추진하지만 청산 가능성도(종합2보)

    ... 것이 가치가 높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9천820억원이고, 쌍용차가 유지될 경우의 미래 수익을 따진 계속기업가치는 6천200억원으로 조사됐다. 청산 위기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했던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쌍용차가 6월 말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J100'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반전을 이뤄낼 수 있다는 논리다. 과거 쌍용차는 경영난 상황에서 출시한 티볼리가 선풍적 인기를 ...

    한국경제 | 2022.03.28 18:04 | YONHAP

  • thumbnail
    7년전 아시아나 인수전 고배..."한진칼 2대주주 등극"

    ... 참여 목적인 '경영 참여'와는 구분된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오랜 기간 항공업에 관심을 두고 지켜보다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업 결합을 앞둔 시점에서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반건설은 지난 2015년 4월 채권단의 금호산업 지분매각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지분 30.08%)였던 금호산업 지분 57.5%를 인수하기 위해 당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막판까지 경쟁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신 적이 있다. 7년 만에 다시 ...

    한국경제TV | 2022.03.28 17:36

  • thumbnail
    호반건설, KCGI 보유 한진칼 지분 대부분 인수…경영권 분쟁 가능성

    ... "오랜 기간 항공업에 관심을 두고 지켜보다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기업 결합을 앞둔 시점에서 투자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반건설은 앞서 2015년 당시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 인수전에 단독 응찰했으나 채권단의 거부로 인수 시도가 무산된 바 있다. 이런 배경을 가진 호반건설 입장에서는 국적 항공사가 하나로 통합되는 과정에서 한진칼에 대한 지분 투자가 매력적으로 작용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주주 명부 폐쇄일(작년 말) ...

    한국경제 | 2022.03.28 17:12 | YONHAP

  • thumbnail
    자금난에 무산된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새우의 고래품기 불발(종합)

    투자조달 실패로 컨소시엄도 구성 못해…매출 33배 쌍용차 인수 무리수 채권단·노조 반발도 무산에 한몫…"새 정부의 산업정책 첫 시험대"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무산된 데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때부터 우려가 제기됐던 자금조달능력 부족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인수대금 잔금 납입 기한인 지난 25일까지 계약금으로 지급한 305억원을 제외한 2천743억원을 납부해야 했지만 자금 조달에 실패해 이를 지키지 못하면서 ...

    한국경제 | 2022.03.28 16:02 | YONHAP

  • thumbnail
    인수 무산된 쌍용차의 운명은…M&A 재추진하지만 청산 가능성도(종합)

    ... 것이 가치가 높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쌍용차의 청산가치는 9천820억원이고, 쌍용차가 유지될 경우의 미래 수익을 따진 계속기업가치는 6천200억원으로 조사됐다. 청산 위기에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를 반대했던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은 기업가치를 올린 뒤 매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쌍용차가 6월 말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J100'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반전을 이뤄낼 수 있다는 논리다. 과거 쌍용차는 경영난 상황에서 출시한 티볼리가 선풍적 인기를 ...

    한국경제 | 2022.03.28 11: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