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0,3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차 새주인 후보에 KG컨소시엄…내달 초 본계약 체결(종합)

    ... 운영 자금 확보 계획, 인수자의 재무 건전성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림 컨소시엄의 인수 내용이 기존 KG 컨소시엄의 인수 내용보다 불리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다음 달 초 KG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달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의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 3천500억원과 운영자금 6천억원 등 9천500억원가량을 내고 쌍용차를 인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8 15:25 | YONHAP

  • thumbnail
    [속보] 법원 "쌍용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KG 컨소시엄 선정"

    ... KG컨소시엄보다 높은 금액을 제시했지만, 자금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를 평가하는 '자금 증빙' 부분에서 쌍용차의 의문을 해소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는 다음달 초 KG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한 뒤 관계인 집회를 열어 채권단 동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에디슨모터스의 경우 채권자 채무 중 1.75%만 현금 변제한다고 주장하는 등 채권단 반대에 부딪혔지만, KG그룹은 인수 금액을 더 높인데다, 현금 변제율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 ...

    한국경제 | 2022.06.28 14:43 | 노정동

  • thumbnail
    쌍용차 "KG그룹 인수 확정 아냐…이번 주 최종 결정"

    ... 결정할 계획이다. 스토킹 호스 방식에 따르면 쌍방울그룹의 인수 조건이 인수예정자인 KG컨소시엄보다 좋을 경우 우선 매수권이 있는 KG컨소시엄이 인수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 만큼의 인수 조건을 추가 제시할 경우 최종 인수예정자로 결정된다. 쌍용차는 다음달 초 본 계약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채권단 동의를 받아 매각 시한인 오는 10월15일까지 매각 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6.28 14:06

  • thumbnail
    쌍용차 새주인에 KG 사실상 확정…법원에 인수예정자 선정 신청

    ... 조건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에 KG컨소시엄은 기존에 체결한 조건부 투자 계약에 따라 최종 인수예정자가 될 전망이다. 쌍용차는 다음달 초 KG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다음달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KG컨소시엄은 특수목적법인(SPC)인 KG모빌리티, KG ETS, KG스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및 사모펀드 켁터스PE, 파빌리온 PE로 구성됐다.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 3천500억원과 운영자금 ...

    한국경제 | 2022.06.28 13:16 | YONHAP

  • thumbnail
    中 4대 도시 6월 부동산 거래면적 122%↑…작년보단 16%↓

    ... 심리가 강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자금난으로 공사가 중단돼 돈을 떼일 것을 우려해 신규 주택 구매를 꺼리고, 이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위축하는 악순환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작년 말 채권단에 채무불이행(디폴트)을 선언한 이후 12개 이상의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들이 디폴트에 빠졌다. 중국 정부가 이들 업체에 기존 시행하던 공사를 마무리하라고 압박했으나 마감이 제대로 안 된 불량 아파트들이 공급돼 논란이 됐다. 중앙정부와 ...

    한국경제 | 2022.06.28 11:07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KG그룹 인수 확정 사실 아니다…아직 검토 중"

    ... 인수 조건을 추가 제시할 경우 최종 인수예정자로 결정된다. 업계에서는 쌍방울그룹이 KG컨소시엄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결국 KG컨소시엄이 최종 인수 예정자가 될 가능성이 큰 상황. 쌍용차는 다음달 초 본 계약을 체결한다는 목표다. 8월까지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아 매각 시한인 오는 10월15일까지 매각 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28 10:38 | 노정동

  • thumbnail
    "잊을 수 없는 여자 만들어준다"더니…잊힐 위기 닥친 회사 [김리안의 글로벌컴퍼니]

    ... 채권관계도 복잡 향후 파산보호 절차도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2016년 엘리자베스 아덴 인수 당시 18억달러 규모의 대출 중개를 맡았던 씨티그룹 등과 복잡하게 얽힌 채권 관계 때문이다. 2020년 씨티그룹은 레브론의 2016년 채권단과 대출금 일부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엄청난 송금 오류를 저질렀다. 800만달러 상당의 이자만 지급하기로 돼 있었는데, 씨티그룹 직원의 팻 핑거(Fat finger·뚱뚱한 손가락 때문에 컴퓨터 키보드를 잘못 눌렀다는 의미의 ...

    한국경제 | 2022.06.28 07:50 | 김리안

  • thumbnail
    올해 역대급 실적 낸 해운업계…엄한 데 돈 쓰느라 성장은 뒷전

    대한해운 팬오션 SM상선을 비롯한 주요 해운사들이 모그룹이 전개하는 사업에 동원되면서 벌어들인 현금을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리를 받는 ‘해운업계 맏형’ HMM도 성장동력 확보는 뒷전에 둔 채 ‘현금 쌓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M상선과 대한해운을 비롯한 SM그룹 계열사는 지난주(20~24일) HMM 주식 600억원어치를 순매수한 ...

    한국경제 | 2022.06.27 17:10 | 김익환

  • thumbnail
    "엉뚱한 데 현금 쏟아붓네"…'지배구조 리스크'에 갇힌 해운사들 [김익환의 컴퍼니워치]

    ... 부실이 팬오션으로 번질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HMM도 지배구조 리스크를 떠안고 있다. 이 회사의 최대 주주는 산업은행(지분 20.69%), 2대 주주는 한국해양진흥공사(19.96%)다. 2015년 유동성 위기를 겪은 이후 채권단 관리 체제가 7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월 말 이 회사의 현금성 자산(현금+기타금융자산)은 9조5103억원에 이른다. HMM은 뚜렷한 장기 성장 동력을 찾지 못한 채 현금만 쌓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회사가 현금을 쌓아두는 ...

    한국경제 | 2022.06.27 14:18 | 김익환

  • thumbnail
    쌍방울 "쌍용차 포기 안했다"…마감일에 인수제안서 제출

    ... KG컨소시엄보다 좋을 경우 우선 매수권이 있는 KG컨소시엄이 인수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 만큼의 인수 조건을 추가 제시할 경우 최종 인수예정자가 결정된다. 쌍용차는 이르면 이달 말 최종 인수자를 선정하고 다음달 초쯤 본 계약을 체결한다는 목표다. 8월까지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아 매각 시한인 오는 10월15일까지 매각 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6.24 15:51 | 노정동