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29,7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징주] 두산중공업, 긴급운영자금 상환 완료에 강세

    ... 3일 오전 9시 14분 현재 두산중공업은 전 거래일보다 650원(3.07%) 오른 2만 1,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두산중공업은 한국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빌린 긴급운영자금 3조 원을 지난달 상환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2020년 채권단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같은 해 6월 자회사 매각 등 재무 구조 개선을 약속했다. 이후 두산중공업은 두산타워, 두산솔루스 등을 매각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3.03 09:19

  • thumbnail
    쌍용차 회생계획안 통과 '불투명'…상거래채권단 반대하기로(종합)

    ... 합해도 실질 변제율 6.01% 쌍용차가 기업회생절차 개시 10개월 만에 회생계획안을 마련했지만, 회생채권자들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최종 인가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의 주요 기업 대표들은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쌍용차의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쌍용차는 지난달 28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쌍용차는 회생채권 약 5천470억원의 1.75%만 현금으로 ...

    한국경제 | 2022.03.02 18:41 | YONHAP

  • thumbnail
    한기평, 두산중공업 신용등급 'BBB'로 상향

    ... 어렵다"면서 "풍력과 가스발전 등 추진 중인 신사업에서 본격적으로 매출이 발현되기에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돼 신규 수주에 대해 향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두산중공업은 연결 기준 작년 영업이익이 8천908억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 전환했다. 당기 순이익은 6천458억원으로 8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두산중공업의 자금난 등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졌던 두산그룹은 지난달 28일부로 채권단 관리 체제에서 벗어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3.02 18:07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회생계획안 통과 '불투명'…상거래채권단 반대하기로

    쌍용차가 기업회생절차 개시 10개월 만에 회생계획안을 마련했지만, 회생채권자들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최종 인가를 받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의 주요 기업 대표들은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쌍용차의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쌍용차는 지난달 28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계획안을 제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쌍용차는 회생채권 약 5천470억원의 1.75%만 현금으로 변제하고 98.25%는 ...

    한국경제 | 2022.03.02 17:22 | YONHAP

  • thumbnail
    두산중공업, 22년만에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 변경 추진

    채권단 관리를 졸업한 두산중공업이 22년만에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지난달 두산에너빌리티(Doosanenerbility)라는 사명으로 상표 및 도메인 출원을 완료했다. 사명 변경은 다음달 이사회와 주주총화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1962년 현대양행으로 출범한 두산중공업은 1980년 대우그룹에 인수된 후 한국중공업으로 사명을 바꿨고, 이후 2000년 말 두산그룹으로 넘어가면서 지금의 두산중공업이 ...

    한국경제 | 2022.02.28 19:26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회생계획안 법원 제출…회생채권 1.75%만 현금 변제키로(종합)

    4월 1일 관계인 집회서 찬반 투표…"채권자 희생 헛되이 하지 않을 것" 상거래채권단 "말 안 되는 변제율로 패닉, 차라리 청산이 낫다" 강력 반발 쌍용차가 기업회생절차에 돌입한 지 10개월 만에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했다. 쌍용차는 이달 25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의 투자계약 내용을 반영한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4월 기업회생절차를 개시한 쌍용차는 애초 작년 7월 1일까지 회생계획안을 제출하기로 했지만, ...

    한국경제 | 2022.02.28 17:48 | YONHAP

  • '채권단 관리 졸업' 두산중공업, 두산에너빌리티로 社名 바꾼다

    ... 올해 36%에서 52%(2023~2026년 평균)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최근 두산중공업을 둘러싼 경영 환경은 긍정적인 편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 8908억원을 기록하며 7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22.5% 증가한 11조8077억원, 당기순이익은 6458억원으로 8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 두산중공업의 호실적에 힘입어 두산그룹은 28일자로 1년11개월 만에 채권단 관리체제에서 벗어났다. 황정환 기자

    한국경제 | 2022.02.28 17:12 | 황정환

  • thumbnail
    우크라發 에너지 불안…원전·신재생주 '들썩'

    ... 전원으로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원전 정책의 핵심인 신한울 3·4호기에 대한 얘기는 없었지만, 시장은 이날 발언을 원전 정책 변화의 신호로 받아들였다. 대표 원전주로 꼽히는 두산중공업은 28일 채권단관리 졸업 소식까지 맞물리면서 10.05% 오른 2만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전 설계 사업을 하는 한전기술(4.45%), 원자로와 관련 기기를 생산하는 일진파워(17.75%), 원전 플랜트 철골 제작 기업 보성파워텍(29.81%) 등의 ...

    한국경제 | 2022.02.28 17:07 | 고재연

  • thumbnail
    [특징주] 문대통령 '원전' 언급에 원전주 급등(종합2보)

    두산중공업은 채권단 관리 졸업까지 겹호재 문재인 대통령이 60년간 원전을 주력 기저 전원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28일 원전 관련주가 급등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보성파워텍은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81%)까지 치솟은 5천160원에 거래를 마쳤다. 또 한신기계(19.02%), 일진파워(17.75%), 서전기전(16.78%), 우진(14.64%), 우리기술(13.10%), 한전산업(7.33%), 한국전력(6.42%) 등 원전주로 ...

    한국경제 | 2022.02.28 15:41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회생계획안 제출…'마지막 고비' 채권단 동의 남았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했다. 채권단 동의 절차만 넘으면 회생계획안은 최종 인가를 받게 된다. 28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지난 25일 회생계획안을 제출했다. 작년 4월 법정관리에 돌입한 지 10개월여 만이다. 당초 쌍용차는 지난해 7월1일까지 회생계획안을 제출해야 했지만, 매각 작업 지연으로 4차례 연기 끝에 올 3월1일까지 제출 기한이 연기됐다. 회생계획안에는 회생채권 ...

    한국경제 | 2022.02.28 14:33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